숫돌을 베다 > 우수창작시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우수창작시

  • HOME
  • 창작의 향기
  • 우수창작시

     (관리자 전용)

☞ 舊. 우수창작시  ♨ 맞춤법검사기


창작의향기 게시판에 올라온 미등단작가의 작품중에서 선정되며,

 월단위 우수작 및 연말 시마을문학상 선정대상이 됩니다

우수 창작시 등록을 원하지 않는 경우 '창작의 향기' 운영자에게 쪽지를 주세요^^

(우수 창작시에 옮겨진 작품도 퇴고 및 수정이 가능합니다)


숫돌을 베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최경순s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2건 조회 181회 작성일 19-09-09 07:54

본문

숫돌을 베다/ 최경순



대장간에서 칼날에 불꽃을 품고
떠났던 서슬 퍼렇던 칼이 몽니가 되어 돌아왔다

찢기고 으스러지고 녹이 슬어
자존감을 상실한 채 응급실 숫돌에 누워있다
숫돌은 칼의 차트(chart)를 읽고 있다
무뎌진 칼을 세워 숫돌을 배니 칼날의 사혈(死血)이 보인다
제 몸이 아니라고 함부로 칼등으로 치고
칼날로 배고 찌르고 째고 자르던 참혹했던 날들,
칼은 뭉개진 몸을 숫돌에 의지한 채
한 때 불꽃처럼 번뜩였을 기백을 애써 지우려 한다

숫돌은 힘을 주어 밀어내고
힘을 빼고 끌어당김을 반복한다
가끔씩 양날 끝을 번갈아 비춰보는 눈썰미,
엄지손가락을 쓱 날에 문질러 섬세한지 표정으로 읽는다
칼을 가는 일은 제 살을 베어내는 일이다
칼의 상처는 억겁의 시간을 거스르고
제 몸이 아니라고 마구 동강 내다가 배인 상처,
쉽사리 베어낼 수가 없었다
전장* 속 숫돌은 칼의 상처가 덧나지 않게 시술로서
양날을 앙칼지게 세워 정기를 불어넣는다
숫돌은 칼날을 죽이기도 살리기도 한다
숫돌을 벤 칼은 새 칼로 거듭난다
숫돌은 명의(名醫)다

숫돌은 칼날을 품었다



*어떤 일을 책임지고 맡아 실행함

[이 게시물은 창작시운영자님에 의해 2019-09-11 13:07:16 창작시의 향기에서 복사 됨]
추천0

댓글목록

정석촌님의 댓글

profile_image 정석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푸르게 치 뜬  날의 선연함이
청자 빛 옥색하늘을  검무처럼  번득입니다 ^^
여전하신 기량도  함께 반갑습니다 ㅎㅎ

최경순s님의 댓글

profile_image 최경순s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칼날을 죽이지 못하고 살리려니
숫돌이 자꾸 야위여 갑니다
칼이 숫돌을 자꾸 베어 가니
칼은 점점 퍼렇게 날이 서지요
저의 글도 칼날처럼 선연해지길 바라 봅니다

정석촌 시인님
답글이 늦었습니다
요즘 왜 이렇게 바쁜지요,
아침 9시 출근, 저녁 9:30 퇴근
10 시에 늦은 저녁을 먹고
이제야 시마을 노크합니다
시인님께서는 여전하십니다
수많은 시가 포도 송이처럼
주렁주렁 하십니다
늦은 밤 편안히 쉬십시오

Total 5,450건 1 페이지
우수창작시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5450 진우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8 0 05-31
5449 희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9 0 05-31
5448
우물 댓글+ 1
작은미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6 0 05-31
5447 한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0 0 05-30
5446
분갈이 댓글+ 4
싣딤나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3 0 05-29
5445 이옥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5 0 05-27
5444 작은미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6 0 05-27
5443 힐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7 0 05-26
5442 고평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2 0 05-26
5441 맛살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6 0 05-26
5440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0 0 05-25
5439 대최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9 0 05-25
5438 담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8 0 05-24
5437
초여름 댓글+ 11
코렐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0 0 05-23
5436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3 0 05-23
5435
민물 낚시 댓글+ 1
싣딤나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2 0 05-21
5434
나는 일흔 살 댓글+ 2
담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1 0 05-19
5433 대최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5 0 05-18
5432 고평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8 0 05-16
5431 코렐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6 0 05-16
5430 라라리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1 0 05-15
5429
Daydream 댓글+ 2
활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8 0 05-13
5428
신라의 달밤 댓글+ 2
대최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6 0 05-13
5427
제목없음 댓글+ 1
창동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5 0 05-12
5426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2 0 05-12
5425 희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4 0 05-11
5424 작은미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5 0 05-09
5423 희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3 0 05-08
5422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2 0 05-07
5421 활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6 0 05-07
5420
우리 동네 댓글+ 2
동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5 0 05-06
5419 희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1 0 05-04
5418 미륵소나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3 0 05-05
5417 작은미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0 0 05-05
5416 라라리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1 0 05-03
5415 동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2 0 05-02
5414 코렐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7 0 04-30
5413 고평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8 0 04-29
5412 정석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6 0 04-29
5411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5 0 04-29
5410 작은미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4 0 04-27
5409 김진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1 0 04-27
5408 라라리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1 1 04-25
5407 골뱅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9 0 04-22
5406 창가에핀석류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6 0 04-22
5405 힐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5 0 04-20
5404 작은미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8 0 04-20
5403 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6 0 04-19
5402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4 1 04-18
5401 힐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2 0 04-18
5400
스너프 필름 댓글+ 1
이기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3 0 04-17
5399 힐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5 0 04-17
5398 김진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 0 04-16
5397 작은미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2 0 04-14
5396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6 0 04-13
5395 작은미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2 0 04-13
5394 창가에핀석류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9 0 04-12
5393
훌라후프 댓글+ 4
라라리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4 1 04-11
5392 이옥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1 0 04-09
5391 작은미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2 0 04-06
5390
장작불 댓글+ 2
정석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9 0 04-06
5389 라라리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6 0 04-03
5388 고평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0 0 04-02
5387
행운을 사다 댓글+ 3
대최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1 0 03-31
5386 고평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7 0 03-31
5385 미륵소나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7 0 03-28
5384
사막의 달 댓글+ 2
라라리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8 0 03-28
5383 작은미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3 0 03-28
5382 진눈개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7 0 03-26
5381 고평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4 0 03-26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