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겨울 하루 > 우수창작시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우수창작시

  • HOME
  • 창작의 향기
  • 우수창작시

     (관리자 전용)

☞ 舊. 우수창작시  ♨ 맞춤법검사기


창작의향기 게시판에 올라온 미등단작가의 작품중에서 선정되며,

 월단위 우수작 및 연말 시마을문학상 선정대상이 됩니다

우수 창작시 등록을 원하지 않는 경우 '창작의 향기' 운영자에게 쪽지를 주세요^^

(우수 창작시에 옮겨진 작품도 퇴고 및 수정이 가능합니다)


초겨울 하루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자운영꽃부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2건 조회 323회 작성일 20-01-08 00:02

본문



하루 종일 비가 내렸다. 초겨울이라 잎이 모두 지고, 나는 내 방안에서 모든 것을 치워 버렸다.  


혼자 이 방안에 누워 형체 없는 천장을 바라본다.  


하늘 속에는 나목들로 가득한 숲이 떨고 있다. 가슴이 빈약했던 에디오피아에서 온 소녀가 테이블 위에 쌓인 녹조 (綠藻)를 치우는 것이 보인다.  

폐렴에 걸린 혜성이 자오선을 찢는 것이 보이고, 어머니께서 원시림을 땀방울로 흘리시며 토굴같은 부엌으로 들어가시는 것이 보인다.  


이어 벽이 사라진다.  


정지해 있는 방이 나를 품고 엘리베이터처럼 도나우강 속으로 계속 내려간다. 

부패해 가는 물고기들이 가시를 삼키고, 가시를 품고, 계속 물살을 일으킨다. 

내가 사랑하는 연이가 석조다리 위를 오락가락한다. 위태로운 입술에 흙냄새 묻은 폐선이, 시퍼런 물결 위에 몸을 던질까 말까 망설이는 것이 보인다.

이윽고 사방벽이 사라지고, 나는 심연 속에 봉분 하나 저 멀리 또 다른 봉분 하나를 본다. 

네 가냘픈 다리는 청록빛 풍선처럼 부풀어올라 한 생을 살았구나! 하얀 천으로 감싼 두 눈으로 여름빗줄기와 편백나무숲을 지나.  


하루 종일 내리는 비가 그칠 생각이 없어 보인다. 아이들이 서너명 노란 우산을 쓰고 물웅덩이 고인 길을 걸어간다. 낙숫물이 각혈해 놓은 아이들이, 투명한 빗방울 속으로 들어간다. 내 사랑하는 이여, 너는 어머니가 되었던 것이구나.


이렇게 멀리서 바라보면 욕지도가 더 잘 보인다. 욕지도 황야. 여기저기 깔린 흰 바웃돌 위에 누워, 너도 이 겨울비를 보고 있을 것이다. 너도 차가운 유리창에, 코를 박고 있을 것이다.


직선의 빗줄기에서는 불협화음의 냄새가 난다. 다가가보면, 너는 늘 얼굴을 가리고 있다. 늑골 드러낸 항구가 비에 젖고 있다.


유리창 속 날 선 물결과 은빛 포말들이 축축한 표정으로 돌아온다.    


초겨울 하루는 종일 햇빛 한 줄기 없이 잿빛으로 무거웠다.





[이 게시물은 창작시운영자님에 의해 2020-01-10 13:25:36 창작시의 향기에서 복사 됨]
추천0

댓글목록

창가에핀석류꽃님의 댓글

profile_image 창가에핀석류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늘 반짝이는 작품을 보여주셔서 고맙습니다.

표면과 내면이 뒤섞여 나오는 추상화를 보는
느낌을 받습니다.
접하는 이에 따라 감상이 다르겠지만
어찌보면 영화 인셉션의 꿈속의 꿈인듯....
시인님의 지난한 창작 시도에 아낌없는
박수를 보냅니다.
다층, 다면적으로 분화해 가는 새로운 장르
구축으로 느껴지는 선구적 시도라는 점에서
깊은 찬사를 보냅니다.

