숲 > 우수창작시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우수창작시

  • HOME
  • 창작의 향기
  • 우수창작시

     (관리자 전용)

☞ 舊. 우수창작시  ♨ 맞춤법검사기


창작의향기 게시판에 올라온 미등단작가의 작품중에서 선정되며,

 월단위 우수작 및 연말 시마을문학상 선정대상이 됩니다

우수 창작시 등록을 원하지 않는 경우 '창작의 향기' 운영자에게 쪽지를 주세요^^

(우수 창작시에 옮겨진 작품도 퇴고 및 수정이 가능합니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코렐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4건 조회 161회 작성일 20-09-07 00:09

본문



그 숲에 내 시를 놓아두고 왔다. 발가벗은 내 집 문으로부터, 숲은 눈에 보이는 거리 내에 있었다. 박새 한 마리가 담 위에 내려앉았다. 그 새는 숲으로부터 왔다고 했다. 


산에서 불어오는 바람이 내 피부에 닿지 않고 피부 안쪽 저 너머 파도소리가 멀리 스산한 파란빛 통각의 안으로 침입해들어갔다. 누군가 숲은 죽음이라 했다. 죽은 나뭇가지 바싹 마른 잎들만 가득하다고 했다. 누군가 숲은 시취라고 했다. 하지만 내가 멀리서 바라보는 숲은 청록빛 물결이 윤기 도는 가지 위에 넘실거렸다. 나는 열개 손가락들이 죄다 꺾여진, 치마가 훌쩍 위로 올라가 앙상한 다리가 더 앙상해보이는 소녀에게 눈이 갔다. 소녀는 청보리 내음 생생한 벽장 안 이불 더미로 기어올라갔다. 그녀 또한 숲으로부터 왔으리라. 


나는 숲으로 향하는 길이 없다고 들었다. 개암나무 열매가 잠 못 이루는 밤이면 창백한 북극성이 하늘 꼭대기로부터 칙백나무 정수리 위에 차가운 오줌을 쏘아내린다고 했다. 구공탄 피우듯 매캐한 연기 파닥이며, 허공에 머무는 새가 끝내 둥지를 찾지 못한다고 했다. 가장 높은 나무 꼭대기에는 폐선 한 척이 달랑거리며 매달려있다고 들었다. 돛이 없는 기둥 위에 날카로운 칼날로 등뼈를 새긴다고 했다. 


내 시는 어디 있을까? 언어의 융단을 흙바닥에 깔면 투명한 압박에 흙알갱이들이 몸부림치고 아득히 높은 것이 허공 중에 일어선다. 숲이 날 찾아왔다. 내 시는 숲이 되었을까? 내 시는 박새가 되고 높은 가지 위를 넘나드는 청설모가 되고 신비한 녹음 사이로 퍼져나가는 현악사중주의 화음이 되었을까? 마주르카의 섬세한 두드림이 되었을까? 파랗게 숨쉬는 고깔모자를 얻었을까? 그렇게 생각하면 숲이 조금 더 멀어지는 것같은 생각이 들었다. 화음을 낮추면 내 숨이 더 가빠지고 발바닥에 박힌 가시가 뽑히지 않고 숲으로 가는 길은 없다. 숲이 날 찾아오는 일도 없는 것이다. 계피나무 잎 청록빛 숨결이 부르르 몸 떤다. 높은 가지에서는 연분홍빛 둥그런 것이 침묵 속에 썩어간다. 향기는 허공의 굴곡 따라 모이거나 흩어져간다. 나는 숲이 환상이라 생각하지만, 어쩌면 숲이 날 환상에 불과하다고 생각하는 것일 지도 모른다.  

 





 


[이 게시물은 창작시운영자님에 의해 2020-09-10 11:35:17 창작시의 향기에서 복사 됨]
추천0

댓글목록

창가에핀석류꽃님의 댓글

profile_image 창가에핀석류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그 숲은 시공을 초월한 여러 관문을 지나야 들어갈 수 있는 코렐리시의 발상지이며
귀착지가 될 처녀지와 같이 느껴집니다. 결국 그 숲은 시인 자신이 아닐까 생각해 봅니다.
감각이나 사유로 느끼기 보단 내면의 떨림으로 더듬어 읽어 내야 하는 산책인지라
무척 즐겁군요. 아름다운 시 잘 읽고 갑니다. 혹, 오독이라면 너그럽게 ㅎㅎ
고맙습니다.

코렐리님의 댓글의 댓글

profile_image 코렐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좋은 말씀 감사합니다.

제 시보다 석류꽃님의 평이 더 아름답습니다.
잡아도 잡히지 않고
세상 모든것에 겹쳐 환상을 자아내기도 하는
그런 것에 대해 써보려고 했습니다. 거기로부터 제 시가
출발하고 있는 것은 아마 맞는 것 같습니다.

