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아있는 벽 > 우수창작시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우수창작시

  • HOME
  • 창작의 향기
  • 우수창작시

     (관리자 전용)

☞ 舊. 우수창작시  ♨ 맞춤법검사기


창작의향기 게시판에 올라온 미등단작가의 작품중에서 선정되며,

 월단위 우수작 및 연말 시마을문학상 선정대상이 됩니다

우수 창작시 등록을 원하지 않는 경우 '창작의 향기' 운영자에게 쪽지를 주세요^^

(우수 창작시에 옮겨진 작품도 퇴고 및 수정이 가능합니다)


살아있는 벽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붉은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2건 조회 233회 작성일 18-12-13 11:38

본문

<p><span lang="en-us" lang="en-us" style="font-size: 11pt;" xml:lang="en-us">  </span><span lang="en-us" lang="en-us" style="font-size: 13pt;" xml:lang="en-us"></span><span style='font-family: "함초롬바탕"; font-size: 13pt;'>&nbsp;&nbsp;&nbsp;&nbsp;&nbsp;&nbsp; 살아있는 벽 </span><span lang="en-us" lang="en-us" style="letter-spacing: 0pt; font-size: 13pt;" xml:lang="en-us">/ </span><span style='font-family: "함초롬바탕"; font-size: 13pt;'>김 재 숙</span></p><p style="font-size: 13pt;">  &nbsp;  </p><p><span lang="en-us" lang="en-us" style="font-size: 13pt;" xml:lang="en-us">                                                    </span></p><p><span style='font-family: "함초롬바탕"; font-size: 13pt;'>그해 </span><span lang="en-us" lang="en-us" style="letter-spacing: 0pt; font-size: 13pt;" xml:lang="en-us">11</span><span style='font-family: "함초롬바탕"; font-size: 13pt;'>월은 사방이 벌린 입으로 컹컹거렸다 </span></p><p><span style='font-family: "함초롬바탕"; font-size: 13pt;'>들개처럼 벌건 눈을 한 도시는 발전에 발전을 거듭한다는 </span></p><p><span style='font-family: "함초롬바탕"; font-size: 13pt;'>구역질 나는 멀미로 속을 울렁이게 했다</span><span lang="en-us" lang="en-us" style="letter-spacing: 0pt; font-size: 13pt;" xml:lang="en-us">. </span></p><p><span style='font-family: "함초롬바탕"; font-size: 13pt;'>열아홉 그녀는 단 한번 취직 했고 </span></p><p><span style='font-family: "함초롬바탕"; font-size: 13pt;'>바리깡으로 밀어버린 파르스름한 </span></p><p><span style='font-family: "함초롬바탕"; font-size: 13pt;'>언덕을 넘으면 새벽을 잡고 달리는 버스는 </span></p><p><span style='font-family: "함초롬바탕"; font-size: 13pt;'>늘 한 발짝 앞서가 버렸다</span></p><p><span style='font-family: "함초롬바탕"; font-size: 13pt;'>오늘도 가면 오지게 당할텐데</span></p><p><span style='font-family: "함초롬바탕"; font-size: 13pt;'>기어 들어가는 두려움이 <span style='font-family: "함초롬바탕"; font-size: 13pt;'>지린 </span></span></p><p><span style='font-family: "함초롬바탕"; font-size: 13pt;'><span style='font-family: "함초롬바탕"; font-size: 13pt;'><span style='font-family: "함초롬바탕"; font-size: 13pt;'>냄새가 진동할 때 </span></span></span></p><p><span style='font-family: "함초롬바탕"; font-size: 13pt;'>온통 물컹거리는 도시의 비린내는 누구의 아가미에서 났던 걸까</span></p><p><span style='font-family: "함초롬바탕"; font-size: 13pt;'>흔들리는 </span><span lang="en-us" lang="en-us" style="letter-spacing: 0pt; font-size: 13pt;" xml:lang="en-us">88</span><span style='font-family: "함초롬바탕"; font-size: 13pt;'>번 노선버스를 타고 시내 복판에 내리면 </span></p><p><span style='font-family: "함초롬바탕"; font-size: 13pt;'>손에 물갈퀴 달린 인면어가 북적이고 </span></p><p><span style='font-family: "함초롬바탕"; font-size: 13pt;'>뻐꿈 거리는 공기 방울 세탁기는 불티나게 팔렸다</span></p><p><span style='font-family: "함초롬바탕"; font-size: 13pt;'>반쪽짜리 기침을 뱉고 가슴을 움켜잡았던</span></p><p><span style='font-family: "함초롬바탕"; font-size: 13pt;'>방금도 숨 쉬던 </span></p><p><span style='font-family: "함초롬바탕"; font-size: 13pt;'>입속 선홍빛 아가미</span></p><p><span style='font-family: "함초롬바탕"; font-size: 13pt;'>는 세탁을 마친 서랍에 깔아두고</span></p><p><span style='font-family: "함초롬바탕"; font-size: 13pt;'>언제나 그대로 영원히</span></p><p><span style='font-family: "함초롬바탕"; font-size: 13pt;'>허물 수 없는 유산으로 남겨진 </span></p><p style="font-size: 13pt;">  &nbsp;  </p><p><span style='font-family: "함초롬바탕"; font-size: 13pt;'>벽은 살아있다</span><span lang="en-us" lang="en-us" style="letter-spacing: 0pt; font-size: 13pt;" xml:lang="en-us">.</span></p><p style="font-size: 13pt;">  &nbsp;  </p><p style="font-size: 13pt;">  &nbsp;  </p><p style="font-size: 13pt;">  &nbsp;  </p><p>  &nbsp;  </p><p><br></p>
<div class="content_copy">[이 게시물은 창작시운영자님에 의해 2018-12-20 18:08:40 창작의 향기에서 복사 됨]</div>
추천0

댓글목록

자운영꽃부리님의 댓글

profile_image 자운영꽃부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표현이 너무 좋네요. 그런데, 19살 여자의 경험이 너무 추상적으로 들리네요. 광고에 "여자아이들이 돈이 없어서 생리대를 못사고 있어요"같은 것을 들으면 뭔가 확하고 오는 현실감이 있는데, 위 시에서는 추상적인 은유로 일관하고 있는 것 같습니다. "그녀의 입속 아가미의 절규"와 "여자아이들이 돈이 없어서 생리대를 못사고 있어요"를 저울질하면 뒤의 것이 더 임팩트가 확 와닿는 것 같습니다.

