칠월의 밤별들 그리고 환유(換喩) > 우수창작시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우수창작시

  • HOME
  • 창작의 향기
  • 우수창작시

     (관리자 전용)

☞ 舊. 우수창작시  ♨ 맞춤법검사기


창작의향기 게시판에 올라온 미등단작가의 작품중에서 선정되며,

 월단위 우수작 및 연말 시마을문학상 선정대상이 됩니다

우수 창작시 등록을 원하지 않는 경우 '창작의 향기' 운영자에게 쪽지를 주세요^^

(우수 창작시에 옮겨진 작품도 퇴고 및 수정이 가능합니다)


칠월의 밤별들 그리고 환유(換喩)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泉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2건 조회 231회 작성일 18-07-16 07:41

본문

* 칠월의 밤별들 그리고 환유(換喩)

 

칠월의 밤하늘

정적인 아름다움은

신화 속에 은둔하는 별들

저 시리우스나 북두칠성이나

새벽을 밝히는 몽현(夢現)을 들추면

이슬 젖은 구름의 세력은 의인화되고

고전 속에 잠든 용마가 뛰어나와

문장가가 사는 냇가의 집에 그 용마의 빈 안장이 걸려있다

별들이 크게 놀라 흔들리고 용마의

발굽을 뽑아 먼 대지에 던진 후에야 문장가는 잠이 든다

별들은 장인()의 곁에서 춤추지() 않는 문체로 빛을 흘린다

별들의 문장에서 흘러내린 하얗게 쏟아지는 달빛에

벼이삭 푸른 논배미가 마치 쌀이 나는 냇물로 변한 듯도 한 것이다

 

禪學風流

[이 게시물은 창작시운영자님에 의해 2018-07-20 15:34:59 창작의 향기에서 복사 됨]
추천0

댓글목록

잡초인님의 댓글

profile_image 잡초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시제를 멋진게 그려내셨고 문장의 무게 또한 깊다하겠습니다. 오늘 처음다는 덧글부터 좋은 시로 만나니 반갑습니다.

tang님의 댓글

profile_image tang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질곡 그 어둠의 손짓이 이름하는 열림의 진입 관문
벽에 갇혀 음울한 울림을 을리면서 혼백의 힘을 빌립니다

Total 4,841건 9 페이지
우수창작시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4281
오얏꽃 댓글+ 5
자운영꽃부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8 0 10-13
4280
단풍의 연유 댓글+ 3
하올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1 0 10-13
4279
땡감 댓글+ 2
부엌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7 0 10-13
4278 자운영꽃부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3 0 10-12
4277 최현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3 0 10-12
4276 幸村 강요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0 0 10-12
4275 책벌레정민기09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3 0 10-12
4274 부엌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4 0 10-12
4273 형식2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 0 10-12
4272 하루비타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7 0 10-12
4271 자운영꽃부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5 0 10-12
4270 낮하공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5 0 10-15
4269 자운영꽃부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5 0 10-15
4268 정석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6 0 10-15
4267 그대로조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5 0 10-14
4266 낮하공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6 0 10-14
4265 추영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6 0 10-14
4264 정석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1 0 10-14
4263 별별하늘하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8 0 10-14
4262 스펙트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5 0 10-14
4261 달팽이걸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7 0 10-13
4260 한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4 0 10-13
4259 스펙트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1 0 10-13
4258 은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6 0 10-13
4257 추영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6 0 10-12
4256 스펙트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 0 10-12
4255 피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1 0 10-12
4254 정석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3 0 10-11
4253 스펙트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2 0 10-11
4252 동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8 0 10-10
4251 민낯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9 0 10-10
4250 맛살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8 0 10-10
4249 스펙트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7 0 10-10
4248
(이미지 6) 길 댓글+ 14
라라리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3 0 10-09
4247 추영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4 0 10-09
4246 그믐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9 0 10-09
4245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9 0 10-09
4244 스펙트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0 0 10-09
4243 한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1 0 10-08
4242 달팽이걸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1 0 10-07
4241 별별하늘하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1 0 10-07
4240 추영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8 0 10-06
4239 정석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7 0 10-06
4238 추영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4 0 10-05
4237 나싱그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4 0 10-05
4236
악기 댓글+ 2
형식2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0 0 10-11
4235
단풍을 줍다 댓글+ 2
하올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4 0 10-11
4234 자운영꽃부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2 0 10-11
4233 나싱그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3 0 10-10
4232
실국화 표정 댓글+ 8
정석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3 0 10-10
4231 하루비타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6 0 10-10
4230 자운영꽃부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1 0 10-10
4229
바람이 분다 댓글+ 3
동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3 0 10-09
4228
가을이 오면 댓글+ 2
나싱그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7 0 10-09
4227 정석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7 0 10-09
4226 부엌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9 0 10-09
4225
運舟寺 댓글+ 2
자운영꽃부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8 0 10-09
4224 형식2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6 0 10-08
4223 나싱그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8 0 10-08
4222 자운영꽃부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9 0 10-08
4221 대최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1 0 10-07
4220 자운영꽃부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3 0 10-07
4219 자운영꽃부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5 0 10-06
4218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6 0 10-05
4217 목동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9 0 10-05
4216
여름 한낮 댓글+ 4
자운영꽃부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1 0 10-05
4215
암실에서 댓글+ 3
창동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2 0 10-05
4214 泉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2 0 10-04
4213 부엌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3 0 10-04
4212 페트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6 0 10-04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