릴리~, 릴리! > 우수창작시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우수창작시

  • HOME
  • 창작의 향기
  • 우수창작시

     (관리자 전용)

☞ 舊. 우수창작시  ♨ 맞춤법검사기


창작의향기 게시판에 올라온 미등단작가의 작품중에서 선정되며,

 월단위 우수작 및 연말 시마을문학상 선정대상이 됩니다

우수 창작시 등록을 원하지 않는 경우 '창작의 향기' 운영자에게 쪽지를 주세요^^

(우수 창작시에 옮겨진 작품도 퇴고 및 수정이 가능합니다)


릴리~, 릴리!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싣딤나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4건 조회 207회 작성일 19-12-04 23:03

본문

릴리, 릴리~

 

 

아직도 바일레 늪의 흑양나무들은 잔가지 성성한 그림자로 투망을 치고

*희나리처럼 은광을 내뿜으며 어룬거리는 하현달을 잡고 있는지

첫눈이 온다더니, 일기예보가 빗나가고, 행인들의 옷깃에 떨어진 진눈깨비는

육각의 결정을 허물며 빗방울이 되어가고, 적포도주 빛 숄을 가슴 쪽으로

바싹 당기며 그녀는 붉은 신호등이 푸른 신호등으로 바뀌기를 기다리고 있었지

릴리~ 릴리!

 

나는 나의 피조물일 뿐이야. 여자는 사람의 암컷이 아니라 여자라는 영혼이라고

했지​. 장미를 와인 잔에 꽂은 것은 실수가 아니라 였는지도 몰라, *여자는 태어나는

것도 만들어지는 것도 아니라, 만들어 가는 거라고 했지. 여자라는 영혼이 만들어가는

사람이라고. 암컷의 몸이 여자를 이룬 것이 아니라 여자라는 영혼이 여자의 몸을

이룬거라고,

 

베게너! 나를 깊이 잠들게 하고, 나에게서 나를 불러낼 수 있다면, 우리도

문득 신의 외로움에 가 닿을 수 있을까? ​! 릴리, 자네가 뼈를 깍아 만든 여자가 

찰랑이는 물에 뜬 복숭아처럼 복사뼈를 드러낸  긴 후레아 치마를 입고

삼선 슬리퍼를 끌며 걸어 나올 것 같아, 그녀를 뚝 따 먹고 자자손손 빼도 박도 못할

원죄 한번 지어보고 싶은 밤이야, 누가 일러준 적도 없는 부끄러움을 알게 하여 무성한 풀치마

를 입히고 골목을 거니시는 신의 눈을 피해 야반도주 하고 싶은 밤이야

 

릴리, 오! 릴리~!

 

 

*붕어의 일종, 흰빛이 나며, 붕어는 숫컷이 암컷으로 변하는 자웅동체 어종이다.

*시몬드 보봐르의 여자는 태어나는 것이 아니라 만들어지는 것이다 변용.

 

영화 데니쉬 걸을 보고


[이 게시물은 창작시운영자님에 의해 2019-12-06 11:55:52 창작시의 향기에서 복사 됨]
추천0

댓글목록

싣딤나무님의 댓글

profile_image 싣딤나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감사합니다. 대마황님, 대마황 손아귀에서 미나를 구해내자 라는 노래가 있었는데
미나는 잘 있는지. ㅋㅋㅋ 재미 있었다고 하시니, 더 재미 있으시라고,

싣딤나무님의 댓글

profile_image 싣딤나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저 영화 보셨어요?
영상 한 컷 한 컷이 명화 같음
요즘 여자들, 출산을 못마땅하게 여기는데
자신들의 몸이 얼마나 위대한 것인지 알까요?
베게너는 실제로 덴마크의 화가였는데
세계 최초로 성전환수술을 했죠.
에디 레드메인의 섬세하고 예민한 연기가 돋보였는데
그 영화를 보시면 제 시가 그닥 대단하지 못하다는
것을 들키게 될 것 같습니다.
전 베게너의 바일레 늪의 다섯그루 나무가
참 인상적이였어요.

