꼬리를 물고 > 우수창작시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우수창작시

  • HOME
  • 창작의 향기
  • 우수창작시

     (관리자 전용)

☞ 舊. 우수창작시  ♨ 맞춤법검사기


창작의향기 게시판에 올라온 미등단작가의 작품중에서 선정되며,

 월단위 우수작 및 연말 시마을문학상 선정대상이 됩니다

우수 창작시 등록을 원하지 않는 경우 '창작의 향기' 운영자에게 쪽지를 주세요^^

(우수 창작시에 옮겨진 작품도 퇴고 및 수정이 가능합니다)


꼬리를 물고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부엌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8건 조회 302회 작성일 19-07-10 10:13

본문

꼬리를 물고 / 부엌방


태양은 빛을 쏟아내고 물을 거두어

들인다

그것으로 충분한 바람을 주었다

바람은 꽃잎을 날리고

눈물을 주었듯이


달에는 햇빛이 들었으나 물이 없어

깃발을 날리지 못한다

꽃이 없고 사랑이 없어

눈물도 없듯이


태양과 달빛을 맞은 우린 칠월에

두부콩을 본다

콩이 두부가 아니듯이 두부가

콩이 아닌

우리는 사랑에 목이 마른 것이다

사랑이 그대가 아닐 수 있다


색즉시공이라는데


나는 내가 아니듯

어제가 오늘을 데려갈 수 없다


그대의 눈물이 있어

메마른 심장에 못을 박았다

흔들리는 것 사랑한다고

느끼는 것을 변하고 변하여 알았다


바람이 바람이 아니듯이 비가

바람이 아니듯이

눈을 감을 때 흔들렸다

움직였다


[이 게시물은 창작시운영자님에 의해 2019-07-12 12:07:37 창작시의 향기에서 복사 됨]
추천0

댓글목록

하늘시님의 댓글

profile_image 하늘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꼬리를 물고 그려지는 시체의 향이
우리를 맞아주는 7월의 푸념같이 푸릅니다
메마른 심장에 못을 박은
흔들리는 사랑에 순애보의 공감이 느껴집니다
난독의 해석 혜량하소서
고맙습니다 부엌방 시인님~^^

부엌방님의 댓글

profile_image 부엌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난해한 글에 색을 들여 놓으시고 다녀가셨네요
질척한 칠월이 빨리 갔으면 합니다
시월을 그리는 마음에서 한번 써 보았네요
꼬리를 무는것은 세월과 사랑이 아닐까요
하늘시님
고맙습니다

부엌방님의 댓글

profile_image 부엌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그래요
글에 다 쓰여있나 봐요
고것도 모르고
썼네요
지금도 막 썼어요
되나 가나 기분대로
비가 한방울 떨어지는 공원입니다
감사합니다 러닝님^^

힐링님의 댓글

profile_image 힐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시향에 감미로움을 더해
내부로 향하는 튼튼함이 힘이 넘쳐
읽은 이로 하요금 다시금 명증하게
혜안을 밝혀주고 있어 감동이 아닐 수 없습니다.


부엌방 시인님!

주손님의 댓글

profile_image 주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꼬리에 꼬리를 무는 화자의 복잡한 심연에
공감해 봅니다 
그래도 올것은 오고 갈것은 사라져 갈 것입니다
오고감이 있어야 인생도 세월도 바람처럼 흩어 지겠죠

명랑한 부엌방님!

부엌방님의 댓글의 댓글

profile_image 부엌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그리 명랑한 글이 아닌듯 한데
좀 밝아 졌나요
ㅋㅋ
워낙 비포장도로를 많이 달려서
맘이 늙어 버렸어요
삽질로 다듬어 봐야지요
감사합니다
주손시인님
저녁은 삼겹살이나 아니면 호박파전이나
드시면 좋겠네요^^

Total 5,441건 1 페이지
우수창작시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5441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 0 05-25
5440 대최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8 0 05-25
5439 담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0 0 05-24
5438
초여름 댓글+ 11
코렐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0 0 05-23
5437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8 0 05-23
5436
민물 낚시 댓글+ 1
싣딤나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4 0 05-21
5435
나는 일흔 살 댓글+ 2
담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3 0 05-19
5434 대최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8 0 05-18
5433
댓글+ 1
김태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2 0 05-16
5432 고평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8 0 05-16
5431 코렐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2 0 05-16
5430 라라리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7 0 05-15
5429
Daydream 댓글+ 2
활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0 0 05-13
5428
신라의 달밤 댓글+ 2
대최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9 0 05-13
5427
제목없음 댓글+ 1
창동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3 0 05-12
5426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8 0 05-12
5425 희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7 0 05-11
5424 작은미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0 0 05-09
5423 희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9 0 05-08
5422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3 0 05-07
5421 활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0 0 05-07
5420
우리 동네 댓글+ 2
동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0 0 05-06
5419 희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6 0 05-04
5418 미륵소나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8 0 05-05
5417 작은미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1 0 05-05
5416 라라리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6 0 05-03
5415 동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5 0 05-02
5414 코렐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5 0 04-30
5413 고평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4 0 04-29
5412 정석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9 0 04-29
5411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1 0 04-29
5410 작은미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0 0 04-27
5409 김진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2 0 04-27
5408 라라리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4 1 04-25
5407 골뱅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5 0 04-22
5406 창가에핀석류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1 0 04-22
5405 힐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8 0 04-20
5404 작은미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6 0 04-20
5403 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0 0 04-19
5402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1 1 04-18
5401 힐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8 0 04-18
5400
스너프 필름 댓글+ 1
이기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7 0 04-17
5399 힐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0 0 04-17
5398 김진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8 0 04-16
5397 작은미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4 0 04-14
5396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1 0 04-13
5395 작은미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9 0 04-13
5394 창가에핀석류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4 0 04-12
5393
훌라후프 댓글+ 4
라라리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2 1 04-11
5392 이옥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8 0 04-09
5391 작은미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8 0 04-06
5390
장작불 댓글+ 2
정석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1 0 04-06
5389 라라리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3 0 04-03
5388 고평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6 0 04-02
5387
행운을 사다 댓글+ 3
대최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6 0 03-31
5386 고평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3 0 03-31
5385 미륵소나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1 0 03-28
5384
사막의 달 댓글+ 2
라라리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3 0 03-28
5383 작은미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9 0 03-28
5382 진눈개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0 0 03-26
5381 고평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 0 03-26
5380 강북수유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7 0 03-25
5379
시집 댓글+ 1
칼라피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6 0 03-24
5378 김진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0 0 03-23
5377 미륵소나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 1 03-21
5376 이화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6 0 03-21
5375 대최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9 0 03-20
5374 창가에핀석류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9 0 03-19
5373 창가에핀석류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7 0 03-17
5372 이화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2 0 03-16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