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사에 와서 > 우수창작시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우수창작시

  • HOME
  • 창작의 향기
  • 우수창작시

     (관리자 전용)

☞ 舊. 우수창작시  ♨ 맞춤법검사기


창작의향기 게시판에 올라온 미등단작가의 작품중에서 선정되며,

 월단위 우수작 및 연말 시마을문학상 선정대상이 됩니다

우수 창작시 등록을 원하지 않는 경우 '창작의 향기' 운영자에게 쪽지를 주세요^^

(우수 창작시에 옮겨진 작품도 퇴고 및 수정이 가능합니다)


산사에 와서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박종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0건 조회 341회 작성일 18-05-20 08:05

본문

산사에 와서


-박종영


산골 바람이 게으른 동자승의 늦잠을 깨운다
일주문 지나 고색이 짙은 대웅보전 앞에 이르니
단청 지붕의 모서리에 매달린 풍경(風磬) 소리 맑다
옥구슬이 부딪치면 저토록 청명한 소리를 낼까
그 소리 바람에 실려 와 아둔한 귓속을 후빈다
바람과 서로 스치며 간지러운 소리를 보듬어
백 팔 배 무언의 행자 가슴을 파고든다
왠지 부처의 앞에만 서면 마음이 찔끔 거려 아프다
어리석은 마음에 물든 탐욕을 비우고 내려놓으니
여기 참회로 앉은 자리가 극락인가 부처가 보이기 시작하고, 
법당 안 분향 내음이 헝클어진 머릿속을 맑게 한다
이승의 한은 저승에 가서 푸라는
자광 큰스님의 설법이 극락왕생으로 가는 길을 열어주고
산 중턱 불이산방의 댓돌에는 늦봄 한나절
샛노란 햇살이 무더기로 쏟아지는데,
산수국이 달덩이처럼 고운 그 아래
아스라한 천년의 고요를 감추고 묵묵한 산사,
어느 날에야 부처의 가르침을 깨우치고 산문에 들까?


* 佛紀 2562년 부처님 오신날에


 

[이 게시물은 창작시운영자님에 의해 2018-05-23 11:04:00 창작의 향기에서 복사 됨]
추천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19건 1 페이지
우수창작시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19 박종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7 0 04-20
18 박종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87 0 02-16
17 박종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4 0 01-12
16
골목길에서 댓글+ 1
박종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9 0 12-04
15 박종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0 0 11-16
14 박종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0 0 11-03
13 박종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8 0 10-27
12 박종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8 0 10-19
11 박종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4 0 09-08
10 박종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 0 09-01
9 박종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6 0 08-11
8 박종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7 0 08-05
7 박종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1 0 07-15
열람중 박종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2 0 05-20
5
오월의 연가 댓글+ 1
박종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37 0 04-29
4 박종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7 0 04-07
3 박종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26 0 04-03
2 박종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17 0 02-17
1 박종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62 0 01-13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