시의 함축성과 상징성 플러스 구체적인 현실감이 있어야 하지 않을까요. 뭔가 확하고 와 닿는 현실감과 생활감. 그런데 그것에만 치중하면 또 신문기사가 되고. 참 어렵습니다. 부엌방님이 이 주제와 관련해서 아주 좋은 시를 쓰셨던 기억이 납니다.

붉은선님의 댓글

profile_image 붉은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자운영님의 평은 제가 놓친 부분의 틈을 잘 찾아 주십니다.  현실감의 함축과 사실사이에서 숨은 감동은 언제나 어려워 집니다.  부엌방님의 글을 읽어 보고 싶습니다
오늘은 기억에서 잠시만  머물고 곧 따뜻한 창가에 않아 햇볕을 쬐여야 하겠습니다  자운영님이 계신 그곳도 따뜻함이 가득한 하루 되십시요
따뜻한 말씀 깊이 감사드립니다  ^-^  꾸벅

Total 5,161건 1 페이지
우수창작시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5161 무의(無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6 0 06-15
5160
술시 댓글+ 1
종이비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1 0 06-14
5159
바보 형아 댓글+ 4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5 0 06-14
5158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6 0 06-13
5157
볶음밥 댓글+ 19
하늘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7 0 06-13
5156
콩돌의 여름 댓글+ 12
라라리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3 0 06-13
5155
댓글+ 1
무의(無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8 0 06-13
5154
일별 댓글+ 1
신수심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2 0 06-13
5153
들꽃의 눈물 댓글+ 1
幸村 강요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2 0 06-12
5152
용의자 댓글+ 4
코스모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9 0 06-12
5151
블랙 댓글+ 8
한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6 0 06-11
5150 신수심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5 0 06-11
5149
시루 댓글+ 4
대최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9 0 06-11
5148 힐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3 0 06-11
5147 한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0 0 06-10
5146
마음의 도둑 댓글+ 6
미륵소나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9 0 06-10
5145
무거운 출근 댓글+ 4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5 0 06-10
5144
색깔놀이 댓글+ 4
전영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9 0 06-10
5143
밤꽃 댓글+ 2
幸村 강요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9 0 06-09
5142 무의(無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7 0 06-09
5141
수직 정원 댓글+ 4
붉은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8 0 06-09
5140
젖은 돌 댓글+ 6
힐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9 0 06-09
5139 창가에핀석류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7 0 06-08
5138 싣딤나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4 0 06-07
5137
명품 댓글+ 16
하늘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3 0 06-07
5136 무의(無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2 0 06-06
5135
연리지 댓글+ 8
라라리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6 0 06-06
5134 초보운전대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1 0 06-06
5133
예리한 커피 댓글+ 4
이장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7 0 06-06
5132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5 0 06-05
5131
평면정글 댓글+ 4
이장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5 0 06-05
5130
두개의 세상 댓글+ 6
한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8 0 06-04
5129
토르소 댓글+ 1
종이비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8 0 06-04
5128
사막 댓글+ 2
이장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8 0 06-04
5127
빈섬 댓글+ 1
幸村 강요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2 0 06-03
5126 李진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2 0 06-03
5125 이장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3 0 06-03
5124
에덴 댓글+ 5
형식2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7 0 06-02
5123 석공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4 0 06-02
5122 종이비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0 0 06-01
5121 목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2 0 06-01
5120
시놉시스, 봄 댓글+ 1
동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4 0 05-30
5119
어떤 매물 댓글+ 2
김삿갓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4 0 05-29
5118 동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3 0 05-28
5117
봄 감기 댓글+ 10
라라리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5 0 05-27
5116 최현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5 0 05-27
5115 성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0 0 05-26
5114 쇄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7 0 05-26
5113 적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7 0 05-26
5112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6 0 05-25
5111
터미널 댓글+ 11
추영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3 0 05-25
5110 수퍼스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4 0 05-25
5109
노부부 댓글+ 3
종이비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6 0 05-24
5108
댓글+ 18
하늘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5 0 05-23
5107 이중매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6 0 05-23
5106
비루한 침몰 댓글+ 2
활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1 0 05-23
5105
재회 댓글+ 12
라라리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3 0 05-23
5104
요양병원 댓글+ 9
종이비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6 0 05-21
5103 부엌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1 0 05-21
5102
옥수수 줄기 댓글+ 10
정석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3 0 05-21
5101
댓글+ 8
이장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8 0 05-20
5100
오월의 고향 댓글+ 18
주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0 0 05-20
5099
對話 댓글+ 3
bluemarbl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1 0 05-20
5098 대최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0 0 05-19
5097 추영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0 0 05-19
5096 작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5 0 05-19
5095 종이비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8 0 05-18
5094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6 0 05-17
5093
목욕 댓글+ 16
하늘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5 0 05-17
5092
10새 댓글+ 1
김삿갓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4 0 05-17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