늘 건안하시고 더욱 건강하시기를 바라며
초겨울 하루 잘 감상하고 갑니다. 행복하십시오

자운영꽃부리님의 댓글의 댓글

profile_image 자운영꽃부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석류꽃님의 칭찬을 받을 만한 그런 시인지 모르겠네요.
좋게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건필하십시오.

Total 5,529건 1 페이지
우수창작시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5529
초여름 아침 새글 댓글+ 2
코렐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6 0 01:58
5528 자운0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0 0 08-05
5527 겨울숲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4 0 08-05
5526 골뱅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2 0 08-04
5525
미로 댓글+ 2
힐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5 0 08-03
5524 코렐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3 0 08-03
5523 피플멘66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 0 08-02
5522 라라리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3 0 08-01
5521
들개 댓글+ 2
작은미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6 0 08-01
5520 코렐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5 0 08-01
5519 창가에핀석류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6 0 07-31
5518 벨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6 0 07-31
5517 코렐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5 0 07-31
5516 코렐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 0 07-28
5515 김진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4 1 07-27
5514
치매 댓글+ 2
이옥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5 0 07-27
5513 창가에핀석류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4 0 07-27
5512
기역, 니은 댓글+ 6
작은미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3 0 07-26
5511
장마 댓글+ 6
라라리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6 0 07-25
5510
큐브(퇴고) 댓글+ 2
창가에핀석류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5 0 07-25
5509 코렐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0 0 07-25
5508 벨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7 0 07-24
5507 골뱅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6 0 07-24
5506
쪽잠 댓글+ 2
빛날그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8 0 07-23
5505
무덤 댓글+ 1
코렐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3 0 07-21
5504 벨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6 0 07-20
5503 대최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4 0 07-20
5502
붉은 마당 댓글+ 4
이옥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7 0 07-20
5501 코렐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0 0 07-20
5500 라라리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6 0 07-19
5499 싣딤나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0 0 07-18
5498 힐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6 0 07-18
5497 빛날그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0 0 07-17
5496
메꽃 추억 댓글+ 2
대최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9 0 07-17
5495 코렐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5 0 07-16
5494 힐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6 0 07-15
5493
변기 댓글+ 2
작은미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3 1 07-13
5492 싣딤나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4 0 07-08
5491
흙의 손 댓글+ 2
스펙트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8 0 07-06
5490
사과의 바깥 댓글+ 2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4 0 07-06
5489 코렐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5 0 07-06
5488
경계에 앉다. 댓글+ 6
작은미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0 0 07-05
5487
일곱번째 포옹 댓글+ 12
라라리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7 0 07-04
5486 코렐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7 0 07-04
5485 스펙트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9 0 07-03
5484 코렐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6 0 07-03
5483 작은미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5 0 07-03
5482 스펙트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3 0 07-02
5481 스펙트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1 0 07-01
5480
손톱 댓글+ 2
작은미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2 0 07-01
5479 싣딤나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9 0 07-01
5478 코렐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6 0 07-01
5477
노란 고양이 댓글+ 2
대최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4 0 06-30
5476
순대국 댓글+ 1
창가에핀석류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8 0 06-29
5475 코렐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1 0 06-29
5474 코렐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8 0 06-28
5473
환절기 댓글+ 4
창가에핀석류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1 0 06-27
5472 라라리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9 0 06-26
5471 강북수유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2 0 06-26
5470
연통 댓글+ 6
작은미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6 0 06-25
5469
축제 댓글+ 4
코렐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3 0 06-24
5468
시멘트 꽃 댓글+ 2
대최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8 0 06-23
5467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5 0 06-23
5466 싣딤나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1 0 06-22
5465 온글쟁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0 0 06-22
5464 라라리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8 0 06-22
5463
한일병원 댓글+ 4
창가에핀석류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7 0 06-22
5462 코렐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4 0 06-21
5461 창가에핀석류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2 0 06-20
5460 하늘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1 0 06-18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