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금이 눈을 뜨는 시간 > 우수창작시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우수창작시

  • HOME
  • 창작의 향기
  • 우수창작시

     (관리자 전용)

☞ 舊. 우수창작시  ♨ 맞춤법검사기


창작시방에 올라온 작품에서 선정되며,

미등단작가의 작품은, 월 우수작 및 연말 시마을문학상 선정대상이 됩니다

우수 창작시 등록을 원하지 않는 경우 '창작의 향기' 운영자에게 쪽지를 주세요^^

(우수 창작시에 옮겨진 작품도 퇴고 및 수정이 가능합니다)

 


 


소금이 눈을 뜨는 시간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두무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10건 조회 190회 작성일 18-11-12 11:25

본문

소금이 눈을 뜨는 시간


자연과 바람

뜨거운 햇볕으로 소금이 생성되는

그 근원인 바닷물은

어디서 흘러와 모였을까?


느낌은,

무더운 적도 근처를 떠돌다가

무서운 태풍을 피해 한국해 근처를


북극에 난기류 영향으로

수많은 유빙에 곰들과 생이별

답답한 가슴으로 해변을 기웃거리다가

결정지에 갇혀 환골탈태 과정을 겪었다고


더 쭈그려 들일도, 증발할 일도 없고

썩을 일도 없어 바싹 영글어진

그래서 짤 수밖에 없는 소금의 생애

햇볕이 계면쩍게 반짝거린다


바다의 옛이야기는 내면 깊숙이

바람이 불어도 흔들리지 않는

과거는 귀를 막고 사는 응고된 산물


눈을 뜨고 있어도 말이 없다

구슬처럼 바스락대는 옥빛은

영원히 썩지 않는다는 고결한 신호


그렇게 정제된 소금으로

오늘은 우리 집 김장하는 날!

햇볕도 녹이지 못했던 결정체들

물에 담그니 하나씩 귀가 열린다


바다로 돌아가며 밝게 미소가 퍼지듯

일사불란하게 변하는 모습에서

풀리지 않고 짠물에 저린 자식들 생각에,

배추 절구이듯 소금의 역할을 기대해 보는데.



[이 게시물은 창작시운영자님에 의해 2018-11-16 09:34:30 창작의 향기에서 복사 됨]
추천0

댓글목록

추영탑님의 댓글

profile_image 추영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모든 음식이 간이 잘 맞아야 제맛을 내듯,
세상사 또한 간이 맞아야 살 맛이 나지 않을까...
김장 담그는 옆에서 간이 잘 밴 배추 속 잎에 막걸리 한 잔!

생각납니다. 
저녁 밥맛이 꿀맛이겠습니다. ㅎㅎ *^^

두무지님의 댓글의 댓글

profile_image 두무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좀처럼 짜게만 절궈져 맛을 낼줄 모르는 아이들의
진로를 좀 생각해 보았습니다.
김장 한포기 막걸리 한 사발 참! 좋지요
평안을 빕니다.

꿈길따라님의 댓글

profile_image 꿈길따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한국은 집집마다 김장하느라
고생 많았던 옛 기억의 추억들

김장 통해 옛 슬기로운 선조
모습을 떠 올려 보는 맘의 시간

꿈길따라님의 댓글

profile_image 꿈길따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바다의 옛 얘기는~ 고결한 신호]

소금의 역할인 방부제처럼이나
[두무지님]의 자손대대로의 바람

이 밤 두 손 모아  기도 하는 마음
자손 만대 그 이상에 이르기까지

짠맛 잃지 않게 되어 아름다운 사회
일원 되어지길 바라는 마음입니다

꿈길따라님의 댓글

profile_image 꿈길따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한 주간 아주 눈 코 뜰 사이 없이
바쁘게 지나간 주간 이었습니다

김장도 다 하셨기에 최소한 석 달
편히 한겨울 자판과 씨름하시어

삶 속의 시어 낚아 채어 푸른꿈
희망참의 노래로 휘파람 부세요

임기정님의 댓글

profile_image 임기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두무지 시인님 김장 하시는가 봅니다
직접 온사지으신 농산물로 김장하시면
더욱 맛날 것 같네요
잘 읽었습니다

두무지님의 댓글의 댓글

profile_image 두무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반갑습니다 시인님!
김장은 다음주에 할겁니다
배추 절구듯 잘 익은 아이들 진로가 갈 곳이 없는 것 같아
언급을 해봅니다
가을 어떻게 보내시는 지요?
늘 가내 평얀과 기쁨이 가득 하시기를 빕니다.

