줄 > 우수창작시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우수창작시

  • HOME
  • 창작의 향기
  • 우수창작시

     (관리자 전용)

☞ 舊. 우수창작시  ♨ 맞춤법검사기


창작의향기 게시판에 올라온 미등단작가의 작품중에서 선정되며,

 월단위 우수작 및 연말 시마을문학상 선정대상이 됩니다

우수 창작시 등록을 원하지 않는 경우 '창작의 향기' 운영자에게 쪽지를 주세요^^

(우수 창작시에 옮겨진 작품도 퇴고 및 수정이 가능합니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하늘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18건 조회 293회 작성일 19-05-23 20:21

본문

​줄 /하늘시

태초의 빛줄기는 물기를 따라 생명을 이어, 아가는 ​탯을 자르고 세상을 잡아, 힘든 알면서 다리기를 해아먄 하는,줄줄이 넘어지며 붙잡고 싶은 한은 돈, 돈은 고무같이 긴 , 나눌 알고 줄 줄 아는 차례은 실뜨기 처럼 짧은 , 노숙자의 밥은 공짜 서고, 시골 빈집은 줄 줄 비가 새고, 혈관에 막힌 핏은 병원에 예약 서고, 타기 광대 위에서 타고, 전깃의 참새지어 서 있고, 나이테 빙빙 감는 생명은 단 하나의 ,

해가 지는 줄 모르는 아이는 양손에 삶과 죽음을 곧 쥐고 폴짝폴짝 넘기를 한다

에 걸리면 죽는다​ 

[이 게시물은 창작시운영자님에 의해 2019-05-26 12:12:17 창작시의 향기에서 복사 됨]
추천0

댓글목록

은영숙님의 댓글

profile_image 은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하늘시님

안녕 하십니까? 반갑고 반갑습니다
대단한 시에  한표 추천 드리고 갑니다

제 개인 생각은 줄 서는 것을 싫어 하는 데
서기 싫어도 세월 줄에는 끌려가서 억지줄 서고 있습니다 ㅎㅎ
잘 감상하고 가옵니다

건안 하시고 좋은 시간 되시옵소서

하늘시 시인님!~~^^

하늘시님의 댓글의 댓글

profile_image 하늘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재미있게 봐 주셔서 고맙습니다
게다가 추천까지.. 감사합니다

마황님의 시 잘 읽고 있습니다
편안한 밤 되십시요~^^

추영탑님의 댓글

profile_image 추영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아니,  뭔 줄이 요로코롬 많은지 줄 밑에 밑줄 그으면서 따라가다 보니,
한 지붕 열 가족 빨래들이 빨랫줄 한줄에 줄줄이 목을 맨 듯, 시끌이가 벅적도 하거니와
그 줄 다 읽어 내리다가는 한 세상 절로 지나가고 말겠더이다.  ㅎㅎ

그래서 돈줄,  밥줄,  사랑줄,  목숨줄만 고무줄로 두릅으로 묶어 놓고 돌아갑니다.  ㅋㅋ 하늘쥴 시인님,  *^^

부엌방님의 댓글

profile_image 부엌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44개 사선 줄
이 줄이면 죽는 줄
목이 갑갑한 줄
아뢰오
하늘시님
줄창 줄
줄로 태어나
줄에 걸려가는44줄
감사합니다

하늘시님의 댓글의 댓글

profile_image 하늘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세심한 줄님 부엌방님~^^
우습게 고맙습니다
어떻게 아셨습니까  44 죽음 4개의 의미까지.. 대단하십니다

고맙기 짝이 없습니다
항상 행복하시고 건필하세요~^^

하늘시님의 댓글

profile_image 하늘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빨래줄은 너무 고와서 차마 줄 세우지 못했습니다
구질구질한 시 한줄 그래도 끝까지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다른 것은 몰라도 그래도 줄줄 읽혀지는 줄은 좋지 않습니까 ㅎㅎ
항상 재미있는 줄 남기고 가시는 추영탑시인님 고맙습니다~^^

나싱그리님의 댓글

profile_image 나싱그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한글, 기원을 따지자면 가림토문자
역사가 짧지 않은 말, 그래서인지 더 맛나는 말
일부러 한자를 명시하지 않는 경우가 있어요
의미를 한정시키지 않고 상상력을 키워준다고나 할까요
감사합니다 *^^

하늘시님의 댓글의 댓글

profile_image 하늘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줄 줄 줄 잘 읽어 주셔서 감사합니다
줄을 보면 삶과 죽음이 하나로 연결된 듯...
시마을 어른신들의 평균줄이 아마도 중간줄은 넘어간듯 ㅎㅎ

고맙습니다 맛살이 시인님

하늘시님의 댓글

profile_image 하늘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줄줄줄 했지만 별 줄은 아니지요
싱그운 줄입니다

