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 렁 각 시 > 우수창작시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우수창작시

  • HOME
  • 창작의 향기
  • 우수창작시

     (관리자 전용)

☞ 舊. 우수창작시  ♨ 맞춤법검사기


창작의향기 게시판에 올라온 미등단작가의 작품중에서 선정되며,

 월단위 우수작 및 연말 시마을문학상 선정대상이 됩니다

우수 창작시 등록을 원하지 않는 경우 '창작의 향기' 운영자에게 쪽지를 주세요^^

(우수 창작시에 옮겨진 작품도 퇴고 및 수정이 가능합니다)


우 렁 각 시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최현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12건 조회 106회 작성일 19-02-02 08:55

본문

 

우렁각시   최 현덕 

 

 

하늘에서 종신형을 받고

감옥대신 땅에 떨구며 죽을 때까지

땅과 영혼을 맺어 특별사면이 없는 한

땅에 묻히라 했을지 싶다

종신형을 받을 때 한남자의 종이 되어

아름다움은 하늘의 얼굴이니 평생 미모를 유지하며

땅의 남자가 원하는 대로 하늘의 아름다움을 심어주며

하늘 꼭대기 체통을 빈틈없이 잘 지키라 했을지

땅에 떨굴 적에 꼬장꼬장한 선비에게 평생 먹물을 갈아 바쳐

선비로 하여금 하늘에 진리를 온 천하에 전하라며

하늘은 남자, 땅은 여자, 음양의 진리가 그것이며

하늘과 땅이 일으키는 여러 가지 신비스러운 조화가 그것이며

하늘과 땅의 원기를 조화롭게 하고

천지자연의 이치로 만물을 만들어 기름이 그것 일지

오호라! 한 기둥에 지하여장군(地下女將軍)이 그것 일지

마른번개는 하늘의 뜻을 잘 받들라는 교시 일까

선비와 우렁각시의 인연은 애초부터 이러하여

사랑을 해도 백년은 가야 말문이 트고

집을 지어도 백년은 가야 마지막 덮개를 얻을 수 있고

백년 기와에 피는 와송처럼 기다림에 맺히는 열매는

하늘이 내린 만큼이어야 특별사면 될 것이며

우렁각시의 종신형은 누구도 대신 할 수 없다는 단호함에

하룻밤을 나눈 사랑만이 오롯이

기다림을 지킬 수 있지 않나 싶다.

[이 게시물은 창작시운영자님에 의해 2019-02-10 14:38:19 창작의 향기에서 복사 됨]
추천0

댓글목록

정석촌님의 댓글

profile_image 정석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마나님께 드리는
하늘에서 내리는  우담바라 향기로 느껴집니다**

지극한 천생의 배필에 대한
고마움이  아닐런지요ㅎㅎ
석촌

최현덕님의 댓글

profile_image 최현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지난주 방영한 '선비와 우렁각시'를 보면서
왠지 꼭 자화상 같은 느낌을 받아 시제로 택해 봤습니다.
졸필에 늘 찬사를 보내주시는 석촌 시인님께 송구스러운 마음 금할길이 없습니다.
복운가득 넘치시길 빌어드립니다.

주손님의 댓글

profile_image 주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우선 시인님의 심상을 배울 거외다
배필에 대한 갸륵한 사랑을 배울 거외다
물처럼 흐르는 유연한 필치를 배울 거외다
잘 보고 갑니다 시인님! 다복한 명절 되시길요^^*

최현덕님의 댓글

profile_image 최현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꼬장꼬장한 허리는 스치는 바람에도 잘 꺾이곤 하지요.
'나랑 같이 살껴?' 하니까 '같이 살아요' 하는 우렁각시를
이날까지 손이 부르트도록 고생만 시켰습니다.
내가 순 사기꾼이죠.  배워 가시면 아니되옵니다.
주손 시인님!
주님의 은총 가득하소서!

라라리베님의 댓글

profile_image 라라리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하늘과 땅의 오묘한 조화
참으로 세상은 두눈 크게 떠도 다 담을 수 없는
신비함이 가득한 곳입니다
이렇게 각시의 마음을 다 헤아리는 선비가 있어
그 각시의 지금은 무척 행복할 것 같습니다
유장하게 흐를 고품격 사랑가 한편 잘 읽었습니다
최시인님 설명절 내내 행복한 시간 보내시고
복많이 받으십시오^^~

최현덕님의 댓글의 댓글

profile_image 최현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하늘의 뜻을 어찌 다 감당하리오
새겨도 새겨도 심오한 하늘의 법령, 뜻이 법이요 진리가 무진장 한데
선비의 헤아림이 형편 없습니다.
결국 삶의 뒤안길은 우렁각시의 몫이 되지요.
설날 온 가족 행복가득하소서, 강신명 시인님!

두무지님의 댓글

profile_image 두무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우렁각시 마음처럼 평생을 좋은 일만 하며 살아라 했는데,
시인님의 글은 그걸 초월한 더 높은 품위를 그려 내셨네요

비정한 세상에, 남녀간 윤리가 땅에 떨어지고
우렁 각시같은 연분이 있을 런지,
교훈적인 뜻으로 다가와 숙연해 집니다.

