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느 연주회 > 우수창작시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우수창작시

  • HOME
  • 창작의 향기
  • 우수창작시

     (관리자 전용)

☞ 舊. 우수창작시  ♨ 맞춤법검사기


창작의향기 게시판에 올라온 미등단작가의 작품중에서 선정되며,

 월단위 우수작 및 연말 시마을문학상 선정대상이 됩니다

우수 창작시 등록을 원하지 않는 경우 '창작의 향기' 운영자에게 쪽지를 주세요^^

(우수 창작시에 옮겨진 작품도 퇴고 및 수정이 가능합니다)


어느 연주회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자운영꽃부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0건 조회 150회 작성일 19-11-30 23:35

본문


어느 연주회 





슬며시 내리던 잿빛 으스름이 완전한 암흑으로 화한 밤이었다. 


나는 그녀가 어느 노년의 피아니스트 앞에서 어떤 표정을 지었는지 아직도 기억한다.

 

"이것이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음악이예요."

 

도나우강이라던가 아니면 드라바강이라던가,

그의 입안에 청푸른 개구리들이 잔뜩 고여 있었다.

 

나이테가 잔뜩 감긴 팔을 웅변하듯 휘휘 저으며

잎이 거의 져 버린 가지로 조명등빛을 쫓아냈다.

 

22살의 청년이 사랑하는 사람을 위해 작곡한 곡.

그는 푸른 강물 안으로 들어가

휘어진 나뭇가지와 물살 안에 흩어지는 달빛과 별빛 퍼져가는 동심원을

흩는 것이었다.

 

그의 손가락이 흰 건반과 검은 건반 사이에서 익사한

소녀를 끌어냈다.

동유럽 어딘가의 억양이 소녀의 너덜너덜해진 치마에

배어 있었다. 


누구를 위해 그녀는 심연에 몸을 던졌던가?

내가 방금 그녀를 집에 배웅해주었는데 말이다.   

 

그는 16세기에 지어진 무뚝뚝한 돌다리 위로 돌아온다.

돌다리 위에 아무도 없고 소녀도 없다.

검은 물살이 다리 바로 아래를 지나가는 황홀한 소리, 그의 긴 손가락이

깨진 유리조각들 사이를 더듬는다. 


"이 강물도 멎는 곳이 있겠지요."


"멀리서 대성당의 종소리가 울리기를 기다려요......"


그는 창백한 관을 열어 소녀의 시신을 선율 위에 올린다.

가만히 누워있는 소녀의 무릎 아래에 하혈한 주홍빛 강물이 흐르고 있었다.

그날밤 소녀의 옆구리에서 청록빛 계수나무가 무럭무럭 자랐다. 

천장에 옹기종기 모여앉은 청중들은 달빛 자갈들 사이를 밟고 

삼삼오오 강물 위에 피어나고 있었다.










[이 게시물은 창작시운영자님에 의해 2019-12-02 13:59:06 창작시의 향기에서 복사 됨]
추천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5,253건 1 페이지
우수창작시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5253 코스모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5 0 12-12
5252 미륵소나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1 0 12-11
5251 자운영꽃부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1 0 12-11
5250
코스모스 댓글+ 1
7코스모스7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8 0 12-11
5249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3 0 12-09
5248 봄뜰000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4 0 12-08
5247 목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0 0 12-07
5246
릴리~, 릴리! 댓글+ 4
싣딤나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5 0 12-04
5245
첫눈 댓글+ 6
자운영꽃부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4 0 12-04
5244
빗방울의 꿈 댓글+ 3
종이비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9 0 12-03
5243
첫눈 댓글+ 14
라라리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8 0 12-03
5242 이장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1 0 12-02
5241 싣딤나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0 0 12-01
5240 정석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1 0 12-01
열람중 자운영꽃부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1 0 11-30
5238
그네를 보며 댓글+ 6
책벌레정민기09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3 0 11-29
5237 종이비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0 0 11-28
5236
고무신 댓글+ 2
목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6 0 11-27
5235
수련 睡蓮 댓글+ 4
창가에핀석류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0 0 11-26
5234 시월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3 0 11-26
5233 플루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8 0 11-24
5232
몸살 댓글+ 4
한병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1 0 11-24
5231 자운영꽃부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9 0 11-23
5230 목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1 0 11-23
5229 대최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9 0 11-22
5228 창가에핀석류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8 0 11-21
5227
악수(握手) 댓글+ 2
한병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8 0 11-21
5226 시월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1 0 11-21
5225 페트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8 0 11-21
5224 싣딤나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7 0 11-21
5223 종이비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6 0 11-20
5222 김진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6 0 11-20
5221 창가에핀석류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9 0 11-19
5220
12월 댓글+ 2
이옥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5 0 11-19
5219 자운영꽃부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6 0 11-19
5218 성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6 0 11-17
5217 자운영꽃부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1 0 11-17
5216 종이비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5 0 11-16
5215
분수대 댓글+ 4
싣딤나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5 0 11-16
5214 동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1 0 11-15
5213 부엌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9 0 11-15
5212 싣딤나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5 0 11-14
5211
불경기 댓글+ 12
주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9 0 11-14
5210
명장 댓글+ 4
전영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8 0 11-13
5209
갈무리 댓글+ 3
정석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1 0 11-13
5208
초봄 댓글+ 4
자운영꽃부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5 0 11-12
5207 부엌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8 0 11-11
5206 창가에핀석류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4 0 11-11
5205
지네 댓글+ 2
한병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3 0 11-10
5204 브루스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7 0 11-09
5203
겨울바람 댓글+ 2
부엌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4 0 11-09
5202
소금꽃 댓글+ 2
창가에핀석류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4 0 11-09
5201 李진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5 0 11-07
5200
조문 댓글+ 2
이화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9 0 11-07
5199
쪽문 댓글+ 4
다섯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9 0 11-07
5198
호수 댓글+ 2
자운영꽃부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2 0 11-06
5197 다섯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4 0 11-06
5196
사다리 댓글+ 4
한병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0 0 11-05
5195 시월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6 0 11-05
5194 종이비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3 0 11-05
5193
아 가을 댓글+ 4
부엌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7 0 11-04
5192 대최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7 0 11-04
5191
가을 지나 봄 댓글+ 4
라라리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6 0 11-03
5190
잔등의 온도 댓글+ 2
신수심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5 0 11-03
5189
盧天命 II 댓글+ 2
자운영꽃부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5 0 11-02
5188 종이비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8 0 11-02
5187
여우 별에서 댓글+ 1
시월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7 0 11-02
5186 시월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5 0 11-01
5185 종이비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5 0 11-01
5184 라라리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7 0 10-31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