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기진 계절 > 창작의 향기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창작의 향기

  • HOME
  • 창작의 향기
  • 창작의 향기

 (운영자 : 최정신,조경희,허영숙)

    ☞ 舊. 창작시   ☞ 舊. 창작시   ♨ 맞춤법검사기

 

▷모든 저작권은 글쓴이에게 있습니다. 무단인용이나 표절금합니다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게시물은 따로 보관해두시기 바랍니다
1인 1일 1편 만 올려주시기 바라며, 초중고생 등 청소년은 청소년방을 이용해 주세요
※ 타인에 대한 비방,욕설, 시가 아닌 개인의 의견, 특정종교에 편향된 글은 삼가바랍니다 

    

허기진 계절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정석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4건 조회 124회 작성일 18-11-15 09:50

본문




허기진 계절

 

 

석촌 정금용

 

 

 

 

수면이 머금다 남긴 계절에 정취를

허공이 냉큼 거두어 삼켰다

 

색깔도 마저 삼켜

배불뚝이 여백이 뒤뚱거려

 

마실 나온 아이 눈에 띄어 돌팔매를 당했다


놀라 피하는 허공 저 아래

엉겁결에 튕긴 돌에 얼떨결에 멍이든 호수

 

그렇구나   

무거운 것은 허공을 비켜 내려

가벼운 것은 호수가 띄워 올려


허기진 계절에 서로를 마주 봐

 

허공은 말갛게

호수는 새파랗게

 

늘 허기져 있어도  가슴 펼쳐


담을 줄도

비울 줄도


욕심 지운 기다림을  시선 따라 보여 준다

낱낱이 일러 준다

 

알기 쉬운

그림으로 그려준다

 

창만 열면 뜨이게끔

시울 안에 잠기게끔







 

 

 

 

추천0

댓글목록

두무지님의 댓글

profile_image 두무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비우지도 않했는데,
모두는 허기진 모습 입니다
그렇게 비운다는 것은 보통의  생각이나 마음에 수련없이
불가능 한가 봅니다

오늘도 무탈한 일상을 빕니다.

정석촌님의 댓글의 댓글

profile_image 정석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어느새  비워졌으니
창을 열고  내다볼  밖에요

시울이 멈추는 곳 마다  그려 놓은  물 그림자가
보기 쉬운  풍경화니까요ㅎ ㅎ
고맙습니다
석촌

최현덕님의 댓글

profile_image 최현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만추의 끝자락을 쥐라펴락 하셨습니다.
홍엽이 부서져 내리며 허기진 계절을 입동으로 몰고 갑니다.
한 주간 강녕하셨는지요?
늘, 건안하시길 기원드립니다.

정석촌님의 댓글의 댓글

profile_image 정석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잎들에 그림자가  수면에 닿아  반영 되어 비치는
붉고 노랑색이    잿빛이 되어갑니다

낮은 키가  흙 속에 파묻힙니다
지구 재단에 건승하시기 바랍니다
석촌

Total 12,627건 1 페이지
창작의 향기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공지 운영위원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8 1 01-21
공지 창작시운영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413 0 12-26
12625
회전문 새글 댓글+ 1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 0 12:03
12624
친구야 새글 댓글+ 2
부엌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 0 11:41
12623 김태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 0 09:54
12622 풀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 0 09:54
12621
아픈 손가락 새글 댓글+ 4
두무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 0 09:40
12620 무능한젊은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 0 08:46
12619
삐끼 새글 댓글+ 10
선아2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 0 08:40
12618 cucudaldal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 0 08:30
12617 tang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 0 07:26
12616
산책길에서 새글 댓글+ 5
요세미티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 0 03:58
12615 사이언스포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 0 02:34
12614
반추(反芻) 새글 댓글+ 10
꿈길따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3 0 02:12
12613 힐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 0 01:35
12612 베르사유의장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 0 00:31
12611
돈돈돈 새글 댓글+ 1
최마하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 0 00:18
12610 신광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 0 02-16
12609 새벽그리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 0 02-16
12608 성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 0 02-16
12607 세상 관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 0 02-16
12606
새글 댓글+ 6
김태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9 0 02-16
12605
말의 사회학 새글 댓글+ 13
cucudaldal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2 0 02-16
12604 책벌레정민기09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 0 02-16
12603 jinkoo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 0 02-16
12602 하여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 0 02-16
12601 네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 0 02-16
12600
정기 총회 새글 댓글+ 2
나싱그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 0 02-16
12599 박종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 0 02-16
12598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2 0 02-16
12597 한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9 0 02-16
12596 맛이깊으면멋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4 0 02-16
12595 붉은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7 0 02-16
12594
지운명이라! 댓글+ 14
추영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4 0 02-16
12593 은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8 0 02-16
12592 바람예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 0 02-16
12591
동백꽃 댓글+ 1
목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 0 02-16
12590
순록의 길 댓글+ 12
라라리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6 0 02-16
12589
댓글+ 8
러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9 0 02-16
12588
결혼 40년 댓글+ 2
시인후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 0 02-16
12587
일몰(日沒) 댓글+ 15
두무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6 0 02-16
12586
신포동 댓글+ 4
무의(無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5 0 02-16
12585
당신은, 댓글+ 12
주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 0 02-16
12584
품앗이 타령 댓글+ 18
최현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3 0 02-16
12583
별,빛,밤하늘 댓글+ 1
꽃핀그리운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 0 02-16
12582
타일 벽 댓글+ 17
정석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4 0 02-16
12581
일몰 댓글+ 8
야랑野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5 0 02-16
12580 tang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 0 02-16
12579
부부 댓글+ 3
요세미티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9 0 02-16
12578 맛이깊으면멋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 0 02-16
12577 맛살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 0 02-16
12576
생각의 바다 댓글+ 10
사이언스포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2 0 02-16
12575
개나리 봇짐 댓글+ 10
힐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5 0 02-16
12574 꼬마詩人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 0 02-16
12573
공전. 댓글+ 6
삼생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2 0 02-16
12572 최마하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 0 02-16
12571
목련 댓글+ 16
부엌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9 0 02-16
12570
올 킬 댓글+ 12
cucudaldal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3 0 02-16
12569 새벽그리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 0 02-16
12568 활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7 0 02-16
12567 베르사유의장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 0 02-16
12566 신광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4 0 02-15
12565 미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8 0 02-15
12564
길고양이 댓글+ 4
삼생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7 0 02-15
12563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6 0 02-15
12562 꿈길따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9 0 02-15
12561
추심원 댓글+ 2
무의(無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4 0 02-15
12560
신기루 댓글+ 8
나싱그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 0 02-15
12559 cucudaldal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3 0 02-15
12558 이주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 0 02-15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