정석촌님의 댓글

profile_image 정석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얼큰하게 속 붉힌  노란 속살이
소금에 간조롬 해져

어리굴 넣어  쏙 넣어주셨던  어머니 손맛이겠습니다
알큰해진  입안에 두루 퍼지는^^
석촌

두무지님의 댓글

profile_image 두무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김장의 맛을 위해 소금의 역활은 대단한 것 같습니다
그 소금이 각고의 과정을 거쳐야 성숙되기에
잠시 생각을 해봅니다
저무는 가을 알밤이라더 한알 수확하는 오늘 이기를 빕니다
감사 합니다.

Total 4,859건 1 페이지
우수창작시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4859 사이언스포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8 0 02-10
4858
시름 댓글+ 2
jinkoo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8 0 02-10
4857 정석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 0 02-10
4856 이기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5 0 02-10
4855 홀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5 0 02-10
4854
공동묘지의 봄 댓글+ 12
추영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5 0 02-10
4853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8 0 02-10
4852
안목에서 댓글+ 2
성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5 0 02-09
4851
나비 설화 댓글+ 10
cucudaldal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8 0 02-09
4850 무의(無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6 0 02-09
4849
그리운 얼굴 댓글+ 3
나싱그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3 0 02-09
4848 라라리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2 0 02-09
4847
화전 댓글+ 2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5 0 02-09
4846 추영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9 0 02-09
4845 활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2 0 02-09
4844
자반 고도리 댓글+ 15
주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4 0 02-09
4843
부재 중 댓글+ 4
꼬마詩人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3 0 02-09
4842 최현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5 0 02-09
4841
아들의 방 댓글+ 8
cucudaldal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2 0 02-09
4840
텔로미어 댓글+ 13
사이언스포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2 0 02-09
4839
눈 밟는 소리 댓글+ 2
맛살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3 0 02-09
4838 부엌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5 0 02-09
4837 아무르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3 0 02-08
4836 추영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0 0 02-08
4835
댓글+ 1
잡초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0 0 02-08
4834 아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0 0 02-08
4833
충전 댓글+ 2
목동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 0 02-08
4832
산다는 것은 댓글+ 17
주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2 0 02-08
4831 활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2 0 02-08
4830
마중 댓글+ 14
cucudaldal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8 0 02-07
4829 정석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5 0 02-07
4828
개화기 댓글+ 9
나싱그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8 0 02-07
4827
쟁기질 댓글+ 1
맛이깊으면멋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5 0 02-07
4826
입춘 지났으니 댓글+ 10
추영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4 0 02-07
4825 목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5 0 02-07
4824 꼬마詩人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1 0 02-07
4823 활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5 0 02-07
4822
사춘기 2 댓글+ 8
부엌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2 0 02-06
4821
팽창 댓글+ 1
성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7 0 02-06
4820 cucudaldal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9 0 02-06
4819
불꽃의 마음 댓글+ 16
사이언스포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9 0 02-06
4818 활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3 0 02-06
4817
댓글+ 12
나싱그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2 0 02-05
4816
겨울비 사이로 댓글+ 14
라라리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7 0 02-05
4815
마지막 귀향 댓글+ 4
추영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7 0 02-05
4814
지심도 댓글+ 7
싣딤나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4 0 02-05
4813
비문증(퇴고) 댓글+ 1
홀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7 0 02-04
4812 추영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0 0 02-04
4811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2 0 02-04
4810 cucudaldal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0 0 02-04
4809 주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 0 02-04
4808 활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8 0 02-04
4807 활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2 0 02-03
4806 추영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7 0 02-03
4805
독립문 댓글+ 2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8 0 02-03
4804 cucudaldal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1 0 02-02
4803
0. 댓글+ 4
작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1 0 02-02
4802
산책 댓글+ 6
라라리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 0 02-02
4801 정석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3 0 02-02
4800
눈꽃 댓글+ 7
나싱그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9 0 02-02
4799
우 렁 각 시 댓글+ 12
최현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5 0 02-02
4798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3 0 02-02
4797 그믐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8 0 02-01
4796 맛이깊으면멋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4 0 02-01
4795 정석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4 0 02-01
4794
독수리 댓글+ 4
jinkoo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2 0 02-01
4793 부엌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9 0 02-01
4792
가족 댓글+ 1
목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3 0 02-01
4791
손톱 댓글+ 25
선아2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4 0 02-01
4790 cucudaldal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5 0 02-01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