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비 오는 아침 > 우수창작시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우수창작시

  • HOME
  • 창작의 향기
  • 우수창작시

     (관리자 전용)

☞ 舊. 우수창작시  ♨ 맞춤법검사기


창작의향기 게시판에 올라온 미등단작가의 작품중에서 선정되며,

 월단위 우수작 및 연말 시마을문학상 선정대상이 됩니다

우수 창작시 등록을 원하지 않는 경우 '창작의 향기' 운영자에게 쪽지를 주세요^^

(우수 창작시에 옮겨진 작품도 퇴고 및 수정이 가능합니다)


겨울비 오는 아침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추영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6건 조회 199회 작성일 18-11-08 11:44

본문

 

 

 

 

 

 

 

 

겨울비 오는 아침 /추영탑

또 비가 오는데 이 비가 가을비냐,

겨울비냐로 한참 나는 골똘해 진다

빗줄기에 끌려가는 행로는 겨울로 가는데

그 위에서 젖는 것이 많으니

차마 나까지 젖게 할 수야 있겠느냐 하다가

빗속을 우산 없이 걸어도 좋다는 생각

그 생각에 젖다보니 추위가 가까이 다가온

것을 알겠다

바람의 갈기는 길어지고 빗소리는 뭉툭해져서

젖는 것이 괴롭거나 쓸쓸하다는 것은 젖고

나서야 생각해 보겠지만

낙엽을 야금거리는 저 눈물 같아서 허허로운 비야

빗살에서 미어져 나오는 뼛살 한 조각에

울음을 삼키는 타악기가 있다

두들겨 맞는 슬픔이라는 것도 있어서

비에 녹아들어 영원히 사라져버린 봉함엽서 속의

사연들이 있다

다시는 촉감으로 되살리지 못할 망각 속

사랑 하나가

빗방울로 흩어지는 겨울날 아침

 

 

 

 

 

 

 

 

 

[이 게시물은 창작시운영자님에 의해 2018-11-13 13:50:05 창작의 향기에서 복사 됨]
추천0

댓글목록

추영탑님의 댓글의 댓글

profile_image 추영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젖는 것이 괴롭거나 쓸쓸하다는 것은
젖고 나서야 생각해 보겠지만.... ㅎㅎ 

꼬리를 이어 봤습니다. *^^

두무지님의 댓글

profile_image 두무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까닭모른 비라고 해야할지,
그쳤다 내렸다를 반복 합니다.

겨울을 여는비!
가을은 서서히 꼬리를 내리고,
계절도 슬픈 파티라도 열려는듯 오락가락 합니다.

낙엽속에는 비에 녹아내리는 사연들이 많겠지요
함께 공감해 봅니다.

추영탑님의 댓글

profile_image 추영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눈 뜨자마자 내리던 비가 지금도 계속되고 있습니다.
누군가의 속 터지게
누군가에게는 시리도록 비가 내립니다. ㅎㅎ

비오는 오후, 술 한 잔 나눕시다.  감사합니다.  *^^

정석촌님의 댓글

profile_image 정석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저 빗방울들은
오색을  진하게 달여 식혀 놓은  늦가을에 얼룩입니다

말 없이 떠난  잎들에  이별송이고요
참이슬  서너 모금으로  해결될 일이 아닌 듯 합니다^^
아예  술독에  빠지면 모를까요ㅎㅎ
석촌

추영탑님의 댓글

profile_image 추영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밤새 받아 놓은 진로가 아홉 섬, 아홉 말이라는
착각에 빠지곤 합니다.

술독은 깨뜨린지 오랜데,  빗물이 술로 보이는 착시로
하루가 저물어 가네요.  ㅎㅎ *^^

Total 4,834건 1 페이지
우수창작시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4834
댓글+ 2
잡초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8 0 02-12
4833
홍어 댓글+ 3
무의(無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7 0 02-12
4832
추심원 댓글+ 2
무의(無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 0 02-15
4831
나무의 그늘 댓글+ 1
아무르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5 0 02-15
4830
2. 댓글+ 2
작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1 0 02-15
4829 칼라피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2 0 02-15
4828 활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5 0 02-15
4827 파랑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4 0 02-14
4826 쇄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3 0 02-14
4825
항아리 댓글+ 14
정석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7 0 02-14
4824 피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 0 02-14
4823 활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9 0 02-14
4822 활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3 0 02-13
4821
아모르 댓글+ 2
활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5 0 02-12
4820
시그마 댓글+ 2
활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9 0 02-11
4819
꽃 반사 댓글+ 9
cucudaldal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6 0 02-11
4818 추영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0 0 02-11
4817 싣딤나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6 0 02-11
4816
고목에 핀 꽃 댓글+ 35
선아2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7 0 02-11
4815 사이언스포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1 0 02-10
4814
시름 댓글+ 2
jinkoo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6 0 02-10
4813 정석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6 0 02-10
4812 이기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3 0 02-10
4811 홀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7 0 02-10
4810
공동묘지의 봄 댓글+ 12
추영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0 0 02-10
4809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5 0 02-10
4808
안목에서 댓글+ 2
성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6 0 02-09
4807
나비 설화 댓글+ 10
cucudaldal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4 0 02-09
4806 무의(無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2 0 02-09
4805
그리운 얼굴 댓글+ 3
나싱그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7 0 02-09
4804 라라리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2 0 02-09
4803
화전 댓글+ 2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1 0 02-09
4802 추영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4 0 02-09
4801 활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9 0 02-09
4800
자반 고도리 댓글+ 15
주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8 0 02-09
4799
부재 중 댓글+ 4
꼬마詩人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9 0 02-09
4798 최현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2 0 02-09
4797
아들의 방 댓글+ 8
cucudaldal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5 0 02-09
4796
텔로미어 댓글+ 13
사이언스포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5 0 02-09
4795
눈 밟는 소리 댓글+ 2
맛살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0 0 02-09
4794 부엌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3 0 02-09
4793 아무르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8 0 02-08
4792 추영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3 0 02-08
4791
댓글+ 1
잡초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5 0 02-08
4790 아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2 0 02-08
4789
충전 댓글+ 2
목동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 0 02-08
4788
산다는 것은 댓글+ 17
주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2 0 02-08
4787 활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5 0 02-08
4786
마중 댓글+ 14
cucudaldal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2 0 02-07
4785 정석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3 0 02-07
4784
개화기 댓글+ 9
나싱그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0 0 02-07
4783
쟁기질 댓글+ 1
맛이깊으면멋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6 0 02-07
4782
입춘 지났으니 댓글+ 10
추영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5 0 02-07
4781 목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7 0 02-07
4780 꼬마詩人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3 0 02-07
4779 활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9 0 02-07
4778
사춘기 2 댓글+ 8
부엌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6 0 02-06
4777
팽창 댓글+ 1
성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9 0 02-06
4776 cucudaldal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4 0 02-06
4775
불꽃의 마음 댓글+ 16
사이언스포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1 0 02-06
4774 활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7 0 02-06
4773
댓글+ 12
나싱그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5 0 02-05
4772
겨울비 사이로 댓글+ 14
라라리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4 0 02-05
4771
마지막 귀향 댓글+ 4
추영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0 0 02-05
4770
지심도 댓글+ 7
싣딤나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7 0 02-05
4769
비문증(퇴고) 댓글+ 1
홀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1 0 02-04
4768 추영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2 0 02-04
4767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6 0 02-04
4766 cucudaldal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4 0 02-04
4765 주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 0 02-04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