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 > 우수창작시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우수창작시

  • HOME
  • 창작의 향기
  • 우수창작시

     (관리자 전용)

☞ 舊. 우수창작시  ♨ 맞춤법검사기


창작의향기 게시판에 올라온 미등단작가의 작품중에서 선정되며,

 월단위 우수작 및 연말 시마을문학상 선정대상이 됩니다

우수 창작시 등록을 원하지 않는 경우 '창작의 향기' 운영자에게 쪽지를 주세요^^

(우수 창작시에 옮겨진 작품도 퇴고 및 수정이 가능합니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코렐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4건 조회 233회 작성일 20-10-26 07:12

본문

 


그때 나는 사각형의 어둠 속에 있었다. 나는 나무계단을 딛고 여기 올라왔으나, 이제 나무계단은 보이지 않았다. 벽난로에 불이 꺼졌다. 나를 향해 장작을 던지는 이가 있었다. 그는 창문에 코를 박고 천공으로부터 날 들여다보고 있었다. 


숲이었다. 숲은 바람에 흔들리는 소리를 냈다. 창문도 흔들렸다. 창문 이쪽 어둠도 흔들렸다. 나무계단을 딛고 누군가 올라오는 소리가 들려왔다. 반달이 숲 위에 멎어있었다. 창백한 달빛은 점점 더 가늘어져서 숲 사이 길이 실핏줄처럼 밤바다에 드러나있었다. 새하얀 날개같은 것이 숲 안쪽으로부터 넓게 펼쳐지는 소리 들려왔다. 금송과 칙백나무 수국이 울었다.  


내 고독은 북향이었다. 까만 나무들에 고독이 가로막혔다. 나는 이 어둠도 저 반달도 모두 내 유년시절로부터 오는 것이라 생각했다. 잠드는 대신, 저 어둠의 지형도와 빛의 휘청이는 이랑을 탐험해야겠다. 깨진 유리조각들을 맨발로 밟고 있는 저 아이. 어둠 안으로 흘러드는 빛의 세포들. 


내 안에서 깨어나는 어떤 운율의 황홀한 바다. 내 누이는 라이너 마리아 릴케의 고백을 읽는 대신, 저 바다로 걸어들어가 익사했다. 


빈 페이지 안에 숨소리가 태어나고 있었다. 반달이 윤기 도는 까만 머리카락을 길게 길게 지상에 흘렸다. 그렇다. 아침은 아직 멀다. 저렇게 높은 창문도 지금 익사하고 있으니까. 


       

[이 게시물은 창작시운영자님에 의해 2020-10-27 14:05:29 창작시의 향기에서 복사 됨]
추천0

댓글목록

날건달님의 댓글

profile_image 날건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간밤에 어둠 속을 둥둥 떠다니는 익사체의 손목을 잘라 운율의 바다속으로 던져버렸지, 그 순간 내 심장을 뚫고 돋아난 선홍빛 꽃 무리, 방안엔 붉은 꽃잎만 가득하네요. 잘 감상하고 갑니다.

tang님의 댓글

profile_image tang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직관적인 대사가 황홀함으로의 길을 엽니다
순백의 호흡이 거침과 같이함을 놓치며
미맹의 힘으로 난맥상의 위상을 여기시킵니다

코렐리님의 댓글의 댓글

profile_image 코렐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좋은 댓글 감사합니다.

말씀하신 바는 두고두고 새기며 시를 쓸 때 명심하도록 하겠습니다.

좋은 하루 되십시오.

Total 5,651건 1 페이지
우수창작시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5651 종이비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9 0 11-30
5650 젯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9 0 11-30
5649
산수유 댓글+ 2
종이비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4 0 11-29
5648 레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5 0 11-28
5647 젯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6 0 11-28
5646 창가에핀석류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1 0 11-28
5645 그믐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3 0 11-27
5644
베개 이야기 댓글+ 2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1 0 11-26
5643 초보운전대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8 0 11-25
5642 코렐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0 0 11-24
5641 초보운전대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5 0 11-23
5640
사슴 댓글+ 2
코렐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2 0 11-23
5639
찻잔 앞에서 댓글+ 2
창가에핀석류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4 0 11-22
5638
바람세탁소 댓글+ 4
레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8 0 11-20
5637 초보운전대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1 0 11-19
5636
가을회한 댓글+ 1
초보운전대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0 0 11-18
5635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3 0 11-17
5634
약속 댓글+ 6
창가에핀석류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7 0 11-16
5633
자목련 댓글+ 7
코렐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9 0 11-14
5632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0 0 11-10
5631 창가에핀석류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 0 11-10
5630
맹아학교 댓글+ 2
레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9 0 11-08
5629
彩色版畫 댓글+ 16
코렐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3 0 11-08
5628
봄날 댓글+ 10
라라리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6 0 11-07
5627
그~네 댓글+ 2
레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1 0 11-07
5626
산책자 댓글+ 1
그믐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2 0 11-06
5625 목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6 0 11-06
5624
가을달 댓글+ 4
코렐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3 0 11-05
5623 창가에핀석류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7 0 11-05
5622
자명종 시간 댓글+ 2
초보운전대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2 0 11-04
5621
3번을 키우다 댓글+ 2
레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4 0 11-02
5620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4 0 11-02
5619
평서문 댓글+ 4
레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0 0 11-01
5618
커튼 콜 댓글+ 2
레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1 0 10-31
5617 초보운전대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7 0 10-30
5616
Adagio in G Minor 댓글+ 10
라라리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6 0 10-30
5615
방부제 댓글+ 4
레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1 0 10-28
열람중
댓글+ 4
코렐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4 0 10-26
5613
기타 구루 댓글+ 3
젯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6 0 10-25
5612 레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1 0 10-24
5611 대최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6 0 10-23
5610
겨울 간이역 댓글+ 2
코렐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4 0 10-23
5609 그믐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6 0 10-22
5608 슬픈고양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1 0 10-21
5607 성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7 0 10-21
5606
달고기 댓글+ 4
작은미늘barb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1 0 10-20
5605 코렐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9 0 10-20
5604
여린 시옷ㅿ 댓글+ 3
붉은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2 0 10-19
5603
골목의 시간 댓글+ 4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8 0 10-18
5602
폐가 31 댓글+ 1
이화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0 0 10-17
5601
손톱을 깍다 댓글+ 4
레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0 0 10-17
5600
카프카 댓글+ 4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1 0 10-15
5599 코렐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5 0 10-14
5598 작은미늘barb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6 0 10-12
5597
댓글+ 2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6 0 10-11
5596
랜선 감포 댓글+ 2
대최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1 0 10-11
5595
예리한 커피 댓글+ 2
이장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1 0 10-10
5594 붉은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8 1 10-10
5593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0 0 10-09
5592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2 0 10-08
5591 이장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9 1 10-08
5590 붉은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2 0 10-08
5589 코렐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8 0 10-08
5588 젯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8 0 10-07
5587
지게의 시간 댓글+ 4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1 0 10-07
5586 초보운전대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6 0 10-07
5585 싣딤나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0 0 09-24
5584
해방촌 연가 댓글+ 2
소녀시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0 0 10-05
5583
골목의 기억 댓글+ 2
목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3 0 10-05
5582
달빛 댓글+ 5
젯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0 0 10-05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