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의 X파일 > 창작시의 향기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창작시의 향기

  • HOME
  • 창작의 향기
  • 창작시의 향기

 (운영자 : 이명윤, 김부회)

    ☞ 舊. 창작시   ☞ 舊. 창작시   ♨ 맞춤법검사기

 

▷모든 저작권은 글쓴이에게 있습니다. 무단인용이나 표절금합니다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게시물은 따로 보관해두시기 바랍니다
1인 1일 1편의 詩만 올려주시기 바라며, 초중고생 등 청소년은 청소년방을 이용해 주세요
※ 타인에 대한 비방,욕설, 시가 아닌 개인의 의견, 특정종교에 편향된 글은 삼가바랍니다 

시의 X파일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시월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2건 조회 34회 작성일 19-12-02 09:55

본문

시의 X파일





빈 택시 

붉은 불씨를 달고 달리는 밤은 어떠 할까?

초록 신호등과 함께 힘껏 내달리지 못하고 주춤거리는

참 다루기 힘든 나이 같다 

예스런 술집들이 빈둥거리는 캄캄한 밤

워터마크 같은 얉은 슬픔이 흐른다

한 편의 시가 소설책 한권이라는 멍청이 시인을 떠올린다 

소설 한편을 위해 참고 자료를 찾아서

먼지 묻은 자료들을 찾아 손바닥 먼지라도 캐낸다지만 

시인은 백지 한장을 놓고 충분히 고뇌한다나 뭐라나

음울한 도시의 범죄와 뒷골목 부패 같은 술주정 소리질로 

오바이트나 해대는 것들이

정치는 그래도 노벨상를 받았다

문학이 무슨 상을 받았는가

창작 기금을 해외에 잘도 내놓더만 

어느 어느 문학 재단은 차이나표 모씨 노벨문학상

수상자에게 숱하게 수상한 1천만원짜리 상금을 싸질렀더라

우리 문학상은 세계적입니다요를 광고한다나 뭐라나


책을 읽지 않는다 파주단지는 아우성이다

문자해독률이 99%로 라는 이 위대한 대한민국에서

서구의 라틴어가 동양의 한자 문화다 이 바보들아

발음대로 받아쓰기가 아니라 말과 글짜가 서로 다른거야

한자처럼 자주 쓰지 않으면 까먹는 거라니까

오죽 했으면 알파벳 철자 맞추기 쇼가 다 있겠는가 말이다

한자를 외우듯이 단어 하나 하나를 외워 써야 하니

하늘천 따지 검을현 누루황을 따로 따로 암기 해야 하는 거야


외국시 번역은 또 어떠한가

그네들의 단어에는 액센트가 있어서

문장 자체가 멜로디가 되어 오솔길 음악으로 흐르는데

우리 말은 그야말로 고속도로다 

기껏해야 자음 자음 반복이나 모음 모음 반복인데

시를 짓다와 시를 쓰다의 차이도 모르면서 시인이 되는 

이상한 나라의 토끼굴이 문단이란 말이지

오랫동안 참아왔던 쓴소리가 되려 쓰레기라니

조동중의 꽤 죄죄한 개기름 흐르는 개소리에 옳소 옳소 

디룩디룩 살찐 논설을 두고 뭐라해야 하나 

퇴직연금과 은퇴날짜에 꼬박꼬박 X자로 긋는 느긋한 나날을 뭐라 해야 하나

시인은 시를 쓸때만 시인이라는 이 이상한 논리는 또 뭔가

유명 시인이 시를 썼으니 다 맞다는 천국의 하프질 맞장구질이니

파라다이스 라면 한 봉지를 끓이더라도

대파와 쪽파 중에 어느 걸 썰까 고민하는데 달걀은 또 어떤가

유기농 일까 아닐까 유정란이야 아니야

고뇌까지 도달하시는 우리 하이! 비틀러님이 계시는데 

하물며 컵라면 한 컵에 뜨거운 물 조절에도 갸우뚱거리는 고개짓이 있으시고 

전자레인지를 넣을까 말까 돌리더라도 시간을 잰다

모래 시계 세대들의 소줏병 흉기질 죽도가 유행이던 시절

그네들은 귀천질이나 하며 가난을 찬양했던 게 아니였나

얼어죽을 밤이 되야 화끈하게 달아오르는 달동네 찬양질이

옥탑방으로 진화했을뿐 무슨질을 또 일삼으려나


아늑한 쉼터가 되어주는 따끈따끈한 공공 도서관

종합 열람실에 눈구멍 아래 주머니를 달고

누구도 알고 싶지 않는 꿈까지 질질 침흘리면서 꾸는 저 꿈

아우슈비츠 가스실에서 별을 노래하시나 보다

하얀 머리 나이까지 도달하시고 뉴욕 양키즈 모자를 덮고 계시다

아이고 아이고( I go....... I go...... ) 이런 잠꼬대까지

시는 나이를 먹어 느긋하게 짓는 거라는 

그 문장질은 또 뭘까 쿨 쿨 ( Cool...... )이라면 차라리 쿨 할텐데

다루기 힘든 빈 택시에 태워 보내 드리고 싶어진다

저 달나라 뒷편에 불치의 등단을 꿈꾸시는 우리 어르신

등단 클랙슨이 하얀 밤안개 새떼들을 공중으로 날려 보내시나 

그만 좀 하시라니깐요 

그런 잠꼬대에 똑똑똑 노크를 해 드시고 싶지만

손가락이 마비된 듯 그냥 떨릴 뿐

그냥 소리소문 없이 책가방이나 조용히 챙기며 일어선다


월요일 아침이라

휴일 후유증이 쓰레기 봉지로 즐비하게 나앉은 길거리

꼬마 아이 우주복 같은 야광 작업복과 

묵직한 대나무 빗자루가 쓱쓱 지나간다

체감온도가 참 다부지다

구두 상자각 같은 틀에 박힌 아파트 한 칸

소유 말고는 

다른 꿈을 가져 본 적도 없을 

숨 가쁜 입김이 워터마크처럼 내 가슴에 찍히고 있다



추천2

댓글목록

삼생이님의 댓글

profile_image 삼생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정말 대단한 시 입니다.
시인님의 주장에 100% 동감 할 수는 없지만
놀랍습니다.
솔직히 기성 시인 이신 것 같습니다.
.

Total 18,045건 1 페이지
창작시의 향기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공지 운영위원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29 2 11-23
공지 운영위원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19 1 11-18
공지 창작시운영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105 2 12-26
18042 책벌레정민기09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 0 11:59
18041 10년노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 0 11:36
18040 부엌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 0 11:25
18039 andres00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 0 10:59
18038 김태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 0 10:47
18037
청계천 고독 새글 댓글+ 1
두무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 0 10:18
18036 시월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 0 10:04
18035 이옥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 0 09:52
18034 힐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 0 09:29
18033 봄뜰000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 2 07:20
18032 tang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 0 06:46
18031 베르사유의장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 0 02:30
18030
金宗三 새글 댓글+ 4
andres00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8 1 12-05
18029 새벽그리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 0 12-05
18028
고무신 새글 댓글+ 4
