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네를 보며 > 우수창작시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우수창작시

  • HOME
  • 창작의 향기
  • 우수창작시

     (관리자 전용)

☞ 舊. 우수창작시  ♨ 맞춤법검사기


창작의향기 게시판에 올라온 미등단작가의 작품중에서 선정되며,

 월단위 우수작 및 연말 시마을문학상 선정대상이 됩니다

우수 창작시 등록을 원하지 않는 경우 '창작의 향기' 운영자에게 쪽지를 주세요^^

(우수 창작시에 옮겨진 작품도 퇴고 및 수정이 가능합니다)


그네를 보며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책벌레정민기09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6건 조회 133회 작성일 19-11-29 08:30

본문

그네를 보며


  정민기



  내 마음의 무게를 재는 듯
  그네가 흔들린다
  누군가 타고 간
  저 기다림

  느릿느릿, 내 마음
  엇박자로 흔들린다

  네가 타면
  내가 밀어주고

  내가 타면
  네가 밀어주던

  먼 기억 속에서
  오래 기다려준
  그네

  노을 블랙홀 속으로
  너와 나
  빨려든다

[이 게시물은 창작시운영자님에 의해 2019-12-02 13:55:37 창작시의 향기에서 복사 됨]
추천0

댓글목록

두무지님의 댓글

profile_image 두무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시상이 독특 합니다
내 마음의 무게를 재듯 흔들거리는 그네!
그 표현 하나로 압권 입니다
늘 좋은 시 많이 부탁 드립니다.

힐링님의 댓글

profile_image 힐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그네는 누구나 정겨움의 추억의 장소이고
그 추억이 우리 가슴에 떠나지 않죠.
노을 속에 놓여진 풍경이 그림처럼 그려집니다.

책벌레 정민기 시인님!

책벌레정민기09님의 댓글의 댓글

profile_image 책벌레정민기09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감사합니다.
월화 드라마 '조선로코 녹두전'에서
그네를 타는 모습이
어린 시절 추억으로 다가왔습니다.
즐거운 하루 보내시고,
문운과 건강을 기원합니다.

부엌방님의 댓글

profile_image 부엌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하루의 시간이 그네로 표현되는
마음 한자락이 나풀거리고 노을로 감쪽같이^^
다시 들어와 봅니다 감사합니다

Total 5,253건 1 페이지
우수창작시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5253 코스모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5 0 12-12
5252 미륵소나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1 0 12-11
5251 자운영꽃부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1 0 12-11
5250
코스모스 댓글+ 1
7코스모스7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8 0 12-11
5249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3 0 12-09
5248 봄뜰000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4 0 12-08
5247 목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0 0 12-07
5246
릴리~, 릴리! 댓글+ 4
싣딤나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5 0 12-04
5245
첫눈 댓글+ 6
자운영꽃부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4 0 12-04
5244
빗방울의 꿈 댓글+ 3
종이비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9 0 12-03
5243
첫눈 댓글+ 14
라라리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8 0 12-03
5242 이장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1 0 12-02
5241 싣딤나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0 0 12-01
5240 정석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1 0 12-01
5239 자운영꽃부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1 0 11-30
열람중
그네를 보며 댓글+ 6
책벌레정민기09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4 0 11-29
5237 종이비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0 0 11-28
5236
고무신 댓글+ 2
목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6 0 11-27
5235
수련 睡蓮 댓글+ 4
창가에핀석류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0 0 11-26
5234 시월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3 0 11-26
5233 플루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8 0 11-24
5232
몸살 댓글+ 4
한병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1 0 11-24
5231 자운영꽃부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9 0 11-23
5230 목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1 0 11-23
5229 대최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9 0 11-22
5228 창가에핀석류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8 0 11-21
5227
악수(握手) 댓글+ 2
한병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8 0 11-21
5226 시월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1 0 11-21
5225 페트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8 0 11-21
5224 싣딤나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7 0 11-21
5223 종이비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6 0 11-20
5222 김진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6 0 11-20
5221 창가에핀석류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9 0 11-19
5220
12월 댓글+ 2
이옥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5 0 11-19
5219 자운영꽃부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6 0 11-19
5218 성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6 0 11-17
5217 자운영꽃부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1 0 11-17
5216 종이비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5 0 11-16
5215
분수대 댓글+ 4
싣딤나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5 0 11-16
5214 동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1 0 11-15
5213 부엌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9 0 11-15
5212 싣딤나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5 0 11-14
5211
불경기 댓글+ 12
주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9 0 11-14
5210
명장 댓글+ 4
전영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8 0 11-13
5209
갈무리 댓글+ 3
정석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1 0 11-13
5208
초봄 댓글+ 4
자운영꽃부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5 0 11-12
5207 부엌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8 0 11-11
5206 창가에핀석류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4 0 11-11
5205
지네 댓글+ 2
한병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3 0 11-10
5204 브루스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7 0 11-09
5203
겨울바람 댓글+ 2
부엌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4 0 11-09
5202
소금꽃 댓글+ 2
창가에핀석류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4 0 11-09
5201 李진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5 0 11-07
5200
조문 댓글+ 2
이화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9 0 11-07
5199
쪽문 댓글+ 4
다섯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9 0 11-07
5198
호수 댓글+ 2
자운영꽃부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2 0 11-06
5197 다섯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4 0 11-06
5196
사다리 댓글+ 4
한병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0 0 11-05
5195 시월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6 0 11-05
5194 종이비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3 0 11-05
5193
아 가을 댓글+ 4
부엌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7 0 11-04
5192 대최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7 0 11-04
5191
가을 지나 봄 댓글+ 4
라라리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6 0 11-03
5190
잔등의 온도 댓글+ 2
신수심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5 0 11-03
5189
盧天命 II 댓글+ 2
자운영꽃부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5 0 11-02
5188 종이비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8 0 11-02
5187
여우 별에서 댓글+ 1
시월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7 0 11-02
5186 시월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5 0 11-01
5185 종이비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5 0 11-01
5184 라라리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7 0 10-31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