샛바람이 분다고 > 우수창작시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우수창작시

  • HOME
  • 창작의 향기
  • 우수창작시

     (관리자 전용)

☞ 舊. 우수창작시  ♨ 맞춤법검사기


창작의향기 게시판에 올라온 미등단작가의 작품중에서 선정되며,

 월단위 우수작 및 연말 시마을문학상 선정대상이 됩니다

우수 창작시 등록을 원하지 않는 경우 '창작의 향기' 운영자에게 쪽지를 주세요^^

(우수 창작시에 옮겨진 작품도 퇴고 및 수정이 가능합니다)


샛바람이 분다고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작은미늘barb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9건 조회 151회 작성일 20-09-29 02:40

본문


샛바람이 분다고


갈매기가 도망갔다.

샛바람이 분다고 방파제를 버렸다.

방파제 난간의 수많은 낚싯대들이 휘청거리며

수군거리고 모자가 머리를 박차고 도망가고 입 열고

숨 들이마시던 파란 그늘막 텐트가 배를 뒤집고

굴렀다.

낚싯대도, 낚싯줄도 거칠게 불어대는 샛바람에

허리가 활처럼 휘어 길을 잃어갔다.

*샛바람이 분다고 이글거리며 더워라, 더워라 하던

정오의 붉은 얼굴도 구름숲에 숨었다.


간신히 바람 없는 벽에 세운 낚싯대 끝에서

낚싯줄 하나 붙잡은 빨간 구멍찌 하나 허공에 늘어져

마음처럼 대롱대롱 거린다.

바람 없는 벽에 기대어 쪼그려 앉은 남자는

샛바람이 분다고 작은 메가리처럼 풀이 죽어있다.

그의 고기가, 그의 열심히 즐겁던 시간이 사라지고

그는 텅 빈 시멘트 벽에 쪼그려 앉아 그의 텅 빈

시간을 가슴 저리게 바르고 있었다.

샛바람이 분다고 애처로운 그의 모습에서 나는

견디지 못하던 아픈 눈을 돌렸다.


샛바람이 험하게 시퍼런 파도를 파내듯

밀어대는데도 사람들은 돌아서지도 일어서지도

않았다.

물 껍데기 위에 젖어 있던 목장갑과 자잘한

쓰레기들이 비린 얼굴로 뒹굴다 파도속으로

뛰어든다.

고기를 기다리던 사람들의 오랜 기다림도 줄줄이

거친 파도속으로 뛰어 들었다.

사람들은 알고 있었다.

샛바람이 분다고 그래서 저녁 늦게나 바람이

죽는다는것을 알고 있었지만 그래도 기다려본다.

누구도 저녁에나 바람이 죽는다고 말하지 않았다.

말없이 하나, 둘 묵묵히 짐을 챙기거나 바람만

외면하며 피했다.

오늘은 일요일이고 내일은 일해야 하는 고달픈 날

샛바람이 분다고 아무도 투덜대거나 짜증을 내지도

않았다.

터벅터벅 무거운 발걸음 소리 샛바람이 건져 올려

시퍼런 파도 속으로 하나, 둘 던지는데

텅 빈 시멘트 벽에 쪼그려 앉아 있던 그는 아직도

빛바랜 하늘색 채비통을 뒤적거리고 있었다.


그도 나처럼 방파제가 집보다 덜 외로운가 보다.

세상을 등지고 돌아앉아 돌돌 말린 가슴 풀어 고기나

잡고 싶었나 보다.

거대한 시퍼런 벽 앞에서 더 갈 곳이 없어

텅 빈 시멘트벽에 나처럼 쪼그려 앉았나 보다.


