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슬 > 우수창작시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우수창작시

  • HOME
  • 창작의 향기
  • 우수창작시

     (관리자 전용)

☞ 舊. 우수창작시  ♨ 맞춤법검사기


창작의향기 게시판에 올라온 미등단작가의 작품중에서 선정되며,

 월단위 우수작 및 연말 시마을문학상 선정대상이 됩니다

우수 창작시 등록을 원하지 않는 경우 '창작의 향기' 운영자에게 쪽지를 주세요^^

(우수 창작시에 옮겨진 작품도 퇴고 및 수정이 가능합니다)


윤슬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정석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17건 조회 277회 작성일 19-03-06 07:19

본문




윤슬

 

석촌 정금용


 

 

 

즐비한

한강변에 물비늘

하나로 보았던 뭉텅이진 물고기 떼


갖고 싶어 매달렸던 별 무리

훔치고 싶어 빌었던 쏟아진 보석 알

햇살에 성깔 부려 마구 흩어져버린 유리파편

 

처음 눈 맞춘 열흘도 덜 된 아기의 또릿한 눈매

 

지하철로 철교 넘나들다 보았다

버스에 얹혀 나룻목을 건너다 보았다

 

창공에서 가로 자르면 모두가 한 눈에 뜨일

서울 한 복판을 가로질러

 

호랑이 허리를 질끈 동이다

부딪히는 수평선을 파고들다 삼투압에 뒤섞인

짠물과 단물이

한 무리 져 노을에 빨려들어


서쪽 낮은 땅거미에 물린 갯물의 붉은 혀

   

봄이 건네는

궤짝의 밑창을 떠받드느라

물과 빛의 범벅이 된


나무랄 데 없이

크나큰 한 마리다 

윤슬은










[이 게시물은 창작시운영자님에 의해 2019-03-13 11:28:13 창작시의 향기에서 복사 됨]
추천0

댓글목록

꿈길따라님의 댓글

profile_image 꿈길따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빛이 어둠을 집어내는 순간
솨라라 솰라라이 물결쳐오는
환희의 싱그럼 날개쳐 가슴으로
휘파람 부는 아름다운 메아립니다

창공에서 우주를 향한 윤슬
코리아 억겹의 한 날려 버리고
한 덩이 되어 열방을 향해 빛내길
학수고대하는 바람 속에 두 손 모둬요

춘삼월 우주삼라만상의 원리 속
사윈들녘은 파라란히 보릿내음 속
휘파람 불고 있으나 갇힌 창 안에서
북녘의 어둠 언제 빛이 집어 내 윤술되련가..

시인님의 윤슬 심연에 슬은 맘으로
박수 갈채! 찬사의 추천보내는 맘 속
내 님께 가슴으로 한 덩어리 되게 하소서
간절함 이역만리 타향속에 두 손 모읍니다.
늘 건강 속에 향필 하시길 바랍니다.***

꿈길따라님의 댓글

profile_image 꿈길따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여  명/은파  오 애 숙

 

동방의 빛 연다고 어둑새벽 헤치며
푸른 꿈 뭉개구름으로 화~알짝 피어나
초록빛 희망 안고 남쪽 자유의 윤슬 반짝여
북녘에 휘파람 불며 널따란 잔디 위에 수 놓네

파란 숲의 종달새, 한겨레 향해 나팔 불며
반만 년 역사 속에 타오르는 태양의 기 받아
자유 물결 속에 동방의 빛 밝게 윤슬 되어라 
하하 웃으며 잔치 벌어놨다 널 뛰라 노래 하네

============================


자유의 물결 [윤슬]로 시어 잡아
통일을 향한 맘으로 가슴에 슬어
시 한 송이 빚어 보았습니다. 석촌시인님!!

