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들의 숲속 길 이야기 > 우수창작시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우수창작시

  • HOME
  • 창작의 향기
  • 우수창작시

     (관리자 전용)

☞ 舊. 우수창작시  ♨ 맞춤법검사기


창작의향기 게시판에 올라온 미등단작가의 작품중에서 선정되며,

 월단위 우수작 및 연말 시마을문학상 선정대상이 됩니다

우수 창작시 등록을 원하지 않는 경우 '창작의 향기' 운영자에게 쪽지를 주세요^^

(우수 창작시에 옮겨진 작품도 퇴고 및 수정이 가능합니다)


아이들의 숲속 길 이야기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泉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1건 조회 104회 작성일 20-02-23 12:53

본문

* 아이들의 숲속 길 이야기

 

한 아이가

나무 위의 빈 둥지를 가리키며

저 집엔 분홍 새와 파랑새가 살 거 같아요.”

또 다른 아이가

나무 아래 작은 버섯을 발견하고는

애는 자라서 사람 키만큼 커질 거예요.”

또 다른 아이는

나무 위 거미줄에 매달린 알록달록한 거미를 발견하고는

재는 꿀벌거미라 이름 붙여야 해요.”

또 다른 아이는

풀밭에 기어가는 지렁이를 보고는애는 땅의 요정이예요.”

또 한 아이는

느릿느릿 기어가는 검은 송충이를 보고는

쟤네 엄마아빠는 흰 송충일 건데

애는 혼자 집 나온 아이예요.”

또 다른 아이는

햇볕에 말라죽은 지렁이를 보고는

애는 흙속에 묻어주면 다시 살아날 거예요.”

또 다른 아이는

바람에 흔들리는 나무들을 보고는

쟤네들 머리채를 묶어주어야 해요.”

또 다른 아이는

밭에서 상추와 플라스틱을 함께 발견하고는

땅 속에 둘을 함께 묻으면 녹아서 사라질 거예요.” 한다.

 

 


[이 게시물은 창작시운영자님에 의해 2020-02-25 10:00:24 창작시의 향기에서 복사 됨]
추천0

댓글목록

泉水님의 댓글

profile_image 泉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이 이야기는 유치원 선생인 딸의 애기를 바탕으로 쓴 건데
아이들이 관찰하고 각자 이야기한 부분은 실화입니다.
듣다가 하도 재미었어서 올려봅니다.

Total 5,388건 1 페이지
우수창작시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5388 진눈개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4 0 03-26
5387 고평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2 0 03-26
5386 맥노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6 0 03-25
5385 강북수유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6 0 03-25
5384
책등 -퇴고 댓글+ 1
칼라피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0 0 03-24
5383 지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4 0 03-23
5382 김진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3 0 03-23
5381 미륵소나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5 0 03-21
5380 이화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5 0 03-21
5379 대최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2 0 03-20
5378 딥블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0 0 03-19
5377 딥블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9 0 03-17
5376 이화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5 0 03-16
5375
파도 민박 댓글+ 1
라라리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5 0 03-15
5374 붉은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2 0 03-15
5373 연풍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3 0 03-14
5372 이화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4 0 03-14
5371 힐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4 0 03-12
5370 정석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0 0 03-12
5369
이불소곡 댓글+ 2
대최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4 0 03-11
5368 붉은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3 0 03-09
5367 목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2 0 03-08
5366 라라리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0 0 03-07
5365 이장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8 0 03-06
5364 작은미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0 0 03-04
5363 연풍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5 1 03-03
5362 이장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6 0 03-02
5361 飛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 0 03-02
5360
디지털 연가 댓글+ 4
창가에핀석류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4 0 03-02
5359 창가에핀석류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1 0 02-29
5358 싣딤나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5 0 02-28
5357 동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9 0 02-28
5356 강북수유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7 0 02-27
5355 고평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2 0 02-27
5354 작은미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4 0 02-27
5353 성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1 0 02-26
5352 대최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5 0 02-26
5351 틀라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0 0 02-26
5350 泉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4 0 02-26
5349 고평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6 0 02-26
5348
잉여의 무게 댓글+ 2
라라리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2 0 02-25
5347 성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0 0 02-24
5346 싣딤나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8 0 02-24
5345 이화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2 0 02-24
5344 고평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4 0 02-24
열람중 泉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5 0 02-23
5342 목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8 0 02-23
5341 작은미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6 0 02-22
5340
아버지의 손 댓글+ 1
고평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9 0 02-21
5339 싣딤나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2 0 02-19
5338 고평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1 0 02-18
5337 대최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7 0 02-17
5336 라라리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7 0 02-16
5335
기일(忌日) 댓글+ 6
최현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8 0 02-16
5334 고평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7 0 02-16
5333
댓글+ 2
칼라피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4 0 02-15
5332 강북수유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8 0 02-15
5331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1 0 02-13
5330
천국 기행 댓글+ 1
브루스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4 0 02-12
5329 작은미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9 0 02-12
5328
소수자 댓글+ 4
한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0 0 02-12
5327
로켓맨 댓글+ 5
한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1 0 02-10
5326 라라리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1 0 02-09
5325
첫차 댓글+ 2
한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8 0 02-08
5324 이화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9 0 02-08
5323 자운영꽃부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9 0 02-07
5322 삼생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9 0 02-07
5321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5 1 02-06
5320
운다 댓글+ 1
싣딤나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1 0 02-04
5319 목동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5 0 02-04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