샛바람-(동풍) 경상도 사투리

계절과 상관없이 저기압의 전반에서 항상 동반되는

바람


[이 게시물은 창작시운영자님에 의해 2020-10-05 18:36:23 창작시의 향기에서 복사 됨]
추천0

댓글목록

너덜길님의 댓글

profile_image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잠에서 깨어 '흔적 없는 삶'이란 영화를 보다가
잠시 시마을에 들어오니 오랜만인 작은미늘님의 시가
있네요. 영화는 세상을 등진 아버지와 딸의 이야긴데,
전쟁의 트라우마로 일체 사람과의 공동생활을 피하며 사는
아버지와 그의 유일한 가족인 딸이 숲을 전전하다가
결국 아버지는 끝까지 숲으로 떠나지만, 딸은 사람들의
마을에 남는다는 이야깁니다. 아련하고 꼭 그렇게
살아야 하나 싶은 가슴 미어지는 영화입니다.
영화와 작은미늘님의 시가 묘하게 오버랩 되는군요.
아픔을 지니고 사는 건 바람처럼 정처없습니다.
낚시를 하며 세상을 등지고 사는 건 더욱 그렇지요.
시적 화자의 설정인지, 아님 작은미늘님의 실제상황인지
모르겠으나 , 잘 극복하시길 빕니다.
시로써 표현하신 것만으로도 치유하신 듯하지만.

작은미늘barb님의 댓글의 댓글

profile_image 작은미늘barb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너덜길님!
그 영화 저도 봤었지요.
시작부터 무척 흥미로운 영화였지요.
저는 그 아버지를 전부 이해하지 못하겠지만 무척 공감했던
영화였습니다.
너덜길님! 완전히 등지고 사는게 아니라 그냥 잠깐 그렇다는 ...,
저는 방파제가 가까워 자주 텐트치고 낚시를 자주 하는 편이라
반은 등지고 사는것이 맞긴 맞습니다.
제 등에는 늘 치유될수 없는 아이 하나가 엎혀 있지요.
걱정 해주셔서 감사드립니다.
추석 명절 즐겁게 잘 보내시고 좋은시도 쓰시길 바랍니다.
진심으로 감사 합니다.^^

라라리베님의 댓글

profile_image 라라리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샛바람 부는 곳에서 외로운 사람끼리
돌돌말린 가슴 풀어나가는 정경
물비린내처럼 아릿하니 젖어드네요
사람사는 모습들
숨을 지뉘고 살아가는 모든 것들은 저마다의
아픔을 지뉘고 있습니다
서로 보듬고 살아가야 조금은 따듯해지겠지요
가슴이 촉촉해지는 시 잘 읽었습니다
추석 명절 즐겁고 행복하게 보내세요^^

작은미늘barb님의 댓글

profile_image 작은미늘barb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라라리베님!
방파제의 풍경은 언제나 흥미롭습니다.
특히나 해질무렵이나 새벽은 정말 아름답습니다.
자주 들락 거리는 큰 배들 또한 흥미롭게 지나갑니다.
군상들의 주름살이 정겹기도 하고 슬프기도 하고
그들의 얘기는 듣고 싶지 않아도 들을수밖에 없지요.
다리 수술한 얘기,자식들 얘기,고기 얘기,막걸리와 소주병이
항상 굴러 다니고 밑으로는 고기들이 사는 바다위의
또 다른 세상 입니다.
들려 주셔서 감사드립니다.
언제나 깊고 아름다운 작품들 감사히 보고 있습니다.
라라리베님도 추석 명절 행복하시고 웃음 가득하게
보내시길 바랍니다.
감사 합니다.^^

창가에핀석류꽃님의 댓글

profile_image 창가에핀석류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엊그제 낚시가방을 풀고 세칸 대, 네칸 대, 이것 저것 만지작 거리다가
도로 집어넣고 말았는데, 눈앞에 그려지는 낚시터의 졍경을 잘 그려 내셨군요.
예전에는 영도 2송도나 보세창고 앞에서도 낚시를 더러는 하고 하던데 요즘은 어떤지
모르겠군요. 청학동 배타고 하던 문조리 낚시도 어린 시절의 추억이네요.
다소 긴 문장이지만 사람을 바라보는 긍휼의 마음이 그려진 풍경화로 읽습니다.
따듯해서 좋네요. 샛바람 때문에 조황은 부실했겠지만 이토록 향기로운 시를 한편
낚으셨네요. 잘 읽고 갑니다. 고맙습니다.~~^^

