들꽃의 눈물 > 우수창작시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우수창작시

  • HOME
  • 창작의 향기
  • 우수창작시

     (관리자 전용)

☞ 舊. 우수창작시  ♨ 맞춤법검사기


창작의향기 게시판에 올라온 미등단작가의 작품중에서 선정되며,

 월단위 우수작 및 연말 시마을문학상 선정대상이 됩니다

우수 창작시 등록을 원하지 않는 경우 '창작의 향기' 운영자에게 쪽지를 주세요^^

(우수 창작시에 옮겨진 작품도 퇴고 및 수정이 가능합니다)


들꽃의 눈물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幸村 강요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1건 조회 294회 작성일 19-06-12 22:53

본문

둘꽃의 눈물


나는 들꽃입니다
혹시, 삶에 쫓기는 당신
제 눈물을 보신 적이 있나요
저를 찾는 것은 아주 쉽죠
황량하고 거친 곳이라면 어김없이
제 무덤인양 자리잡고 있을 것이예요
특히나 도시라면 어디에나 피었죠
이름처럼 시들지도 못하고 주어진 숙명처럼
제 몫에 최선을 다하고 있어요
벗어나고 싶어도 늘 마음뿐이에요
깊게 박힌 뿌리만 원망하면서
질긴 생존 본능으로 덤같은 하루 하루를
주어진 임무처럼 소화시켜요
보란듯 오래오래 견디고 싶어요
고생한 것을 보상이라도 받듯
아쉽게도 혼자만의 꿈이 되고 알아요
주어진 것이 일년초의 운명이라서
그렇다고 실망하지는 않아요
원망조차 생각치 않아요
비단 혼자만의 일이 아니라는 것을
잘 알기 때문일 것이예요
할 수 있는 저항이라고는 비록
한 떨기의 꽃을 남기는 것 뿐이죠
마치 마지막 떨군 눈물처럼 말이에요

아픔이 배인 혼자만의 향기가 묻어나는.

 

[이 게시물은 창작시운영자님에 의해 2019-06-13 12:14:17 창작시의 향기에서 복사 됨]
추천0

댓글목록

봄빛가득한님의 댓글

profile_image 봄빛가득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덤 같은 하루살이 그 황량한 무덤앞에서
어린누이처럼 그리운 나의 숨결을 느껴봅니다.
행촌님 좋은 글 고맙습니다.

Total 5,309건 1 페이지
우수창작시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5309
릴리~, 릴리! 댓글+ 4
싣딤나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9 0 12-04
5308
첫눈 댓글+ 6
자운영꽃부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6 0 12-04
5307
빗방울의 꿈 댓글+ 3
종이비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1 0 12-03
5306
첫눈 댓글+ 14
라라리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8 0 12-03
5305 이장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0 0 12-02
5304 싣딤나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0 0 12-01
5303 정석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4 0 12-01
5302 자운영꽃부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2 0 11-30
5301
그네를 보며 댓글+ 6
책벌레정민기09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2 0 11-29
5300 종이비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8 0 11-28
5299
고무신 댓글+ 2
목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2 0 11-27
5298
수련 睡蓮 댓글+ 4
창가에핀석류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1 0 11-26
5297
우아한 연대 댓글+ 2
한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4 0 11-26
5296 시월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3 0 11-26
5295 플루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0 0 11-24
5294
몸살 댓글+ 4
한병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9 0 11-24
5293 자운영꽃부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2 0 11-23
5292 목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5 0 11-23
5291 대최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2 0 11-22
5290 창가에핀석류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1 0 11-21
5289
악수(握手) 댓글+ 2
한병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0 0 11-21
5288 시월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0 0 11-21
5287 페트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1 0 11-21
5286 싣딤나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2 0 11-21
5285 종이비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5 0 11-20
5284 김진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5 0 11-20
5283 창가에핀석류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2 0 11-19
5282
12월 댓글+ 2
이옥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0 0 11-19
5281 자운영꽃부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6 0 11-19
5280 성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9 0 11-17
5279 자운영꽃부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2 0 11-17
5278 종이비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 0 11-16
5277
분수대 댓글+ 4
싣딤나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9 0 11-16
5276 동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6 0 11-15
5275 부엌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4 0 11-15
5274 싣딤나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9 0 11-14
5273
불경기 댓글+ 12
주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1 0 11-14
5272
명장 댓글+ 4
전영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4 0 11-13
5271
갈무리 댓글+ 3
정석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5 0 11-13
5270
초봄 댓글+ 4
자운영꽃부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1 0 11-12
5269 부엌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3 0 11-11
5268 창가에핀석류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0 0 11-11
5267
지네 댓글+ 2
한병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7 0 11-10
5266 브루스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3 0 11-09
5265
겨울바람 댓글+ 2
부엌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1 0 11-09
5264
소금꽃 댓글+ 2
창가에핀석류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9 0 11-09
5263 李진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2 0 11-07
5262
조문 댓글+ 2
이화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1 0 11-07
5261
쪽문 댓글+ 4
다섯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4 0 11-07
5260
호수 댓글+ 2
자운영꽃부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0 0 11-06
5259 다섯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9 0 11-06
5258
사다리 댓글+ 4
한병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6 0 11-05
5257 시월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2 0 11-05
5256 종이비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8 0 11-05
5255
아 가을 댓글+ 4
부엌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0 0 11-04
5254 대최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9 0 11-04
5253
가을 지나 봄 댓글+ 4
라라리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4 0 11-03
5252
잔등의 온도 댓글+ 2
신수심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9 0 11-03
5251
盧天命 II 댓글+ 2
자운영꽃부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 0 11-02
5250 종이비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8 0 11-02
5249
여우 별에서 댓글+ 1
시월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0 0 11-02
5248 시월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7 0 11-01
5247 종이비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7 0 11-01
5246 라라리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8 0 10-31
5245
하얀 돛배 댓글+ 10
주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0 0 10-31
5244 목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3 0 10-31
5243
가을(퇴고) 댓글+ 6
창가에핀석류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5 0 10-30
5242 자운영꽃부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3 0 10-30
5241 대최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6 0 10-29
5240
시란 뭘까? 댓글+ 1
시월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6 0 10-29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