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봉산 블루스 > 창작시의 향기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창작시의 향기

  • HOME
  • 창작의 향기
  • 창작시의 향기

 (운영자 : 이명윤, 김부회)

    ☞ 舊. 창작시   ☞ 舊. 창작시   ♨ 맞춤법검사기

 

▷모든 저작권은 글쓴이에게 있습니다. 무단인용이나 표절금합니다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게시물은 따로 보관해두시기 바랍니다
1인 1일 1편의 詩만 올려주시기 바라며, 초중고생 등 청소년은 청소년방을 이용해 주세요
※ 타인에 대한 비방,욕설, 시가 아닌 개인의 의견, 특정종교에 편향된 글은 삼가바랍니다 

도봉산 블루스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담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6건 조회 92회 작성일 19-01-11 10:05

본문


도봉산 불루스/강성백

 

도봉산 계곡에는 아침부터 흐느끼며

산을 오르는 블루스 곡이 있다

낙타를 닮은 초로의 소아마비 남자가

온몸으로 우려내는 색소폰 소리 

무언가를 짊어지고 눈 덮인 산기슭에

거미줄을 엮는다

시간이 지날 때마다

귀먹은 바람이 지날 때마다

쓴 맛이 깊어지는 삶의 거미줄  


나무와 새소리 물소리,

아침 햇살 눈부신 등산로 입구 

녹슨 휠체어 옆으로

하늘을 향해 입을 벌린 냄비 하나

추위에 움츠러든 빈 밥그릇 공손하다

허기를 기억하는 저 냄비 바닥에는 얼마나 많은 

기도가 매달려 있었을까

           

매일매일 허공을 두드리는 섹소폰 소리는

한 시도 삶을 떠난 적이 없다

모래빛 페넥여우가 비 한 방울 없는 사막에서

먹이를 찾아내듯

짙무른 삶의 알갱이들을 이따금 물고 온다

숱한 울음이 터를 잡은 냄비 속으로

먼 어느 성단에서 드문드문 떨어진 별 부스러기,

동전 몇 닢 꽃잎 몇 장

하루치의 공궤를 받드는 저 삶은

소리가 데려온 자비를 소금처럼

찍어 먹을 것이다

      

가야 할 곳과 가지 말아야 할 곳을

모두 기웃거린 소리들

바람을 타고 허공으로 흩어진다

오늘도 무고한 한 生이 고립을 숭배했다

서고 싶을 때 설 수 없는 몸을 동그랗게 말아 안고

홀로 수만 km를 달려온 휠체어 하나

바퀴에 찍힌 울음, 그대로 싣고

저녁이 내주는 길 따라

소슬히 굴러간다


하루가 지날 때마다 국수처럼 끊어지는

삶의 거미줄

   


 

추천0

댓글목록

꿈길따라님의 댓글

profile_image 꿈길따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가끔 시가 내게 와
삶의 언저리에서
영혼을 일깨운다

사람이 이웃 속에
진한 감동의 물결
맘으로 느껴질 때

영혼의 양식으로
거룩한 옷 입으라
손짓해 옷 입힌다

가끔은 낮은 곳을
향하여 갈 때에는
나도 모르는 사이

슬픈 조의 울림의
첼로소리 현 따라
울리는 공명으로

맘속에 다가 오는
뭉컹한 그 울림에
각혈이 쏟아지며

삶의 시가 애잔한
물결되어 흐느 껴
날 일깨우고 있다`~***

담채님의 댓글의 댓글

profile_image 담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십 년 넘는 산행 중 도봉산 입구에서 만나는
한 삶의 모습입니다.
오늘도 아득한 허공에 섹소폰을 불어 올리는...
감사합니다.

담채님의 댓글의 댓글

profile_image 담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등산로 입구에서 시종일관 하늘을 향해 간구하는 한 삶의 모습이
감동이었지요.
오늘도 그 자리에 있을... 감사합니다.

Total 15,378건 1 페이지
창작시의 향기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공지 창작시운영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989 2 12-26
15377
빗방울 하나 새글 댓글+ 1
힐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 0 11:26
15376
오늘의 일기 새글 댓글+ 1
목조주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 0 11:19
15375 라라리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 0 11:07
15374
생존의 기법 새글 댓글+ 2
주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 0 10:56
15373 러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 0 10:46
15372 운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 0 10:38
15371
옷걸이 새글 댓글+ 3
하늘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 1 10:17
15370
그늘에 숨어 새글 댓글+ 1
풀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 0 09:59
15369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 0 09:55
15368
이달의 투수 새글 댓글+ 2
나싱그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 0 07:23
15367
종이 비행기 새글 댓글+ 1
맛살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 0 07:02
15366 andres00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 1 06:23
15365 황현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 0 02:15
15364 이삭줍는맹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 0 02:00
15363 한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 0 00:54
15362 베르사유의장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 0 00:00
15361 신광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 0 06-25
15360 세상 관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 0 06-25
15359 새벽그리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 0 06-25
15358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 0 06-25
15357 飛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 0 06-25
15356 미륵소나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2 0 06-25
15355 굴렁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 0 06-25
15354
고산증 새글 댓글+ 4
싣딤나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1 0 06-25
15353 은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5 0 06-25
15352
묘비명 새글 댓글+ 3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7 0 06-25
15351 10년노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 0 06-25
15350 바람예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4 0 06-25
15349 붉은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 0 06-25
15348
독거 (獨居) 댓글+ 16
부엌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5 0 06-25
15347
부부의 카톡 댓글+ 6
인생만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 0 06-25
15346 러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5 0 06-25
15345 창문바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 0 06-25
15344 김태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8 0 06-25
15343
인연의 고리 댓글+ 14
주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5 0 06-25
15342 힐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2 0 06-25
15341 tang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 0 06-25
15340
칭찬 댓글+ 14
하늘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1 0 06-25
15339 andres00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8 1 06-25
15338 이삭줍는맹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 0 06-25
15337
댓글+ 2
경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5 0 06-25
15336
용산구 1,2가 댓글+ 3
한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7 1 06-25
15335 베르사유의장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5 0 06-25
15334 신광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0 0 06-24
15333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8 0 06-24
15332
솔바람 댓글+ 2
새벽그리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3 1 06-24
15331 종이비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4 1 06-24
15330 은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6 0 06-24
15329
오타의 배후 댓글+ 3
김삿갓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6 1 06-24
15328 한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3 1 06-24
15327
해야 댓글+ 1
존재유존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 0 06-24
15326
비타민 氏 댓글+ 10
부엌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4 1 06-24
15325
유월 댓글+ 9
러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4 1 06-24
15324
얼간의 辨 댓글+ 5
김태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1 1 06-24
15323 바람예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 0 06-24
15322
하루살이 댓글+ 14
하늘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4 1 06-24
15321 피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 0 06-24
15320 주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9 1 06-24
15319
To Cummings 댓글+ 1
elz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2 3 06-24
15318
시차 (時差) 댓글+ 4
맛살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9 0 06-24
15317
감꽃 댓글+ 6
인생만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4 0 06-24
15316 tang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 0 06-24
15315 세상 관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 0 06-24
15314 베르사유의장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6 0 06-24
15313 힐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9 1 06-24
15312 신광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3 1 06-23
15311 새벽그리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9 0 06-23
15310 세상 관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 0 06-23
15309
입술의 말 댓글+ 4
존재유존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2 0 06-23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