아침부터 후덥지 해 줄창 더워지겠네요
건강한 하루 보내세요
고맙습니다 주손시인님

라라리베님의 댓글

profile_image 라라리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줄을 놓치지 않으려고 몇번을 읽어보았습니다
눈도 마음도 즐겁게 하는 기발한 착상과 진술이
무척이나 반짝이는 시입니다
저도 줄에 안걸릴려고 엄청 애썼는데
폴짝폴짝 잘 뛰긴 했었지요
이제 줄을 보면 이 시가 생각날 듯합니다
감사히 잘 읽었습니다

하늘시님의 댓글

profile_image 하늘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줄을 잡고도 줄곧 걸리고 넘어지고..
그래도 썪은 동아줄보다는 낫겠다 싶네요
놓치지 않고 몇번이나 다녀가신 발걸음에
감사드립니다
폴짝폴짝 행복한 하루되세요~^^ 라라리베 시인님

하늘시님의 댓글

profile_image 하늘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세상천지 줄에 줄줄이 걸려도 마블은 줄에 걸리지 않는 다지요 ~~^^
대리석으로 눌러 버리면 한방에 해결 될 텐데요

다녀가신 걸음에 줄 거둡니다
고맙습니다~^^

Total 5,186건 1 페이지
우수창작시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5186 이화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5 0 07-16
5185 라라리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3 0 07-16
5184 jinkoo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1 0 07-16
5183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3 0 07-15
5182
면접관 앞에서 댓글+ 18
하늘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7 0 07-15
5181 싣딤나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9 0 07-14
5180 DOKB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5 0 07-14
5179 싣딤나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9 0 07-13
5178
치환 댓글+ 9
정석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5 0 07-13
5177
역전 앞에서 댓글+ 13
러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4 0 07-12
5176
하루 댓글+ 3
정석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9 0 07-08
5175
하루 댓글+ 12
주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5 0 07-11
5174 성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5 0 07-11
5173
대류의 기도 댓글+ 10
하늘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4 0 07-11
5172 李진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5 0 07-11
5171
꼬리를 물고 댓글+ 8
부엌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1 0 07-10
5170 라라리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3 0 07-09
5169 종이비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8 0 07-08
5168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6 0 07-08
5167
여름의 피부 댓글+ 2
창문바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0 0 07-08
5166 창가에핀석류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1 0 07-08
5165
현판 댓글+ 6
나싱그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8 0 07-06
5164 쇄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2 0 07-06
5163 달팽이걸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8 0 07-05
5162
새끼발가락 댓글+ 10
부엌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6 0 07-05
5161
무게 댓글+ 8
하늘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9 0 07-04
5160 최현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2 0 07-04
5159 힐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5 0 07-02
5158 창가에핀석류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5 0 07-02
5157
잉꼬 댓글+ 4
하늘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9 0 06-30
5156
깡충거미 댓글+ 4
동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5 0 06-29
5155
걸음 댓글+ 2
창가에핀석류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9 0 06-28
5154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3 0 06-28
5153
직무유기 댓글+ 2
대최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3 0 06-28
5152
납골당 댓글+ 2
김하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1 0 06-27
5151
3번 출구 댓글+ 2
무의(無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6 0 06-27
5150
노을 댓글+ 2
종이비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1 0 06-26
5149
핥는다 댓글+ 3
싣딤나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 0 06-26
5148
당신입니다 댓글+ 4
라라리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4 0 06-26
5147
묘비명 댓글+ 3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0 0 06-25
5146
용산구 1,2가 댓글+ 3
한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2 0 06-25
5145 한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3 0 06-24
5144 이화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4 0 06-23
5143 종이비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1 0 06-22
5142 붉은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2 1 06-22
5141
임플란트 댓글+ 18
하늘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8 0 06-22
5140
네 발 제자 댓글+ 5
동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5 0 06-22
5139 싣딤나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7 0 06-20
5138
목공, 그 하루 댓글+ 14
부엌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5 0 06-20
5137
부러진 높이 댓글+ 4
붉은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7 0 06-19
5136 주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6 0 06-19
5135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1 0 06-18
5134
빗금을 치다 댓글+ 2
李진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3 0 06-18
5133
사진 댓글+ 1
백은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7 0 06-18
5132
톱밥 댓글+ 12
부엌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0 0 06-18
5131
돌풍 댓글+ 4
맛살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4 0 06-18
5130
강변공원 댓글+ 2
창가에핀석류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4 0 06-18
5129
무더위 댓글+ 2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3 0 06-17
5128 이중매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2 0 06-17
5127
술시 댓글+ 1
종이비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0 0 06-14
5126
바보 형아 댓글+ 4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7 0 06-14
5125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2 0 06-13
5124
볶음밥 댓글+ 22
하늘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7 0 06-13
5123
일별 댓글+ 1
신수심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9 0 06-13
5122
들꽃의 눈물 댓글+ 1
幸村 강요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7 0 06-12
5121
용의자 댓글+ 4
코스모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4 0 06-12
5120
블랙 댓글+ 8
한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0 0 06-11
5119 신수심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1 0 06-11
5118
시루 댓글+ 4
대최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8 0 06-11
5117 힐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6 0 06-11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