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동네 늙은 용접사 > 우수창작시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우수창작시

  • HOME
  • 창작의 향기
  • 우수창작시

     (관리자 전용)

☞ 舊. 우수창작시  ♨ 맞춤법검사기


창작의향기 게시판에 올라온 미등단작가의 작품중에서 선정되며,

 월단위 우수작 및 연말 시마을문학상 선정대상이 됩니다

우수 창작시 등록을 원하지 않는 경우 '창작의 향기' 운영자에게 쪽지를 주세요^^

(우수 창작시에 옮겨진 작품도 퇴고 및 수정이 가능합니다)


우리 동네 늙은 용접사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4건 조회 108회 작성일 19-06-05 22:25

본문

우리 동네 늙은 용접사


우리 동네엔 허름한 철공소가 있어 가난한 사람들의 낡은 자전거며 찢어진 철기구 같은 것들을 종종 용접해 주곤 했다 그곳엔 사고로 아들을 잃은 늙은 용접사가 있었다 주름이 깊이 패인 이마에 용접 불티가 튀어 곰보딱지가 박인 손을 가진 그는 언젠가 녹슨 쇠와 스텐과 같은 이종의 재료를 용접하기가 가장 힘겹다고 말했다 또 어떤 날엔 상기된 얼굴로 나타나선 타인과 타인을 맺어주는 만큼 용접일은 성직자와 같은 거룩한 직업이라며 너스레웃음을 터뜨리기도 했다 그의 아내는 오래전 그를 떠났다 그의 직업이 미천하고 그의 손이 부끄럽다고 했단다 두꺼운 헬멧의 보안 유리 너머로 빛과 불티가 격렬하게 튀어오르는 현장 작업대 위에서 용접 홀더를 잡은 그의 얽은 손이 떨리어 왔다 햇살이 철공소의 창문을 뚫고 그의 어깨에 드리울 즈음 햇살에 떠다니는 먼지 속에서 그는 생각했다 햇살처럼 저 창문틈으로 새어나오는 햇살처럼 내 살던 고향의 들녘을 가로지르던 냇물처럼 그 투명한 물속 튀어오르던 은빛 물고기처럼 그렇게 살고 싶었노라고 이내 용접기의 전류는 늙은 용접사의 손을 타고 철판의 실핏줄이며 심장으로 흘러들었고 철판은 비틀어지는 아픔을 견디며 살과 살이 녹아들고 있었다 용접이 끝나자 아픔을 이겨낸 철판이 아픔을 가진 늙은 용접사에게 위로의 말을 건네어 왔다 늙은 용접사는 땀이 송골송골한 이마를 용접 장갑으로 쓰윽 닦고는 철공소 앞을 지나가는 동네 아이들에게 손을 흔들며 웃는 것이었다 하지만 이것이 그의 마지막 모습이었다고 한다

[이 게시물은 창작시운영자님에 의해 2019-06-10 09:45:07 창작시의 향기에서 복사 됨]
추천0

댓글목록

하늘시님의 댓글

profile_image 하늘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용접의 불꽃이 튀는 그 곳에는 뜨거운 사랑과 정이
끊어진 유와 무를 이어주듯 삶과 죽음이 공존하는
우리의 이야기 같이 읽혀집니다
많이 사라져가는 용접공의 치열을 붙잡듯
숨가쁘게 나열된 문장이 뜨겁게 다가옵니다
잘 읽었습니다 고맙습니다 너덜길 시인님~

Total 5,186건 1 페이지
우수창작시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5186 이화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4 0 07-16
5185 라라리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3 0 07-16
5184 jinkoo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9 0 07-16
5183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3 0 07-15
5182
면접관 앞에서 댓글+ 18
하늘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7 0 07-15
5181 싣딤나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8 0 07-14
5180 DOKB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5 0 07-14
5179 싣딤나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8 0 07-13
5178
치환 댓글+ 9
정석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5 0 07-13
5177
역전 앞에서 댓글+ 13
러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4 0 07-12
5176
하루 댓글+ 3
정석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9 0 07-08
5175
하루 댓글+ 12
주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5 0 07-11
5174 성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5 0 07-11
5173
대류의 기도 댓글+ 10
하늘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4 0 07-11
5172 李진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5 0 07-11
5171
꼬리를 물고 댓글+ 8
부엌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1 0 07-10
5170 라라리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3 0 07-09
5169 종이비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8 0 07-08
5168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6 0 07-08
5167
여름의 피부 댓글+ 2
창문바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0 0 07-08
5166 창가에핀석류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1 0 07-08
5165
현판 댓글+ 6
나싱그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7 0 07-06
5164 쇄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2 0 07-06
5163 달팽이걸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7 0 07-05
5162
새끼발가락 댓글+ 10
부엌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5 0 07-05
5161
무게 댓글+ 8
하늘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9 0 07-04
5160 최현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2 0 07-04
5159 힐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5 0 07-02
5158 창가에핀석류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5 0 07-02
5157
잉꼬 댓글+ 4
하늘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9 0 06-30
5156
깡충거미 댓글+ 4
동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5 0 06-29
5155
걸음 댓글+ 2
창가에핀석류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9 0 06-28
5154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3 0 06-28
5153
직무유기 댓글+ 2
대최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3 0 06-28
5152
납골당 댓글+ 2
김하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1 0 06-27
5151
3번 출구 댓글+ 2
무의(無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6 0 06-27
5150
노을 댓글+ 2
종이비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1 0 06-26
5149
핥는다 댓글+ 3
싣딤나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 0 06-26
5148
당신입니다 댓글+ 4
라라리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4 0 06-26
5147
묘비명 댓글+ 3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0 0 06-25
5146
용산구 1,2가 댓글+ 3
한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2 0 06-25
5145 한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3 0 06-24
5144 이화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4 0 06-23
5143 종이비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1 0 06-22
5142 붉은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2 1 06-22
5141
임플란트 댓글+ 18
하늘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8 0 06-22
5140
네 발 제자 댓글+ 5
동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5 0 06-22
5139 싣딤나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7 0 06-20
5138
목공, 그 하루 댓글+ 14
부엌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5 0 06-20
5137
부러진 높이 댓글+ 4
붉은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7 0 06-19
5136 주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6 0 06-19
5135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1 0 06-18
5134
빗금을 치다 댓글+ 2
李진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3 0 06-18
5133
사진 댓글+ 1
백은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7 0 06-18
5132
톱밥 댓글+ 12
부엌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0 0 06-18
5131
돌풍 댓글+ 4
맛살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4 0 06-18
5130
강변공원 댓글+ 2
창가에핀석류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4 0 06-18
5129
무더위 댓글+ 2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3 0 06-17
5128 이중매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2 0 06-17
5127
술시 댓글+ 1
종이비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0 0 06-14
5126
바보 형아 댓글+ 4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6 0 06-14
5125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2 0 06-13
5124
볶음밥 댓글+ 22
하늘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7 0 06-13
5123
일별 댓글+ 1
신수심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9 0 06-13
5122
들꽃의 눈물 댓글+ 1
幸村 강요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7 0 06-12
5121
용의자 댓글+ 4
코스모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4 0 06-12
5120
블랙 댓글+ 8
한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0 0 06-11
5119 신수심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1 0 06-11
5118
시루 댓글+ 4
대최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8 0 06-11
5117 힐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6 0 06-11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