흑기사 백기사 > 우수창작시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우수창작시

  • HOME
  • 창작의 향기
  • 우수창작시

     (관리자 전용)

☞ 舊. 우수창작시  ♨ 맞춤법검사기


창작의향기 게시판에 올라온 미등단작가의 작품중에서 선정되며,

 월단위 우수작 및 연말 시마을문학상 선정대상이 됩니다

우수 창작시 등록을 원하지 않는 경우 '창작의 향기' 운영자에게 쪽지를 주세요^^

(우수 창작시에 옮겨진 작품도 퇴고 및 수정이 가능합니다)


흑기사 백기사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최현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4건 조회 225회 작성일 19-07-04 06:35

본문


흑기사 백기사   / 최 현덕

 

흑과 백이여

못 쓸 집과 몹쓸 집을 그만 지어라

어디든 내지른다고

()이 성()이 되지 않더라

 

()머리가 중()머리가 되었다가

()머리가 되었다가 잔머리가 되는 마는

 

천지(天地)

흰 구름 먹구름이 사이좋게 합치더니

가뭄에 단비를 내리더라

 

흑두와 백두 두 마리 개가

삼겹살을 가운데 놓고 칼바람을 일으키더라

명지바람이 못된 칼바람 맞고 소멸되더라

 

백돌과 흑돌 두 기사가 361칸 집을 놓고

밀당을 하고 가로세로 19줄이 팽팽 하구나

결국 알파고의 훈수마저 뿌리치더라

 

마주치는 소리에

청군백군 뛰놀던 운동장은 사라지고

평면에 갇힌 찬란한 빛은 서럽게 울더라

생각지 못한 것 생각이 사라진 조각들이

, 끝에 매달리더라.

 

[이 게시물은 창작시운영자님에 의해 2019-07-08 11:21:01 창작시의 향기에서 복사 됨]
추천0

댓글목록

라라리베님의 댓글

profile_image 라라리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바둑 좋아하시는 분들은 혼자서도
연구를 열심히 하시던데
최시인님도 아마 몇단 되시나 봅니다
삶의 전략이 모두 들어 있는 듯한
오묘한 전쟁터 겠지요
남과 북의 정세도 잘 풀려나갔으면 좋겠습니다
저는 오목은 많이 둬봤는데 바둑은 정말
어려웠거든요
흑기사 백기사의 숨막히는 접전
잘 보았습니다
무더운 칠월 시원하게 보내시기 바랍니다^^

최현덕님의 댓글의 댓글

profile_image 최현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귀한 걸음에 답신이 늦었습니다.
하두 요즘 뉴스 보기가 짜증나서
잡설을 늘어놨습니다.
바둑은 아마 6단 두지요
언제 한 수 하시지요. 오목으로...
고맙습니다. 강신명 시인님!

최현덕님의 댓글의 댓글

profile_image 최현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그렇습니다.
단비가 줄줄 내렸으면 하는 바램 입니다
옛날 옛적 부터 그느므 당파 싸음은 언제나 멈출런지요.
뉴스 보기가 짜증납니다.
고맙습니다. 주손 시인님!

Total 5,396건 6 페이지
우수창작시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5046
일기(日記) 댓글+ 1
이화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8 0 08-10
5045
분수 댓글+ 8
라라리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6 0 08-10
5044 자운영꽃부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4 0 08-09
5043
처갓집 댓글+ 2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0 0 08-09
5042 이화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3 0 08-09
5041
합죽선 댓글+ 11
부엌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5 0 08-08
5040
혈의 누( 淚) 댓글+ 5
싣딤나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9 0 08-07
5039
당신 댓글+ 4
종이비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2 0 08-06
5038 李진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2 0 08-05
5037
열대야 댓글+ 4
창가에핀석류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5 0 08-05
5036
눈물 댓글+ 3
이화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44 0 08-04
5035 동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0 0 08-03
5034 달팽이걸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9 1 08-03
5033 라라리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6 0 08-03
5032 하늘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9 0 08-03
5031 종이비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5 0 08-01
5030 종이비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8 0 07-31
5029 동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9 0 07-31
5028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0 0 07-31
5027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9 0 07-31
5026 이중매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0 0 07-31
5025 주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9 0 07-31
5024 이화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2 0 07-30
5023
집전화기 댓글+ 10
하늘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4 0 07-29
5022 라라리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50 0 07-29
5021
장마 댓글+ 4
자운0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3 0 07-29
5020 무의(無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9 0 07-29
5019 자운영꽃부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3 0 07-27
5018
멸치 댓글+ 4
동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1 0 07-26
5017
물위의 집 댓글+ 5
종이비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4 0 07-24
5016 러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8 0 07-24
5015
짝발 댓글+ 10
부엌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0 0 07-24
5014
데칼코마니 댓글+ 8
라라리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9 0 07-23
5013 정석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45 0 07-23
5012 맛살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1 0 07-21
5011
오래된 공책 댓글+ 6
정석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33 0 07-20
5010
성냥간 댓글+ 2
동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4 0 07-20
5009 싣딤나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6 0 07-20
5008
동막해변 댓글+ 4
자운영꽃부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5 0 07-19
5007
향수 댓글+ 10
하늘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2 0 07-19
5006 동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9 0 07-18
5005 라라리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7 0 07-18
5004 이화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60 0 07-16
5003 라라리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7 0 07-16
5002 jinkoo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7 0 07-16
5001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9 0 07-15
5000
면접관 앞에서 댓글+ 18
하늘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9 0 07-15
4999 싣딤나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6 0 07-14
4998 DOKB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3 0 07-14
4997 싣딤나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0 0 07-13
4996
치환 댓글+ 9
정석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1 0 07-13
4995
역전 앞에서 댓글+ 13
러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3 0 07-12
4994
하루 댓글+ 3
정석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85 0 07-08
4993
하루 댓글+ 12
주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6 0 07-11
4992 성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6 0 07-11
4991
대류의 기도 댓글+ 10
하늘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6 0 07-11
4990 李진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3 0 07-11
4989
꼬리를 물고 댓글+ 8
부엌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3 0 07-10
4988 라라리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2 0 07-09
4987 종이비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8 0 07-08
4986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8 0 07-08
4985
여름의 피부 댓글+ 2
창문바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9 0 07-08
4984 창가에핀석류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8 0 07-08
4983
현판 댓글+ 6
나싱그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3 0 07-06
4982 달팽이걸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0 0 07-05
4981
새끼발가락 댓글+ 10
부엌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8 0 07-05
4980
무게 댓글+ 8
하늘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7 0 07-04
열람중 최현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6 0 07-04
4978 창가에핀석류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0 0 07-02
4977
잉꼬 댓글+ 4
하늘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4 0 06-30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