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음정원에서 > 우수창작시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우수창작시

  • HOME
  • 창작의 향기
  • 우수창작시

     (관리자 전용)

☞ 舊. 우수창작시  ♨ 맞춤법검사기


창작의향기 게시판에 올라온 미등단작가의 작품중에서 선정되며,

 월단위 우수작 및 연말 시마을문학상 선정대상이 됩니다

우수 창작시 등록을 원하지 않는 경우 '창작의 향기' 운영자에게 쪽지를 주세요^^

(우수 창작시에 옮겨진 작품도 퇴고 및 수정이 가능합니다)


얼음정원에서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자운영꽃부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3건 조회 205회 작성일 19-10-05 00:04

본문



- 라라에게 




햇빛이 새어드는 날카로운 성에의 궁전에서

질주하듯 지나간 직선과 예각의 교향악 속에서

 

성에를 빚어

여러 형상의 정신을 만들어낸다.

 

고통의 정원이다.

 

분출하자마자 허공에 얼어붙어 버리는

나도 몰랐던 내 표정들이,

얼음 깊숙이 음각(陰刻)

너의 신경 가장 안쪽에서 만져진다.

 

투명함의 세밀한 농도를 조절하며

빛의 기하학 속에서 너의 정원을 구축한다.

 

측백나무 혼자 앙상한 발랄라이카를 연주하고 있는

불협화음의 흑요석 뚜껑이 닫힌 자리.

혈관마저 얼어붙어

저 눈부신 수수께끼와 조응하는 네 초상화의 무게를 알지 못한다.

 

작은 크리스탈 잔 안에 요동치는 빛이 너를 완전히

해체해 버린 이 정원에서

심장을 움켜쥐고 조용히 허물어지는

새하얀 신전의 기둥들.

 

잘려지고 있는 혈관 안으로 휘갈겨 쓴

卽興詩같은 암호 몇 개가 내 고통 안에서 뒹굴고 있다.

 

전에 듣지 못했던 고통의 새 리듬이

몇개의 안에서 제 음향의 무게와 빛깔을

다른 모든 들이 험준한 것과 조화를 이루는 곳에서

언어 바깥의 언어에 충돌하고 있는. 


얼굴 가린 날개가 퍼덕이다가

날개뼈가 근본부터 흔들리다가  

가장 마지막에 견지하는 팽팽한 동작.   

 

그 빛깔과 음향 내 꿈이 상상할 수 있는 가장 이질적인 공간에

너를 앉히고 싶다.

하나의 이 울림으로써 그 울림이 지속되는 동안

혼자 격렬한 상흔 좌우로 찢어대는,


투명한 것을 사이에 두고 좌우대칭의

그 한쪽이 죄라면

다른 반대편에 이름도 얼굴도 모르는 널 조각하고 싶다. 






[이 게시물은 창작시운영자님에 의해 2019-10-08 08:37:05 창작시의 향기에서 복사 됨]
추천0

댓글목록

라라리베님의 댓글

profile_image 라라리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부제를 보고 순간 저인가 하고
허공에 얼어버릴려다 말았습니다 ㅎ

저는 음악이 주는 신비로움으로 읽히는데
꽃부리님의 시는 뭔가 형이상학적인
깊은 세계를 품고 있는 것 같아
감히 느낌을 말하기가 어렵기도 하고
한편으론 부럽습니다
그 풍부한 표현의 힘이 어디서 나오시는 건지
얼음정원의 구석구석을 만져보다 갑니다
잘 감상했습니다^^

자운영꽃부리님의 댓글의 댓글

profile_image 자운영꽃부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좋은 댓글 감사합니다.

라라리베님은 아니고요, 닥터 지바고에 나오는 그 라라입니다.
닥터 지바고가 라라에게 시를 쓰는 장면이 영화에 나오는데 저는 그 시가 늘 궁금했었습니다.
그래서 한번 써 본 것입니다.

모든 감각과 정신을 통틀어서 가장 순수하고 원초적인 것은 무엇일까 생각해 보다가 그 감각은 고통이다 하는 생각이 들더군요.
그래서 얼음의 정원 = 고통의 정원으로 놓고 시상을 전개해 본 것입니다.
그런 철저하고 순수한 세계에 라라를 놓고 시상을 전개해 보았습니다.

사실 시상의 전개가 그렇게 활달하지 않은 습작입니다.

