달콤한 내일 > 창작시의 향기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창작시의 향기

  • HOME
  • 창작의 향기
  • 창작시의 향기

 (운영자 : 최정신,조경희,허영숙)

    ☞ 舊. 창작시   ☞ 舊. 창작시   ♨ 맞춤법검사기

 

▷모든 저작권은 글쓴이에게 있습니다. 무단인용이나 표절금합니다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게시물은 따로 보관해두시기 바랍니다
1인 1일 1편의 詩만 올려주시기 바라며, 초중고생 등 청소년은 청소년방을 이용해 주세요
※ 타인에 대한 비방,욕설, 시가 아닌 개인의 의견, 특정종교에 편향된 글은 삼가바랍니다 

    

달콤한 내일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한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7건 조회 147회 작성일 18-11-13 14:22

본문

달콤한 내일

넝쿨 식물 위에 앉은 나비가
박제가 아니라는 사실을
늑대의 울음과
바람의 방향
꿈을 꾸는 북을
소모적이라 말한 상상력의 날들이
서쪽 편서풍의 얼굴로 흘러가고서야
알게 될 때가 있다

매일 매일 쏟아지는 숫자에
고도가 높아질수록
더욱더 명랑하게 익어가는
문장들을 잡아 엮으면
날아가는 날들의 기억이
책이 될 수 있을까

평상에 앉은 가을볕 같은 밑그림으로
빙하기와 빙점의 금서가 스며들 때 알았다
그리스 비극의 얼굴을 한
메트로놈의 시계를 버려야 할 때란 것을

냉동으로 식어버린
지난 겨울의 문장을 꺼낸다
층간소음이 요란한
오색의 페인트통들이
죽음의 밀도에 화려한 군무를 펼치는 사이
햇볕에 숨어 쪼그리고 앉은
봄날 같은 겨울을 입는다

손목 위
생략된 심장이
뛰기 시작했다
추천0

댓글목록

고나plm님의 댓글

profile_image 고나plm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시인님!
오랫만에 인사 놓습니다
상상력이 펄럭이는 언어가 오색무지개군요
풍덩하고 빠지는 잔챙이 시들이 화들짝 합니다
좋은 시 잘 감상하였습니다

꿈길따라님의 댓글

profile_image 꿈길따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세상사가 [봄날 같은 겨울]이라면
얼마나 좋을지 가끔 생각하지만

사실 이곳 LA는 봄같은 겨울이라
사철 꽃으로 만발한 곳이 랍니다.

꿈길따라님의 댓글

profile_image 꿈길따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한국의 겨울 생각해 보며 바랄 망
봄 같은 겨울=꿈 같은 달콤한 겨울

시인님 속에 내재된 [달콤한 미래]
실제 삶이 늘 봄날과 같은 겨울만

신탁의 미래로 함께 하시게 되길
기원 해 드리나 이도저도 아니면

사실상 시어 잡는 건 늘 상상으로
나래 펼쳐 시를 써야만 한답니다

하여 이곳, 무늬만 시인이 넘치지요
시어 잡지 못해 시를 못 쓰고 있지요

꿈길따라님의 댓글

profile_image 꿈길따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하지만 한국은 4계절이 뚜렷하기에
시어가 물결치며 심상에 넘쳐납니다
하여 이곳의 무미건조한 날씨 속에서
벗어나 과거 한국 생각하며 쓴답니다

[하뉘] 시인님의 시상 가슴에 슬어서
새로남의 시어 날개 쳐 사유체로 쓰신
시 잠시 머물다 갑니다. 늘 삶 속에서
생명참과 소망중 늘 시어 낚아 희망참
노래하는 시인님 되시길 기원 합니다.