작은미늘barb님의 댓글

profile_image 작은미늘barb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창가에핀석류꽃님!
요즘도 영도쪽에 낚시를 많이 하는것 같습니다.
저는 다대포쪽이라 주로 나무섬,형제섬 주변을
다니다 서방파제에 주저 앉았습니다.
요즘 공사중이라 동방파제에 갔다가
그냥 편하게 써 봤습니다.
그냥 서술만 끄적인거 같아 부끄럽습니다.
늘 들려주시고 좋은말씀 주셔서 고맙고 감사합니다.
추석 즐겁고 행복하게 보내시길 바랍니다.
언제부턴가 언제나 옆에 계신것같아 편하고
힘이 되어 주시는것 같습니다.^^

Total 5,614건 1 페이지
우수창작시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5614
골목의 시간 댓글+ 4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6 0 10-18
5613
폐가 31 댓글+ 1
이화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5 0 10-17
5612
손톱을 깍다 댓글+ 4
레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5 0 10-17
5611
카프카 댓글+ 4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8 0 10-15
5610 코렐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0 0 10-14
5609 작은미늘barb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2 0 10-12
5608
댓글+ 2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3 0 10-11
5607
랜선 감포 댓글+ 2
대최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4 0 10-11
5606
증발 댓글+ 4
한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3 0 10-10
5605
예리한 커피 댓글+ 2
이장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8 0 10-10
5604 붉은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3 1 10-10
5603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3 0 10-09
5602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2 0 10-08
5601 이장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2 1 10-08
5600 붉은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4 0 10-08
5599 코렐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2 0 10-08
5598 젯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 0 10-07
5597
지게의 시간 댓글+ 4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0 0 10-07
5596 초보운전대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7 0 10-07
5595 싣딤나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4 0 09-24
5594
해방촌 연가 댓글+ 2
소녀시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 0 10-05
5593
골목의 기억 댓글+ 2
목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6 0 10-05
5592
달빛 댓글+ 5
젯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3 0 10-05
5591 시화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7 0 10-05
5590
괄호 밖 시간 댓글+ 1
붉은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7 0 10-04
5589
하얀 나비 댓글+ 3
작은미늘barb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6 0 10-04
5588
댓글+ 1
힐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4 0 10-03
5587 싣딤나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2 0 10-01
5586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6 0 09-30
5585 애옹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8 0 09-29
열람중 작은미늘barb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2 0 09-29
5583
불충(不忠) 댓글+ 2
주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2 0 09-28
5582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7 0 09-28
5581 싣딤나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0 0 09-28
5580 라라리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9 0 09-27
5579
복숭아 댓글+ 5
애옹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5 0 09-27
5578
풀잎의 독백 댓글+ 2
시화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9 0 09-26
5577 애옹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1 0 09-25
5576 코렐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3 0 09-25
5575 초보운전대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1 0 09-24
5574 싣딤나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1 0 09-24
5573 이화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7 0 09-23
5572 정석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8 0 09-22
5571 싣딤나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6 0 09-20
5570
모래시계 댓글+ 2
시화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8 0 09-20
5569
노을 댓글+ 4
시화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6 0 09-19
5568 성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4 0 09-18
5567 대최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5 0 09-18
5566 싣딤나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5 0 09-18
5565
수술 댓글+ 2
주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8 0 09-17
5564 소녀시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0 0 09-15
5563 싣딤나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2 0 09-13
5562
콩깍지 댓글+ 4
창가에핀석류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6 0 09-13
5561
人魚 댓글+ 4
코렐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1 0 09-13
5560 벨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9 0 09-12
5559
외침 댓글+ 2
시화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2 0 09-12
5558
첫 해 벌초 댓글+ 1
초보운전대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7 0 09-11
5557
사과탑 댓글+ 2
작은미늘barb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2 0 09-10
5556 코렐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3 0 09-10
5555 대최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1 0 09-09
5554
초록의 향기 댓글+ 2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2 0 09-09
5553
아버지의 손 댓글+ 2
힐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5 0 09-09
5552
마주르카 댓글+ 9
코렐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1 0 09-08
5551
빨래집게 댓글+ 4
시화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8 0 09-08
5550
아마벨과 달 댓글+ 2
싣딤나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1 0 09-07
5549
댓글+ 4
코렐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7 0 09-07
5548 창가에핀석류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2 0 09-06
5547 창문바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6 0 09-06
5546
차르다시* 댓글+ 2
날건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7 0 09-06
5545
차르다시* 댓글+ 2
날건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5 0 09-06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