하룻밤 사랑이 이리 깊고 간절해서야
건필과 평안을 빕니다.

힐링님의 댓글

profile_image 힐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무엇이라도 손끝에 닿으면 향기로 번지고 있으니
그 깊은 맛에 다가서기 위해서 마음을 다 잡는 순간
비로소 하늘의 뜻이 스며듭니다.
이 순결을 떠올리면서 천생연분을 지펴봅니다.

가족들과 화평한 시간을 맞이 하소서.

최현덕 시인님!

최현덕님의 댓글의 댓글

profile_image 최현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힐링 시인님께서 다녀 가시니 만땅 충전됐습니다.
하늘의 뜻을 어찌 인두겁을 쓴 소인이 다 헤아리이요.
그저 미천한지라 우렁각시만 애간장태웁니다.
고맙습니다. 설 연휴 행복하소서 !

꿈길따라님의 댓글

profile_image 꿈길따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예전에 단편소설 [우렁각시]
읽었던 기억이 스쳐 옵니다

기발한 아이디어의 소재라
싶었던 기억에 살며시 ... ''&''

설 연휴 가족과 함께 잘 보내소서`~*

최현덕님의 댓글

profile_image 최현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멀리서 발걸음 남기셨습니다.
우렁각시가 구수하게 끓여 놓은 청국장 한뚝배기 올려드립니다.
고맙습니다. 올 설에 온가족 다복하소서!

Total 5,038건 1 페이지
우수창작시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5038 아무르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6 0 04-16
5037
댓글+ 2
작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3 0 04-16
5036 활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6 0 04-16
5035 작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6 0 04-15
5034
고사리 댓글+ 2
김태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1 0 04-15
5033 나싱그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8 0 04-15
5032 추영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7 0 04-15
5031 아무르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3 0 04-15
5030 칼라피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4 0 04-14
5029 삼생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2 0 04-14
5028 삼생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9 0 04-14
5027 추영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4 0 04-14
5026 심월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6 0 04-14
5025 파랑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2 0 04-14
5024 이주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 0 04-14
5023 아무르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7 0 04-14
5022
용트림 댓글+ 4
맛살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2 0 04-12
5021 활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4 0 04-12
5020 작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 0 04-12
5019
애월--- 수정 댓글+ 6
김태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5 0 04-12
5018
박쥐 댓글+ 16
부엌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6 0 04-12
5017
종이학2.. 댓글+ 4
grail217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 0 04-12
5016 동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3 0 04-11
5015
댓글+ 6
김태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1 0 04-11
5014
박제된 인생 댓글+ 1
해운대물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5 0 04-11
5013
크레바스 댓글+ 2
문정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0 0 04-11
5012 그믐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5 0 04-10
5011 주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4 0 04-10
5010
로그 인 댓글+ 2
전영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8 0 04-10
5009
어떤 거지 댓글+ 8
나싱그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1 0 04-10
5008
바통(baton) 댓글+ 10
추영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4 0 04-10
5007 작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8 0 04-10
5006
살다 보면 댓글+ 16
주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8 0 04-10
5005
보슬비 댓글+ 16
정석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5 0 04-10
5004
산책길에서 8 댓글+ 1
詩農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3 0 04-10
5003 대최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3 0 04-10
5002
집이 운다 댓글+ 1
아무르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6 0 04-09
5001 야랑野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4 0 04-09
5000 싣딤나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2 0 04-09
4999 추영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0 0 04-09
4998 DOKB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6 0 04-09
4997
울 엄니 댓글+ 18
주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6 0 04-09
4996
젖가슴 댓글+ 6
인생만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4 0 04-09
4995
액자 댓글+ 8
나싱그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6 0 04-09
4994
검버섯 댓글+ 14
부엌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4 0 04-09
4993 아무르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9 0 04-08
4992 창동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2 0 04-08
4991 종이비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3 0 04-08
4990
야구장 단상 댓글+ 20
주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1 0 04-08
4989 목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3 0 04-08
4988
아침등산 댓글+ 6
인생만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4 0 04-08
4987
댓글+ 11
정석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8 0 04-08
4986 성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8 0 04-07
4985 아무르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3 0 04-07
4984 폭화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6 0 04-07
4983
명의(名醫) 눈 댓글+ 16
부엌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1 0 04-07
4982
달개비꽃 3 댓글+ 18
선아2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2 0 04-07
4981 맛살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3 0 04-07
4980
달빛 골목 댓글+ 2
목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4 0 04-07
4979
복수 댓글+ 6
파랑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6 0 04-07
4978
난민 댓글+ 4
나싱그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3 0 04-06
4977 종이비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5 0 04-06
4976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6 0 04-06
4975 파랑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1 0 04-06
4974
배추고갱이 댓글+ 14
최현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1 0 04-06
4973
산책길에서 댓글+ 7
詩農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5 0 04-06
4972 krm333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8 0 04-05
4971 대최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0 0 04-05
4970 싣딤나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5 0 04-05
4969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6 0 04-05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