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크리트가 굳는 동안ㅡ1 > 우수창작시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우수창작시

  • HOME
  • 창작의 향기
  • 우수창작시

     (관리자 전용)

☞ 舊. 우수창작시  ♨ 맞춤법검사기


창작의향기 게시판에 올라온 미등단작가의 작품중에서 선정되며,

 월단위 우수작 및 연말 시마을문학상 선정대상이 됩니다

우수 창작시 등록을 원하지 않는 경우 '창작의 향기' 운영자에게 쪽지를 주세요^^

(우수 창작시에 옮겨진 작품도 퇴고 및 수정이 가능합니다)


콘크리트가 굳는 동안ㅡ1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파랑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0건 조회 108회 작성일 19-04-06 12:27

본문

콘크리트가 굳는 동안ㅡ 1

 

 

로지 내 집에 닿는 길에 콘크리트 포장을

 

자전과 공전의 간극을  중력으로 굴려온 강바닥과 삼각주를 퍼 담는다 심장에 삽을 찔러 넣어 개체를 기억하는 뇌를 들어냈다 직립은 더없이 거만하다

포장도로가 믹스기를 날라 포장을 잇고 족적의 영접을 준비한다 콸콸 쏟아져 평평하게 누워 등껍질을 열어주자 지열을 나르는 두더지가 등뼈를 들쑤셨다 절묘한 한 수로 확률에 묻어 빠져나간 기상청의 오늘밤 비 확률은 70퍼센트다 칠 할을 의심할 바퀴벌레는 없다 쓸려서 강으로 다시 돌아가지 못하게 비닐을 덮었다 지상과의 접선을 희미한 완벽으로 막아놓은 이격이 차갑다 격리는 편하다 늘, 은 아껴도 모자란다

밤을 떠낸 숫자만큼 등화관제를 뚫은 눈물이 지상으로 온다 지상은 단순하고 늘 잠잔다 이 밤만 지나면 진흙탕과 더 이상 씨름하지 않고 집에 갈 수 있다 양악수술을 집도한 밤이 하품 물다 축축해진다 두런거리는 사연을 엮는 우주의 밤이다

 

입은 부산하다 산으로 가는 길목에는 극적 공존이 있다

 

일출을 저지하는 안개가 매몰시킨 어제를 벗기러 간다 밤새 덮었던 비닐에 앉은 서늘한 침묵을 만져본다 부스럭거리며 비닐 속으로 잠입한 별똥이 죽어 있다 뜻밖에도 기상청은 맞았고 나는 틀렸다 순수가 거짓이 되는 순간이다

 

간밤이 콘크리트에 들어앉아 눈을 꿈벅거리고 있다

 

영혼도 갈등한다 몸부림친 경황과 경혈 터트린 족적을 치하하는 아침이다

기상대는 70퍼센트 맞췄고,

안개에 밀린 어젯밤은 삼 할을 게웠다

 

할만 고인 자리

물웅덩이 종류는 도합 예닐곱 종류였다

네 종의 동물과 유추를 묻고간 하나, 그리고 분비물만 떨궈놓고 침묵하는 또 하나

 

번째는 고라니였다

도로 옆구리를 뚫고 나타나 갓길로 지나간 두 마리 중 한 마리는 발자국이 더 깊었다 둘은 복병을 대비한 듯 앞장섰던 보폭이 또각또각 등 간격이다가 갑자기 도로에서 퍽 사라졌다 뒤에서 풀쩍 뛰어 벗어난 걸로 보아 아마 예상대로 비만이었거나 산기라도 있었다거나

 

번째는 새였다

밤눈 어두워 잘못 내려앉았는지  도로 한가운데서 시작된 발자국이 서둘러 길 밖으로 빠져나간 보폭이었다 발목잡는 귀신을 믿었거나 허기였는데, 발뒤꿈치 흔적마다 뚫고간 흠이어서 꿰매다 잃어버린 바늘을 비닐이 찾고 있었다

 

번째는 추측이고 뱀이었다

배밀이로 지나간 흔적에 반신반의했다 일부러 증거를 남기는 섬뜩한 교활함을 고려했다 근래에 맷돼지를 물어뜯고 3일을 방치하여 죽인 까치독사의 사례가 결정적이다  허리가 두 동강난 개미를 방치한 정황으로도 뱀은 사면초가였다 추측이 난무할 때는 갈라진 혀가 이겼다

 

번째는 미제였다 두 발 가진 짐승이라는 것만 밝혀졌다

시작과 끝은 명료했다 도로 한가운데까지 뒷걸음질쳐 주춤주춤 물러나다 왼발을 빼는 중에 퍽 사라졌다 간밤은 오려낼 수 없었고 유추는 거기서 끝났다

 짚이는 건 있었다 제 자리 붙박여 떨었던 마지막 발자국에 파문이 컸고 파고든 깊이로 보아 선명한 대치를 상대는 즐긴 듯했다 미처 다 빠져나가지 못한 공포가 고스란히 담겨 지속되는 듯 고인 물이 치를 떨고 있었다

구동성 의심은 했지만 입은 닫을 것, 도로를 가로질러간 무거운 족적 하나

지구상에서 유일하게 신발을 신고 물구나무서서 걸어 다니는 족속 말고는 의심을 붙여볼 데가 없다   

사라진 족적의 마지막은 밝히지 않기로 했다 시간낭비고 의미가 없다

 