정석촌님의 댓글의 댓글

profile_image 정석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한두 마리가 아니라
떼로 덤비는 통에  그냥 둘 수가 없었답니다**

윤슬은 
까마귀보다  까맣게 몰려들었지요ㅎㅎ
석촌

부엌방님의 댓글

profile_image 부엌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봄 의 윤슬 이시에서
강물의 비늘은 고향과 바다로
이끄는 한마리 용 같기도하고요
봄햇살 부서짐 은 갯내음이 나네요
멋난 호텔에 샹들리에 빛같기도하고
모래같아요
저녁 석양 같기도하고
아련한 어머니 품같기도 하네요
아침에 따스한 시 품고 갑니다
정석촌 시인님
감사합니다

정석촌님의 댓글의 댓글

profile_image 정석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옛날에
누군가의 낚시 곁을  지켜본 적이 있었지요**

파득이는  윤슬이 
얼마나 짓궂게  달겨들었던지  잊히질 않았습니다ㅎㅎ
석촌

주손님의 댓글

profile_image 주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한강의 윤슬 40년 만에 느껴 봅니다
뼈가 굳기 시작할 때 주말이면 강둑에 앉아 반짝이는
물결에 청춘을 실어 보낸 적도 있습니다만,,,
아련한 추억에 젖어 봅니다 감사합니다!

정석촌님의 댓글의 댓글

profile_image 정석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석양에 비치는 한강변의 
윤슬은  크나큰  물짐승의  얼굴이지요**

쉽게 가시지 않을만큼
또렷하게 다가서는 ㅎㅎ
석촌

두무지님의 댓글

profile_image 두무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한강 변에 윤슬이 아름답군요
물빛인지, 고기 비늘인지?
가늠이 안 되는 빛에 투영되는 봄 기운을 느낍니다

생각의 깊이가 평소에 무척 곱다는 느낌 입니다.
어딘가에 입가에 번뜩이는 윤슬을 머금고 계시지 않으신지,
오늘도 평안을 빕니다.

한뉘님의 댓글

profile_image 한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빛을 만난 물ㅎ
반짝거리는 올 한 해
석촌님 문운 또한
그러하시길요~^^
손의 혀가 쏟아내는
빛나는 일상 이시길~
외출 자제 하시구요^^

정석촌님의 댓글의 댓글

profile_image 정석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매연마저
윤슬은  아랑곳하지 않습니다**

한뉘시인님 닮아  詩心의  深淵을  서슴지 않습니다 ㅎㅎ
고맙습니다
석촌

추영탑님의 댓글

profile_image 추영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강으로 모여드는 물방울이 있다면
점점 바다로 흘러 고향에서 멀어져 사라질 겁니다.

그래도 한강물은 물비늘을 떨어뜨릴 만큼 살아있어서
다행입니다.  *^^

정석촌님의 댓글의 댓글

profile_image 정석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수도꼭지를  책임지는
천만 명이  빨아 삼키는  생명의 젖줄인데 **

윤슬이  없어서야 
너무 밍밍하지 않을런지요ㅎㅎ
석촌

김태운님의 댓글

profile_image 김태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윤슬로 비친 시향입니다
미세먼지만 걷히면 곧 영롱한 햇살이 윤슬이라는 빛살로 산란할 텐데...
석촌님 덕택으로 희망을 품어봅니다만...
흐려진 한강으로 봄빛이 수놓을
그 윤슬이 그립습니다

정석촌님의 댓글의 댓글

profile_image 정석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햇살의 너털웃음만  그치지 않으면
윤슬은 진실을 실토할 수 밖에 없겠지요ㅎㅎ

백록시인님  한강수가  마르지 않는 한 말입니다**
석촌

선아2님의 댓글

profile_image 선아2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오늘도 그 윤슬을 바라보면서 한강철교를
건너면서
분명히 봤어요
봄이 건네는
궤짝의 밑창을 떠 받드느라
물과 빛의 범벅이 된
그 큰 윤슬을요....(*)

잘 보고 갑니다 정석촌 시인님

정석촌님의 댓글의 댓글

profile_image 정석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잽싸게
시울의  초점 안으로  당기셨군요**

