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詩)가 휴지통에 던져질지라도 > 창작시의 향기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창작시의 향기

  • HOME
  • 창작의 향기
  • 창작시의 향기

 (운영자 : 이명윤, 김부회)

    ☞ 舊. 창작시   ☞ 舊. 창작시   ♨ 맞춤법검사기

 

▷모든 저작권은 글쓴이에게 있습니다. 무단인용이나 표절금합니다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게시물은 따로 보관해두시기 바랍니다
1인 1일 1편의 詩만 올려주시기 바라며, 초중고생 등 청소년은 청소년방을 이용해 주세요
※ 타인에 대한 비방,욕설, 시가 아닌 개인의 의견, 특정종교에 편향된 글은 삼가바랍니다 

시(詩)가 휴지통에 던져질지라도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4건 조회 83회 작성일 19-06-12 12:28

본문

시(詩)가 휴지통에 던져질지라도



시(詩)가 버젓이 거리를 활보했으면 좋겠다
그렇다고 천만인의 시(詩)가 되기를 억지로 바라서는 아니 되겠다
A4용지 한 장을 가득 채우려고 해서도 아니 되겠다
아니 반 장이면 족하다 아니 반의 반 장이면 족하다
아니 한 줄로도 읽는 가슴 환하게 밝힌다면 족하다
창가 화단에 발 묻은 회향목을 흔들고 지나가는
얕은 바람 정도의 온기여도 좋겠다
무슨 어려운 말 하나 보태지 않고도 유년의 아랫목
데우던 어머니의 자장가 정도만 되어도 좋겠다
접히고 못난 생을 무두질하는 다리미가 되어도 좋겠다
부엌 아궁이에 쟁여 넣은 나무 동강이들이
사위어가듯 그렇게 조용히 재가 되어도 좋겠다
굳이 시(詩)라고 불려지지 않는다 할지라도
그저 저문 마음에 한 줄기 노을이래도 좋겠다
보이는 것은 보이지 않는 것보다 오래갈 수 없으므로
한낱 진토인 나를 부수고 또 부수어
빛나는 구절 하나라도 빚을 수 있다면 좋겠다
읽힌 후 찢기고 구겨져 휴지통에 던져질지라도,
읽은 구절 외우며 유유히 산책이라도 한다면
참말로 그것만으로도 좋겠다
추천0

댓글목록

봄빛가득한님의 댓글

profile_image 봄빛가득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너덜길 시인님 덕분으로
남은 하루의 여백이
저문 마음에 한줄기 노을로
가득 물들수 있길 바래 봅니다.
좋은 글 고맙습니다.

하늘시님의 댓글

profile_image 하늘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말끔하게 정리된 시가 아니라
휴지통에 쳐 박혀서 나온
얼룩진 시가 마음을 가져 가네요
이런 시는 버려도 얼른 가져가요
버려진 시와 산책하면서 기분 괜찮게
머물다 갑니다 고맙습니다 너덜길 시인님~^^

Zena님의 댓글

profile_image Zena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저는 아직 초보라 시를 쓴다기보다
글짓기하는 마음으로  쓰고 있답니다
선배님들의 글을 보며 많이 배웁니다 ^^*
즐거운 나날 되십시요

Total 15,235건 1 페이지
창작시의 향기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공지 창작시운영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954 2 12-26
15234 tang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 0 07:24
15233
돌풍 새글 댓글+ 1
맛살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 0 07:02
15232 베르사유의장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 0 03:24
15231
You are 새글 댓글+ 1
elz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 1 02:08
15230
강변공원 새글 댓글+ 1
창가에핀석류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 0 01:53
15229 힐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 0 00:53
15228 신광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 0 06-17
15227
마음의 발견 새글 댓글+ 1
새벽그리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 0 06-17
15226
모래 시계 새글 댓글+ 6
싣딤나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2 0 06-17
15225
친구야! 새글 댓글+ 6
은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7 0 06-17
15224
무더위 새글 댓글+ 2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 0 06-17
15223 피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 0 06-17
15222 김삿갓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 0 06-17
15221
[초록의 꿈] 새글 댓글+ 3
인생만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 0 06-17
15220
지상천국 새글 댓글+ 10
주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2 0 06-17
15219 붉은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5 0 06-17
15218
식물 국회 새글 댓글+ 1
나싱그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 0 06-17
15217 탄무誕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2 1 06-17
15216 미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 0 06-17
15215 이중매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 0 06-17
15214 그대로조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5 0 06-17
15213
잃어버린 말 새글 댓글+ 4
김태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 0 06-17
15212
장수長壽 새글 댓글+ 16
하늘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3 0 06-17
15211 백은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 0 06-17
15210 elz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5 2 06-17
15209 부엌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3 0 06-17
15208 맛살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 0 06-17
15207 베르사유의장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8 0 06-17
15206 tang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 0 06-17
15205 창가에핀석류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 0 06-17
15204 힐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2 0 06-17
15203
바다여행 댓글+ 1
새벽그리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 0 06-16
15202 미륵소나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 0 06-16
15201 10년노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 0 06-16
15200 부엌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7 0 06-16
15199 나싱그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 0 06-16
15198 飛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 0 06-16
15197
손금 댓글+ 4
맛살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0 0 06-16
15196 붉은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6 0 06-16
15195
매미 댓글+ 2
고나plm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1 0 06-16
15194 신광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8 0 06-16
15193 10년노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 0 06-16
15192 tang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 0 06-16
15191 목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 0 06-16
15190
댓글+ 4
김태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 0 06-16
15189
비움의 노래 댓글+ 1
바람예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 0 06-16
15188
은메달 댓글+ 2
하늘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8 0 06-16
15187 베르사유의장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2 0 06-16
15186
덩굴 댓글+ 4
창가에핀석류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1 3 06-16
15185 이삭줍는맹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3 0 06-16
15184
표절시비 댓글+ 6
elz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7 1 06-16
15183 신광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4 0 06-15
15182
선물 댓글+ 1
바람예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 0 06-15
15181 탄무誕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2 0 06-15
15180
나팔꽃2 댓글+ 4
풀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9 0 06-15
15179 하늘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8 2 06-15
15178 신수심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2 0 06-15
15177 무의(無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8 0 06-15
15176
어, 댓글+ 2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3 0 06-15
15175 은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0 4 06-15
15174 최준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 0 06-15
15173 피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 0 06-15
15172 맛살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5 0 06-15
15171 정동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8 0 06-15
15170
울음 댓글+ 6
라라리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5 1 06-15
15169 김태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4 0 06-15
15168
댓글+ 3
elz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8 1 06-15
15167 박종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 0 06-15
15166
[손님] 댓글+ 4
인생만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4 0 06-15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