최경순s님의 댓글

profile_image 최경순s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고도가 높아질수록
더욱더 명랑하게 익의가는
문장들을 잡아 엮으면
날아가는 날들의 기억이
책이 될 수 있을까?
물론입니다
저도 그렇게 되길 소원합니다
한뉘 시인님은 상상력이 풍부하여
언어를 다루는 솜씨에서
이미 책을 엮어 가고 계십니다
부럽습니다
저는 항상 한뉘님의 시 속에서 희망을 봅니다
문운이 깃드시길

정석촌님의 댓글

profile_image 정석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옹골차게 엮은
심장 뛰는  책 한 권을  단숨에  읽고  파득입니다

양달에 갇혀  다시금 음미해 봅니다
석촌

한뉘님의 댓글

profile_image 한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어느 사이
한 해가 저물어 갑니다
늘 부족함에 따뜻한 시선으로
바라보아 주시는
고나님, 꿈길따라님, 최경순s님, 정석촌님
감사 드립니다~^^
한 해의 마무리 좋은 결실로
끝맺음 하시길 기원드립니다
감사합니다^^

Total 12,747건 1 페이지
창작시의 향기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공지 운영위원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9 1 01-21
공지 창작시운영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441 0 12-26
12745 최마하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 0 04:18
12744 힐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 0 01:50
12743
노점상 부부 새글 댓글+ 3
요세미티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 0 00:03
12742
또 다른 행복 새글 댓글+ 4
베르사유의장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 0 00:00
12741 향기지천명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 0 02-21
12740 신광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 0 02-21
12739 새벽그리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 0 02-21
12738 성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 0 02-21
12737
표지를 달면 새글 댓글+ 2
붉은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 0 02-21
12736 세상 관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 0 02-21
12735 cucudaldal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 0 02-21
12734 꽃핀그리운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 0 02-21
12733 해운대물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 0 02-21
12732 피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 0 02-21
12731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 0 02-21
12730 캔디2019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 0 02-21
12729 꿈길따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 0 02-21
12728
날고 싶다 새글 댓글+ 1
전영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 0 02-21
12727 인생만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 0 02-21
12726 미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 0 02-21
12725 산빙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 0 02-21
12724
무릉계곡 새글 댓글+ 9
부엌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5 0 02-21
12723 맛살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 0 02-21
12722 쇄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 0 02-21
12721 힐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8 0 02-21
12720 김태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 0 02-21
12719
귀들 새글 댓글+ 1
목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 0 02-21
12718
자각몽 새글 댓글+ 8
라라리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5 0 02-21
12717
빈 들 새글 댓글+ 8
두무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 0 02-21
12716 추영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3 0 02-21
12715
미 생 새글 댓글+ 9
주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 0 02-21
12714 활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9 2 02-21
12713
자목련 새글 댓글+ 10
러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4 0 02-21
12712
주신 그대로 새글 댓글+ 1
krm333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 0 02-21
12711
시치미 새글 댓글+ 2
페트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 0 02-21
12710 tang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 0 02-21
12709 최마하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4 0 02-21
12708 사이언스포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8 0 02-21
12707
밥상 앞에서 댓글+ 1
김수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5 0 02-21
12706 무능한젊은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 0 02-21
12705 하얀풍경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 0 02-21
12704 삼생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9 0 02-21
12703 요세미티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0 0 02-21
12702
지구본 댓글+ 6
파랑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 0 02-21
12701 cucudaldal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8 0 02-21
12700
불평등 한 법 댓글+ 8
베르사유의장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 0 02-21
12699
달콤한 향기 댓글+ 1
신광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 0 02-20
12698
헤어지자2 댓글+ 2
삼생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5 0 02-20
12697 새벽그리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 0 02-20
12696 피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 0 02-20
12695 뻥아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 0 02-20
12694 세상 관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 0 02-20
12693 강경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 0 02-20
12692
우동은 슬퍼 댓글+ 20
cucudaldal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8 0 02-20
12691 나싱그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 0 02-20
12690
3. 댓글+ 4
작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 0 02-20
12689 미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2 0 02-20
12688 존재유존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6 0 02-20
12687 부엌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0 0 02-20
12686 싣딤나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6 2 02-20
12685
믿음 댓글+ 7
요세미티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4 0 02-20
12684
비우는 값 댓글+ 6
전영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4 0 02-20
12683 하여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 0 02-20
12682 힐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0 0 02-20
12681
기차를 타고 댓글+ 4
풀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8 0 02-20
12680
파리지옥 댓글+ 9
붉은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6 0 02-20
12679
사바하 댓글+ 6
김태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5 0 02-20
12678 정석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4 0 02-20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