심심하시면 한 번 다운받아 보시길.ㅋㅋㅋ

Total 5,396건 2 페이지
우수창작시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5326 라라리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3 0 02-09
5325
첫차 댓글+ 2
한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9 0 02-08
5324 이화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4 0 02-08
5323 자운영꽃부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3 0 02-07
5322 삼생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3 0 02-07
5321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6 1 02-06
5320
운다 댓글+ 1
싣딤나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1 0 02-04
5319 목동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8 0 02-04
5318
댓글+ 2
이옥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6 0 02-04
5317
온다 댓글+ 12
라라리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0 0 02-01
5316 무의(無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0 0 01-29
5315 자운영꽃부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1 0 01-30
5314 강북수유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7 0 01-30
5313
그늘의 필담 댓글+ 2
무의(無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5 0 01-30
5312 이화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1 0 01-28
5311 이옥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4 0 01-28
5310
두루미 댓글+ 1
김해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3 0 01-28
5309 페트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0 0 01-28
5308
앵오리 댓글+ 2
동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6 0 01-26
5307 싣딤나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8 0 01-23
5306 종이비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9 0 01-23
5305
청춘 댓글+ 2
미륵소나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6 0 01-23
5304 자운영꽃부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6 0 01-22
5303 시월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3 0 01-22
5302 힐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5 2 01-21
5301 종이비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5 1 01-21
5300
야광나무 댓글+ 1
김하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4 0 01-19
5299 泉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0 0 01-19
5298 라라리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2 0 01-18
5297
선문답 댓글+ 1
강북수유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1 0 01-18
5296 창가에핀석류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9 0 01-16
5295 창가에핀석류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1 0 01-15
5294 종이비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4 0 01-15
5293 자운영꽃부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8 0 01-14
5292
3,5,3,5,3,5 댓글+ 2
싣딤나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8 0 01-11
5291
공식이 댓글+ 6
이옥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8 0 01-11
5290 동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4 0 01-10
5289 붉은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9 0 01-10
5288 목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0 0 01-09
5287
초겨울 하루 댓글+ 2
자운영꽃부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2 0 01-08
5286
소묘로 걷다 댓글+ 2
라라리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3 0 01-07
5285
마지막 외출 댓글+ 3
이옥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5 0 01-07
5284 미륵소나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8 0 01-06
5283 이화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1 0 01-06
5282 자운영꽃부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2 0 01-06
5281 정석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7 0 01-05
5280
기형로봇Z 댓글+ 3
창동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9 0 01-03
5279 자운영꽃부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5 0 01-03
5278 라라리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1 0 01-02
5277
스텝의 그림 댓글+ 2
이장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8 0 01-02
5276
늙은 호박 댓글+ 4
이옥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4 0 01-01
5275 목동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5 0 12-31
5274 이화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0 0 12-29
5273 시월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9 0 12-29
5272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2 0 12-28
5271 동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6 0 12-28
5270
이인상 댓글+ 2
자운영꽃부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7 0 12-27
5269
지적도 댓글+ 5
다섯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5 0 12-26
5268
약속 장소 댓글+ 2
정석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1 0 12-26
5267
화엄사 댓글+ 1
이화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6 0 12-25
5266 시월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5 0 12-22
5265 자운영꽃부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3 0 12-21
5264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6 0 12-21
5263
시루 섬 댓글+ 4
이옥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7 0 12-21
5262
데칼코마니 2 댓글+ 2
라라리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3 0 12-21
5261 동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7 0 12-21
5260 자운영꽃부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3 0 12-19
5259 김진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2 0 12-19
5258 싣딤나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0 0 12-18
5257
구멍 댓글+ 2
이옥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6 0 12-17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