늘 혜안을 갖고 계셔서 놀라게 되네요.

소녀시대님의 댓글

profile_image 소녀시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코렐님 의 묘즘시를 보면황당합니다
숲에시를 놓고간다는설정부터 말도안되고
요즘숲에서 시쓰는사람  있을까요
키스신이나 베드신하는뎌가 숲아닐카요
적오도 자금의 한국사회에서는
솔직하계 독자가 공감하는 범위가낫지않을카요
시마을오십받아봐야  껌값도안되느거  진실한
자기작품  진실한 자기감정 돈 섹스 연애  이런거
왕련의 자운영은 정신과 치료중
감삽니다

코렐리님의 댓글의 댓글

profile_image 코렐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이 숲이 물리적 숲으로 보이십니까? 저 위에 석류꽃님이 쓰신 대로
시공간을 넘어선 문을 몇개는 열고 가야 닿을 수 있는
존재하기도 하고
존재하지 않기도 하는
그런 세계를 이야기하는 겁니다. 심각한 난독증상이 있으시군요.

Total 5,613건 1 페이지
우수창작시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5613
골목의 시간 댓글+ 4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7 0 10-18
5612
폐가 31 댓글+ 1
이화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5 0 10-17
5611
손톱을 깍다 댓글+ 4
레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3 0 10-17
5610
카프카 댓글+ 4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3 0 10-15
5609 코렐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6 0 10-14
5608 작은미늘barb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2 0 10-12
5607
댓글+ 2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6 0 10-11
5606
랜선 감포 댓글+ 2
대최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9 0 10-11
5605
증발 댓글+ 4
한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5 0 10-10
5604
예리한 커피 댓글+ 2
이장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4 0 10-10
5603 붉은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0 1 10-10
5602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1 0 10-09
5601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0 0 10-08
5600 이장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2 1 10-08
5599 붉은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4 0 10-08
5598 코렐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5 0 10-08
5597 젯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0 0 10-07
5596
지게의 시간 댓글+ 4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8 0 10-07
5595 초보운전대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6 0 10-07
5594 싣딤나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3 0 09-24
5593
해방촌 연가 댓글+ 2
소녀시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7 0 10-05
5592
골목의 기억 댓글+ 2
목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2 0 10-05
5591
달빛 댓글+ 5
젯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2 0 10-05
5590 시화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3 0 10-05
5589
괄호 밖 시간 댓글+ 1
붉은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1 0 10-04
5588
하얀 나비 댓글+ 3
작은미늘barb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4 0 10-04
5587
댓글+ 1
힐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 0 10-03
5586 싣딤나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5 0 10-01
5585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3 0 09-30
5584 애옹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3 0 09-29
5583 작은미늘barb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6 0 09-29
5582
불충(不忠) 댓글+ 2
주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0 0 09-28
5581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2 0 09-28
5580 싣딤나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5 0 09-28
5579 라라리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8 0 09-27
5578
복숭아 댓글+ 5
애옹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1 0 09-27
5577
풀잎의 독백 댓글+ 2
시화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4 0 09-26
5576 애옹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7 0 09-25
5575 코렐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0 0 09-25
5574 초보운전대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8 0 09-24
5573 싣딤나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3 0 09-24
5572 이화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2 0 09-23
5571 정석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3 0 09-22
5570 싣딤나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3 0 09-20
5569
모래시계 댓글+ 2
시화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7 0 09-20
5568
노을 댓글+ 4
시화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5 0 09-19
5567 성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2 0 09-18
5566 대최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8 0 09-18
5565 싣딤나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9 0 09-18
5564
수술 댓글+ 2
주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2 0 09-17
5563 소녀시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4 0 09-15
5562 싣딤나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6 0 09-13
5561
콩깍지 댓글+ 4
창가에핀석류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3 0 09-13
5560
人魚 댓글+ 4
코렐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5 0 09-13
5559 벨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5 0 09-12
5558
외침 댓글+ 2
시화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9 0 09-12
5557
첫 해 벌초 댓글+ 1
초보운전대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4 0 09-11
5556
사과탑 댓글+ 2
작은미늘barb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7 0 09-10
5555 코렐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7 0 09-10
5554 대최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3 0 09-09
5553
초록의 향기 댓글+ 2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7 0 09-09
5552
아버지의 손 댓글+ 2
힐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0 0 09-09
5551
마주르카 댓글+ 9
코렐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5 0 09-08
5550
빨래집게 댓글+ 4
시화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0 0 09-08
5549
아마벨과 달 댓글+ 2
싣딤나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5 0 09-07
열람중
댓글+ 4
코렐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2 0 09-07
5547 창가에핀석류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7 0 09-06
5546 창문바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4 0 09-06
5545
차르다시* 댓글+ 2
날건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9 0 09-06
5544
차르다시* 댓글+ 2
날건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9 0 09-06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