다섯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3 0 12-05
18027 삼생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2 0 12-05
18026 종이비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7 0 12-05
18025
소주 새글 댓글+ 2
미륵소나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6 0 12-05
18024
군고구마 새글 댓글+ 4
이옥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4 0 12-05
18023 나싱그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 0 12-05
18022 두무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 0 12-05
18021
폐계(廢鷄) 새글 댓글+ 2
봄뜰000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 0 12-05
18020 바람예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 0 12-05
18019
중년을 걷다 새글 댓글+ 4
신광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9 0 12-05
18018 김해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2 0 12-05
18017
바람의 손맛 댓글+ 2
책벌레정민기09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2 1 12-05
18016 시월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6 1 12-05
18015 러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6 1 12-05
18014
오감도- 2 댓글+ 4
김태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 1 12-05
18013 grail217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6 0 12-05
18012 tang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 0 12-05
18011 DOKB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 0 12-05
18010 베르사유의장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 0 12-05
18009 힐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3 0 12-05
18008 그대로조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0 0 12-04
18007
릴리~, 릴리! 댓글+ 4
싣딤나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4 1 12-04
18006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9 0 12-04
18005 9릴령샌얀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 0 12-04
18004 신광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7 0 12-04
18003
첫눈 댓글+ 6
자운영꽃부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5 1 12-04
18002
소원 댓글+ 1
바람예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2 0 12-04
18001 두무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5 0 12-04
18000
오감도-1 댓글+ 6
김태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0 0 12-04
17999 목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 0 12-04
17998 시월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 0 12-04
17997
시내버스 댓글+ 4
정석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5 0 12-04
17996 봄뜰000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5 0 12-04
17995 andres00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5 1 12-04
17994 tang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 0 12-04
17993 詩農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 0 12-04
17992 책벌레정민기09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4 0 12-04
17991 베르사유의장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 0 12-04
17990 힐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7 1 12-04
17989 幸村 강요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0 0 12-03
17988
머나먼 성 댓글+ 1
10년노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 1 12-03
17987 브루스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0 0 12-03
17986
겨울 비 댓글+ 6
싣딤나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6 0 12-03
17985
저녁노을 댓글+ 2
새벽그리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4 0 12-03
17984 삼생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2 0 12-03
17983 飛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 0 12-03
17982 미륵소나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 0 12-03
17981
빗방울의 꿈 댓글+ 3
종이비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1 0 12-03
17980 바람예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 0 12-03
17979
첫눈 댓글+ 2
grail217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8 2 12-03
17978 신광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5 0 12-03
17977 나싱그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 0 12-03
17976 봄뜰000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3 0 12-03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