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다 > 우수창작시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우수창작시

  • HOME
  • 창작의 향기
  • 우수창작시

     (관리자 전용)

☞ 舊. 우수창작시  ♨ 맞춤법검사기


창작의향기 게시판에 올라온 미등단작가의 작품중에서 선정되며,

 월단위 우수작 및 연말 시마을문학상 선정대상이 됩니다

우수 창작시 등록을 원하지 않는 경우 '창작의 향기' 운영자에게 쪽지를 주세요^^

(우수 창작시에 옮겨진 작품도 퇴고 및 수정이 가능합니다)


운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싣딤나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1건 조회 191회 작성일 20-02-04 20:23

본문

 


 

올이 한 가닥 쭉 당겨진 아내의 실크 스카프에

마땅히 둘 곳 없는 시선 한 자락이 자꾸만 당겨진다

 

 

어떤 열기에도 녹지 않을 것 같은 시계를 들여다보는

아내의 시간이 또각또각 지나가는 소리에 귀를 기울이는데

너의 목소리가 그림 속의 시계처럼 울렁이며 시간을 건너온다

 

*저 그림 속의 시간에 만나요

 

우리의 약속 시간은 빈 나뭇가지에 걸린 마지막 잎새였고

책상에 엎드려 졸다 교과서 한 페이지에 흘러들어

울퉁불퉁 말라붙는 침방울 이였고

목줄을 휘어진 시계 바늘처럼 끌고 같은 자리를 맴도는

짐승의 당겨진 목이였다

 

바늘에 꿰어진 시간은 늘 짧아서 매듭을 지으려고 끝을 당기면

울렁울렁 솔기가 울었다

매듭을 놓치면 바늘구멍 같은 추억을 남기며

울었던 자리가 반듯해지면 솔기가 벌어졌다

 

운다,

뾰족한 시계 바늘 끝에 걸려

평평하던 시간에 너울이 진다

길이가 짧은 내게 끝을 맞추며 매달려

너는 프릴처럼 사랑스럽게 운다

빠져 나가는 올 한 가닥을 눈치 챈

뜨개옷처럼 한 쪽이 풀어지며 운다

다급한 시침질을 느긋이 당겨 펴지 않아

영문도 모르고 운다

어린 시절 핏줄을 타고 머릿속까지 들어간다는 바늘이

내 안을 꿰고 다녀 꼬지에 꽂힌 어묵처럼 나도 운다

 

바늘에 꿰인 미간이 울고

일그러진 시계가 두 볼을 타고 흐른다

 

 

 *살바도르 달리의 그림, 기억의 지속

[이 게시물은 창작시운영자님에 의해 2020-02-05 12:56:26 창작시의 향기에서 복사 됨]
추천0

댓글목록

브루스안님의 댓글

profile_image 브루스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싣딤님의 글은 항상 잘 읽고 고맙습ㄴ다

풍부한 어휘력과 문학적 상상과 사유
연말 대상은 도깨비같은  어떤
미친 년이  미인계를 썼는지
가로채고 쌩가는 바람 에  놓치셨지만
그나마 본선에도 못닿는 본인은
그저 마걸리나 마싶니다

시보다는  가슴이 찢어지는 소설을 써서
노벨에 도전하고 본인도 만족하는
글을 쓰고 싶은데 시간이 아쉽네요

감삽니다

Total 5,397건 1 페이지
우수창작시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5397 라라리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9 0 04-03
5396 고평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3 0 04-02
5395
행운을 사다 댓글+ 3
대최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2 0 03-31
5394 고평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2 0 03-31
5393 연풍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8 0 03-31
5392 천칭자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6 0 03-29
5391 미륵소나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0 0 03-28
5390
사막의 달 댓글+ 2
라라리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6 0 03-28
5389 작은미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2 0 03-28
5388 힐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 0 03-28
5387 진눈개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6 0 03-26
5386 고평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8 0 03-26
5385 맥노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5 0 03-25
5384 강북수유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5 0 03-25
5383
시집 댓글+ 1
칼라피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1 0 03-24
5382 김진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4 0 03-23
5381 미륵소나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2 0 03-21
5380 이화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3 0 03-21
5379 대최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5 0 03-20
5378 딥블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7 0 03-19
5377 딥블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8 0 03-17
5376 이화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1 0 03-16
5375
파도 민박 댓글+ 1
라라리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2 0 03-15
5374 붉은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3 0 03-15
5373 연풍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7 0 03-14
5372 이화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5 0 03-14
5371 힐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5 0 03-12
5370 정석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1 0 03-12
5369
이불소곡 댓글+ 2
대최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1 0 03-11
5368 붉은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2 0 03-09
5367 목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8 0 03-08
5366 라라리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4 0 03-07
5365 이장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0 0 03-06
5364 작은미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1 0 03-04
5363 연풍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0 1 03-03
5362 이장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1 0 03-02
5361 飛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4 0 03-02
5360
디지털 연가 댓글+ 4
창가에핀석류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9 0 03-02
5359 창가에핀석류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5 0 02-29
5358 싣딤나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5 0 02-28
5357 동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9 0 02-28
5356 강북수유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0 0 02-27
5355 고평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9 0 02-27
5354 작은미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4 0 02-27
5353 성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0 0 02-26
5352 대최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9 0 02-26
5351 틀라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3 0 02-26
5350 泉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9 0 02-26
5349 고평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3 0 02-26
5348
잉여의 무게 댓글+ 2
라라리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7 0 02-25
5347 성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3 0 02-24
5346 싣딤나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2 0 02-24
5345 이화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6 0 02-24
5344 고평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3 0 02-24
5343 泉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8 0 02-23
5342 목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1 0 02-23
5341 작은미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1 0 02-22
5340
아버지의 손 댓글+ 1
고평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3 0 02-21
5339 싣딤나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5 0 02-19
5338 고평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8 0 02-18
5337 대최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8 0 02-17
5336 라라리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6 0 02-16
5335
기일(忌日) 댓글+ 6
최현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3 0 02-16
5334 고평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0 0 02-16
5333
댓글+ 2
칼라피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1 0 02-15
5332 강북수유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5 0 02-15
5331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2 0 02-13
5330
천국 기행 댓글+ 2
브루스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4 0 02-12
5329 작은미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5 0 02-12
5328
소수자 댓글+ 4
한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3 0 02-12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