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봉산 블루스 > 창작시의 향기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창작시의 향기

  • HOME
  • 창작의 향기
  • 창작시의 향기

 (운영자 : 최정신,조경희,허영숙)

    ☞ 舊. 창작시   ☞ 舊. 창작시   ♨ 맞춤법검사기

 

▷모든 저작권은 글쓴이에게 있습니다. 무단인용이나 표절금합니다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게시물은 따로 보관해두시기 바랍니다
1인 1일 1편의 詩만 올려주시기 바라며, 초중고생 등 청소년은 청소년방을 이용해 주세요
※ 타인에 대한 비방,욕설, 시가 아닌 개인의 의견, 특정종교에 편향된 글은 삼가바랍니다 

도봉산 블루스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담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6건 조회 69회 작성일 19-01-11 10:05

본문


도봉산 불루스/강성백

 

도봉산 계곡에는 아침부터 흐느끼며

산을 오르는 블루스 곡이 있다

낙타를 닮은 초로의 소아마비 남자가

온몸으로 우려내는 색소폰 소리 

무언가를 짊어지고 눈 덮인 산기슭에

거미줄을 엮는다

시간이 지날 때마다

귀먹은 바람이 지날 때마다

쓴 맛이 깊어지는 삶의 거미줄  


나무와 새소리 물소리,

아침 햇살 눈부신 등산로 입구 

녹슨 휠체어 옆으로

하늘을 향해 입을 벌린 냄비 하나

추위에 움츠러든 빈 밥그릇 공손하다

허기를 기억하는 저 냄비 바닥에는 얼마나 많은 

기도가 매달려 있었을까

           

매일매일 허공을 두드리는 섹소폰 소리는

한 시도 삶을 떠난 적이 없다

모래빛 페넥여우가 비 한 방울 없는 사막에서

먹이를 찾아내듯

짙무른 삶의 알갱이들을 이따금 물고 온다

숱한 울음이 터를 잡은 냄비 속으로

먼 어느 성단에서 드문드문 떨어진 별 부스러기,

동전 몇 닢 꽃잎 몇 장

하루치의 공궤를 받드는 저 삶은

소리가 데려온 자비를 소금처럼

찍어 먹을 것이다

      

가야 할 곳과 가지 말아야 할 곳을

모두 기웃거린 소리들

바람을 타고 허공으로 흩어진다

오늘도 무고한 한 生이 고립을 숭배했다

서고 싶을 때 설 수 없는 몸을 동그랗게 말아 안고

홀로 수만 km를 달려온 휠체어 하나

바퀴에 찍힌 울음, 그대로 싣고

저녁이 내주는 길 따라

소슬히 굴러간다


하루가 지날 때마다 국수처럼 끊어지는

삶의 거미줄

   


 

추천0

댓글목록

꿈길따라님의 댓글

profile_image 꿈길따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가끔 시가 내게 와
삶의 언저리에서
영혼을 일깨운다

사람이 이웃 속에
진한 감동의 물결
맘으로 느껴질 때

영혼의 양식으로
거룩한 옷 입으라
손짓해 옷 입힌다

가끔은 낮은 곳을
향하여 갈 때에는
나도 모르는 사이

슬픈 조의 울림의
첼로소리 현 따라
울리는 공명으로

맘속에 다가 오는
뭉컹한 그 울림에
각혈이 쏟아지며

삶의 시가 애잔한
물결되어 흐느 껴
날 일깨우고 있다`~***

담채님의 댓글의 댓글

profile_image 담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십 년 넘는 산행 중 도봉산 입구에서 만나는
한 삶의 모습입니다.
오늘도 아득한 허공에 섹소폰을 불어 올리는...
감사합니다.

담채님의 댓글의 댓글

profile_image 담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등산로 입구에서 시종일관 하늘을 향해 간구하는 한 삶의 모습이
감동이었지요.
오늘도 그 자리에 있을... 감사합니다.

Total 13,528건 1 페이지
창작시의 향기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공지 운영위원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48 0 03-11
공지 창작시운영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586 0 12-26
13526 그대로조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 0 22:07
13525 성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 0 21:59
13524 세상 관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 0 21:52
13523 꽃핀그리운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 0 21:06
13522
놀아줘 새글 댓글+ 4
쿠쿠달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 0 20:55
13521
어쩔 것이냐 새글 댓글+ 2
詩農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 0 20:14
13520 바람예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 0 19:54
13519 작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 0 19:34
13518 grail217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 0 19:27
13517 라라리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 0 18:41
13516 부엌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 0 18:32
13515
頂點 새글 댓글+ 1
다래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 0 18:03
13514
술이 필요해. 새글 댓글+ 1
삼생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 0 17:48
13513 꿈길따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 0 17:19
13512
빈자리 새글 댓글+ 2
추영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 0 16:55
13511 krm333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 0 16:54
13510 싣딤나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 1 15:04
13509 창작시운영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0 0 14:48
13508 활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7 0 13:23
13507 나뿐남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 0 12:50
13506 맛살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 0 12:20
13505 하얀나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 0 11:41
13504 피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 0 11:37
13503 아무르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 0 11:31
13502 해운대물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 0 10:46
13501 잡초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 0 10:19
13500
간절기 고뿔 새글 댓글+ 8
주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 0 10:11
13499
삶을 줍다 새글 댓글+ 6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 0 09:50
13498
민들레 보기 새글 댓글+ 1
달팽이걸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 0 09:38
13497
내 아내여 새글 댓글+ 1
목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 0 09:14
13496 安熙善43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 0 08:34
13495 베르사유의장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 0 08:03
13494
주정 새글 댓글+ 6
김태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 0 07:52
13493 tang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 0 07:07
13492
닿음 새글 댓글+ 8
사이언스포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 0 01:15
13491 향기지천명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 0 01:12
13490 최마하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 0 01:01
13489 신광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 0 03-24
13488 세상 관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 0 03-24
13487 새벽그리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 0 03-24
13486 짐캐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 0 03-24
13485
그날의 일기 댓글+ 2
활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8 0 03-24
13484 단풍잎떨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 0 03-24
13483 꽃구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 0 03-24
13482
민들레 댓글+ 8
쿠쿠달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0 0 03-24
13481
징검다리 댓글+ 2
인생만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 0 03-24
13480 grail217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 0 03-24
13479 힐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 0 03-24
13478 나뿐남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 0 03-24
13477
어느 날에 댓글+ 6
붉은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8 0 03-24
13476 아무르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 0 03-24
13475
호미 댓글+ 8
부엌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5 0 03-24
13474 창문바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 0 03-24
13473
가지치기 댓글+ 14
꿈길따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4 1 03-24
13472
보초를 서다 댓글+ 3
최경순s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8 0 03-24
13471
동행 댓글+ 2
무의(無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2 0 03-24
13470 tang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 0 03-24
13469 목조주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 0 03-24
13468
한라바람꽃 댓글+ 6
김태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 0 03-24
13467 쿠쿠달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8 1 03-24
13466 페트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 0 03-24
13465 향기지천명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 0 03-24
13464 하얀나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2 0 03-24
13463 무능한젊은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 0 03-24
13462 베르사유의장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 1 03-24
13461
금단현상 댓글+ 2
단풍잎떨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 0 03-23
13460 새벽그리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 0 03-23
13459 또로또22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 0 03-23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