라라리베님의 댓글

profile_image 라라리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제가 아닌 것은 당연히 알고 있고요ㅎ
제 아이디에 라라가 음악을 뜻하는 라라도 되지만
닥터지바고를 워낙 감명깊게 봐서
라라를 생각하며 넣은 것이기도 하거든요
그 라라가 아닐까 생각했는데 제 생각이 맞았네요

유리창을 덮은 성에꽃 속에
지바고가 고적한 책상 앞에서 펜을 들어 시를 써내려가던
그 장면이 저도 인상깊게 떠오르네요

Total 5,312건 1 페이지
우수창작시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5312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4 0 12-09
5311 봄뜰000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 0 12-08
5310 목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 0 12-07
5309
릴리~, 릴리! 댓글+ 4
싣딤나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7 0 12-04
5308
첫눈 댓글+ 6
자운영꽃부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4 0 12-04
5307
빗방울의 꿈 댓글+ 3
종이비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6 0 12-03
5306
첫눈 댓글+ 14
라라리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4 0 12-03
5305 이장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4 0 12-02
5304 싣딤나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3 0 12-01
5303 정석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9 0 12-01
5302 자운영꽃부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3 0 11-30
5301
그네를 보며 댓글+ 6
책벌레정민기09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6 0 11-29
5300 종이비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9 0 11-28
5299
고무신 댓글+ 2
목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4 0 11-27
5298
수련 睡蓮 댓글+ 4
창가에핀석류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4 0 11-26
5297
우아한 연대 댓글+ 2
한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6 0 11-26
5296 시월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5 0 11-26
5295 플루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1 0 11-24
5294
몸살 댓글+ 4
한병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1 0 11-24
5293 자운영꽃부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4 0 11-23
5292 목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8 0 11-23
5291 대최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4 0 11-22
5290 창가에핀석류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4 0 11-21
5289
악수(握手) 댓글+ 2
한병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1 0 11-21
5288 시월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1 0 11-21
5287 페트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4 0 11-21
5286 싣딤나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7 0 11-21
5285 종이비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7 0 11-20
5284 김진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7 0 11-20
5283 창가에핀석류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3 0 11-19
5282
12월 댓글+ 2
이옥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2 0 11-19
5281 자운영꽃부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9 0 11-19
5280 성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2 0 11-17
5279 자운영꽃부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4 0 11-17
5278 종이비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2 0 11-16
5277
분수대 댓글+ 4
싣딤나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0 0 11-16
5276 동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7 0 11-15
5275 부엌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5 0 11-15
5274 싣딤나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0 0 11-14
5273
불경기 댓글+ 12
주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2 0 11-14
5272
명장 댓글+ 4
전영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5 0 11-13
5271
갈무리 댓글+ 3
정석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9 0 11-13
5270
초봄 댓글+ 4
자운영꽃부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2 0 11-12
5269 부엌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4 0 11-11
5268 창가에핀석류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1 0 11-11
5267
지네 댓글+ 2
한병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8 0 11-10
5266 브루스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4 0 11-09
5265
겨울바람 댓글+ 2
부엌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2 0 11-09
5264
소금꽃 댓글+ 2
창가에핀석류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0 0 11-09
5263 李진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3 0 11-07
5262
조문 댓글+ 2
이화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2 0 11-07
5261
쪽문 댓글+ 4
다섯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5 0 11-07
5260
호수 댓글+ 2
자운영꽃부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1 0 11-06
5259 다섯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0 0 11-06
5258
사다리 댓글+ 4
한병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7 0 11-05
5257 시월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3 0 11-05
5256 종이비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0 0 11-05
5255
아 가을 댓글+ 4
부엌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0 0 11-04
5254 대최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9 0 11-04
5253
가을 지나 봄 댓글+ 4
라라리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5 0 11-03
5252
잔등의 온도 댓글+ 2
신수심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 0 11-03
5251
盧天命 II 댓글+ 2
자운영꽃부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 0 11-02
5250 종이비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0 0 11-02
5249
여우 별에서 댓글+ 1
시월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2 0 11-02
5248 시월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7 0 11-01
5247 종이비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7 0 11-01
5246 라라리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1 0 10-31
5245
하얀 돛배 댓글+ 10
주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0 0 10-31
5244 목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4 0 10-31
5243
가을(퇴고) 댓글+ 6
창가에핀석류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6 0 10-30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