비닐을 벗겨내자 도로가 내 집을 뚫었다 다섯 족적이 따라 들어갔고 나는 집 밖에 산다

 

콘크리트가 양생을 도려내 가져온 발자국이 자기 알리바이를 밝힌다 내일을 받아가는데 단 한 번도 알리바이를 대지 않은 직립은 아직도 신발을 벗지 않았고 발자국을 남기지 않았으며 아침마다 속을 긁어올려 가글을 했다

 

석이 된 간밤을 안고와 알리바이를 증명한다 비밀을 가져와 비밀을 받아가는 콘크리트는 뻗어나갈 뿐, 뒤는 모른다

    혹, 말을 걸어보았으나, 미욱스럽고 대답 없다

크리트 교각 아래서 까마득히 고개를 잦히면

상판 떠받친 하판이 이마에 땀을 주렁주렁 매달고 있으니

잘 피할 것

공학적 치사 확률 0.115퍼센트, 실명될 수 있음

캠핑카 한 대가 정차한다 창문이 스르륵 내려간다 운전석 높이쯤  교각에 스티커가 하나 붙어 있다

'위를 쳐다보지 마십시오

 당신에게 치명적일 수 있습니다'(*)

 


[이 게시물은 창작시운영자님에 의해 2019-04-10 16:48:07 창작시의 향기에서 복사 됨]
추천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5,161건 1 페이지
우수창작시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5161 무의(無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9 0 06-15
5160
술시 댓글+ 1
종이비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3 0 06-14
5159
바보 형아 댓글+ 4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6 0 06-14
5158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6 0 06-13
5157
볶음밥 댓글+ 22
하늘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6 0 06-13
5156
콩돌의 여름 댓글+ 12
라라리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7 0 06-13
5155
댓글+ 1
무의(無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9 0 06-13
5154
일별 댓글+ 1
신수심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0 0 06-13
5153
들꽃의 눈물 댓글+ 1
幸村 강요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1 0 06-12
5152
용의자 댓글+ 4
코스모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4 0 06-12
5151
블랙 댓글+ 8
한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4 0 06-11
5150 신수심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9 0 06-11
5149
시루 댓글+ 4
대최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3 0 06-11
5148 힐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9 0 06-11
5147 한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4 0 06-10
5146
마음의 도둑 댓글+ 6
미륵소나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4 0 06-10
5145
무거운 출근 댓글+ 4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7 0 06-10
5144
색깔놀이 댓글+ 4
전영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2 0 06-10
5143
밤꽃 댓글+ 2
幸村 강요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6 0 06-09
5142 무의(無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0 0 06-09
5141
수직 정원 댓글+ 4
붉은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1 0 06-09
5140
젖은 돌 댓글+ 6
힐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2 0 06-09
5139 창가에핀석류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1 0 06-08
5138 싣딤나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9 0 06-07
5137
명품 댓글+ 16
하늘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7 0 06-07
5136 무의(無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5 0 06-06
5135
연리지 댓글+ 8
라라리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9 0 06-06
5134 초보운전대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2 0 06-06
5133
예리한 커피 댓글+ 4
이장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9 0 06-06
5132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0 0 06-05
5131
평면정글 댓글+ 4
이장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8 0 06-05
5130
두개의 세상 댓글+ 6
한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4 0 06-04
5129
토르소 댓글+ 1
종이비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0 0 06-04
5128
사막 댓글+ 2
이장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0 0 06-04
5127
빈섬 댓글+ 1
幸村 강요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5 0 06-03
5126 李진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4 0 06-03
5125 이장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8 0 06-03
5124
에덴 댓글+ 5
형식2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3 0 06-02
5123 석공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5 0 06-02
5122 종이비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3 0 06-01
5121 목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8 0 06-01
5120
시놉시스, 봄 댓글+ 1
동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7 0 05-30
5119
어떤 매물 댓글+ 2
김삿갓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0 0 05-29
5118 동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7 0 05-28
5117
봄 감기 댓글+ 10
라라리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8 0 05-27
5116 최현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8 0 05-27
5115 성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1 0 05-26
5114 쇄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8 0 05-26
5113 적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1 0 05-26
5112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 0 05-25
5111
터미널 댓글+ 11
추영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5 0 05-25
5110 수퍼스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5 0 05-25
5109
노부부 댓글+ 3
종이비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7 0 05-24
5108
댓글+ 18
하늘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7 0 05-23
5107 이중매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8 0 05-23
5106
비루한 침몰 댓글+ 2
활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2 0 05-23
5105
재회 댓글+ 12
라라리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6 0 05-23
5104
요양병원 댓글+ 9
종이비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8 0 05-21
5103 부엌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6 0 05-21
5102
옥수수 줄기 댓글+ 10
정석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1 0 05-21
5101
댓글+ 8
이장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2 0 05-20
5100
오월의 고향 댓글+ 18
주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4 0 05-20
5099
對話 댓글+ 3
bluemarbl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6 0 05-20
5098 대최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2 0 05-19
5097 추영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3 0 05-19
5096 작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9 0 05-19
5095 종이비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9 0 05-18
5094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0 0 05-17
5093
목욕 댓글+ 16
하늘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8 0 05-17
5092
10새 댓글+ 1
김삿갓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9 0 05-17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