선아2님의  서울살이는 
눈치가  윤슬보다  차원 높은 보배랄 수 있겠습니다ㅎㅎ
석촌

Total 5,103건 1 페이지
우수창작시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5103 종이비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8 0 05-18
5102 무의(無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7 0 05-18
5101
섬의 날개들 댓글+ 7
김태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8 0 05-18
5100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1 0 05-17
5099
목욕 댓글+ 16
하늘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6 0 05-17
5098
10새 댓글+ 1
김삿갓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6 0 05-17
5097 이주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5 0 05-16
5096 목동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1 0 05-16
5095
갓바위 사람들 댓글+ 13
최현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1 0 05-16
5094
댓글+ 4
종이비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7 0 05-15
5093
숲, 숨 댓글+ 3
활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5 0 05-15
5092
그믐 댓글+ 3
무의(無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0 0 05-15
5091 이기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3 0 05-14
5090 종이비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9 0 05-14
5089 라라리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5 0 05-14
5088
미용실에서 댓글+ 22
하늘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9 0 05-14
5087 飛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9 0 05-13
5086
뼈 있는 모기 댓글+ 3
물새궁디77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9 0 05-13
5085
화괴 댓글+ 7
코스모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3 1 05-13
5084
걸음마 댓글+ 10
부엌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3 0 05-12
5083 고나plm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9 0 05-12
5082
낡은 양말 댓글+ 2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4 0 05-11
5081 형식2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2 0 05-11
5080 작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6 0 05-10
5079 라라리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3 0 05-10
5078 무의(無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6 0 05-10
5077 붉은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0 0 05-09
5076 종이비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1 0 05-09
5075
diet 댓글+ 10
하늘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8 0 05-09
5074
그 집(集) 댓글+ 11
주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7 1 05-09
5073 붉은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4 0 05-08
5072 미륵소나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6 0 05-08
5071 주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3 0 05-08
5070
유채 유감 댓글+ 1
싣딤나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8 0 05-08
5069 코스모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7 0 05-08
5068 파랑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2 0 05-07
5067 미륵소나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9 0 05-07
5066 최현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0 0 05-07
5065
대체공휴일 댓글+ 2
종이비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1 0 05-07
5064
오므린 얼굴 댓글+ 6
붉은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0 0 05-07
5063
귀소본능 댓글+ 8
부엌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2 0 05-07
5062 동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7 0 05-07
5061 라라리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8 0 05-07
5060 종이비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1 0 05-06
5059 파랑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3 0 05-06
5058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5 0 05-06
5057 최현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4 0 05-06
5056
반포보은 댓글+ 4
달팽이걸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5 0 05-05
5055 추영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7 0 05-05
5054
댓글+ 6
파랑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9 0 05-04
5053 종이비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9 0 05-03
5052
서면의 깃발 댓글+ 2
작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8 0 05-03
5051
공병 댓글+ 4
인생만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0 0 05-03
5050
작달비 댓글+ 5
정석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2 0 05-03
5049
철쭉꽃 피면 댓글+ 18
주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5 0 05-02
5048 幸村 강요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1 0 05-01
5047
예살 댓글+ 2
활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5 0 05-01
5046
골프 공 댓글+ 12
인생만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6 0 05-01
5045
석 자의 얼굴 댓글+ 18
부엌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9 0 05-01
5044
나비의 화원 댓글+ 2
라라리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7 0 05-01
5043 종이비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7 0 05-01
5042 목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4 0 05-01
5041
미세먼지 댓글+ 1
주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3 0 04-30
5040
오월의 광장 댓글+ 13
최현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8 0 04-30
5039
가로수 댓글+ 4
고나plm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8 0 04-29
5038
잡동사니 댓글+ 10
부엌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0 0 04-29
5037
화인火印 댓글+ 5
동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9 0 04-28
5036
달개비꽃6 댓글+ 15
선아2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9 0 04-28
5035
과거 댓글+ 1
맑은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7 0 04-28
5034 파랑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8 0 04-28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