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목련 > 우수창작시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우수창작시

  • HOME
  • 창작의 향기
  • 우수창작시

     (관리자 전용)

☞ 舊. 우수창작시  ♨ 맞춤법검사기


창작의향기 게시판에 올라온 미등단작가의 작품중에서 선정되며,

 월단위 우수작 및 연말 시마을문학상 선정대상이 됩니다

우수 창작시 등록을 원하지 않는 경우 '창작의 향기' 운영자에게 쪽지를 주세요^^

(우수 창작시에 옮겨진 작품도 퇴고 및 수정이 가능합니다)


자목련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코렐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7건 조회 152회 작성일 20-11-14 08:08

본문


살을 다 발라낸 생선 가시처럼 

더 발라낼 것 없는 

아이가 여기 누워있다. 

나는 그 아이의 병을 이해할 수도 있을 것 같아

화단 옆을 떠나지 못한다. 

그 아이의 병은 나로부터 온 것이다. 

그렇다면 이 흙 위에 누운 것은 그 아이를 잡아먹고 

얇은 껍질 바르르

봄하늘에 녹아드는 씨앗인 걸까. 그것은 개화하려고 

눈 감고 태중에 은어떼 키우는 

하구인 걸까. 뜨거운 탯줄이 전설인듯

내 목에 감겨, 

나는 싱싱한 물결 속 깊이

가라앉아있는 그 아이의 뼈를 

건져올렸다. 내 손 바깥으로 뛰쳐나가려 

몸부림치는 그 아이의 내장을 붙잡았다. 

나는 그 아이의 병을

사랑하고 있는 것 같아 

화단을 떠나지 못한다. 그 아이의 병은 연보랏빛이나 

빛깔이 아예 없었어도 좋았을 것이다. 그 아이의 병은 곱게

접힌 것이 점점 더 하늘 향해 펴지더니 

종국에는 접힌 자국조차 

말끔히 펴지게 되었다.

모든 빛깔 너머 투명한 유리컵 

밑바닥 세계에는 

누가 잠들어 있나.      



[이 게시물은 창작시운영자님에 의해 2020-11-19 18:40:11 창작시의 향기에서 복사 됨]
추천0

댓글목록

tang님의 댓글

profile_image tang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부정형으로의 길에 자아가 덜 이입되었습니다
자기의 힘이 맹목적이기도 합니다
순수의 힘을 칭송함이 좋습니다

코렐리님의 댓글의 댓글

profile_image 코렐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좋은 말씀 감사합니다.
예리하시네요.
지금 몸이 아파서 자아 이입이 참 힘드네요. 제가 봐도
힘이 없는 시가 된 것 같습니다.
그래도 시를 써보고 싶어 끄적거리고 있습니다. 그래도 좋게 보아주셔서 감사합니다.

레떼님의 댓글

profile_image 레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모든 빛깔 너머 투명한 유리컵
 밑바닥 세계에는
 누가 잠들어 있나."

시인님, 글은 언제 봐도 참 정갈합니다요, 그래서 청초한 순백의 백목련의 느낌이랄까요?
자목련을 읽으면서 흰목련을 떠 올리는 아니러니...
이런 것을 시적으로 뭐라고 정의하나요? 정말 궁굼해서 여쭙니다요,
그리고 제 퇴고 시 한 번 읽어 보셔요 시인님
조언 고려하여 1차 퇴고로 대치하였습니다요

즐거운 주말 지으세요

코렐리님의 댓글의 댓글

profile_image 코렐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좋은 말씀 감사합니다. 좋게 보아주시는 거겠죠.

이 시의 아이디어는
자목련이 피어나는 것 - 자목련의 빛깔을 병으로 정의하는 것에 있습니다.
그런데 병은 우리 주변에 만연해있죠. 그러니까 자목련의 빛깔은 우리 주변의 현상으로 확장될 수 있는 것입니다.
자목련의 빛깔을 보다가 내 안의 병을 생각하게 됩니다.
그리고 역으로 생각해서 내 병이 자목련의 빛깔이 된 것이 아닐까 생각도 하게 됩니다.
내가 자목련의 빛깔을 사랑하는 것이 사실은 내 안의 병을 내가 사랑하는 것이 아닐까 생각하게 됩니다.
자목련은 점점 더 펴지면서 빛깔같은 것은 투명하게 바뀌어갑니다.
어쩌면 저 개화라는 것이, 내 병을 초월하여 무언가 초월적인 것이 되어가는 것이 아닐까 궁금해합니다.
저 투명한 것 밑바닥에는 내 병의 흔적이 조금이나마 남아있을까 궁금해합니다.

그러니까 저 시는, 아이디어 하나를 끈질기게 붙잡고 변주하고 발전해가면서
내 병에 대해 쓴 것입니다. 아주 작게 시를 쓰는 방법이지요.

이 시의 단점은 힘이 없는 시가 되기 쉽고, 시가 단조로워질 수 있습니다. 그래서 컬러풀한 문장력이 있어야 합니다.
시에 힘을 주기 위해 중간에 제가 의도적으로 삽입한
싱싱한 물결, 뼈를 줍기, 내장을 붙잡기가 있습니다.

레떼님의 댓글의 댓글

profile_image 레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아, 그렇군요!
그러니까 , 시작법이 시 영역의 점층적 확장도 있지만, 시 영역을 추상성에서 정황진술로 점점
그 범위를 축소하여 표현하고자 하는 결론으로 집중하도록 하는 시작 법,

맞는지요?
제 생각에는 시적 영역의 확장보다 시적 영역이 주제를 향하여 점점 축소시키는 것이 더 어려울 것 같습니다.
저는 주로 시적 영역의 확대 쪽이 아닌가 싶습니다. 물론 생각해 보니 축소쪽도 있는 것 같습니다
다만, 글을 쓸 땐 그것을 몰랐지만요

또 한 수 배우고 갑니다
역쉬~~~!!

즐겁고 아름다운 추억 많이 지으십시요

피플멘66님의 댓글

profile_image 피플멘66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선생님  길위의 방향을 인지 해 봅니다
선생님이 내려 주신 흰눈 때문에
발을 동동 구르며 운전을 걱정 했지요

모두  옛일 이지만요 ~~

코렐리님의 댓글의 댓글

profile_image 코렐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저는 별로 선생님 소리를 들을 만한 사람이 아닙니다.
그냥 편하게 이야기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오히려 이 게시판에 계신 모든 분들이 제 선생님이십니다.

Total 5,642건 1 페이지
우수창작시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5642 초보운전대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6 0 11-23
5641
사슴 댓글+ 2
코렐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7 0 11-23
5640
찻잔 앞에서 댓글+ 2
창가에핀석류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0 0 11-22
5639
바람세탁소 댓글+ 4
레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3 0 11-20
5638 초보운전대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2 0 11-19
5637
가을회한 댓글+ 1
초보운전대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3 0 11-18
5636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9 0 11-17
5635
약속 댓글+ 6
창가에핀석류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7 0 11-16
열람중
자목련 댓글+ 7
코렐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3 0 11-14
5633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6 0 11-10
5632 창가에핀석류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4 0 11-10
5631
맹아학교 댓글+ 2
레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0 0 11-08
5630
彩色版畫 댓글+ 16
코렐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7 0 11-08
5629
낙엽을 쓸며 댓글+ 6
창가에핀석류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1 1 11-07
5628
봄날 댓글+ 10
라라리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6 0 11-07
5627
그~네 댓글+ 2
레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2 0 11-07
5626
산책자 댓글+ 1
그믐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3 0 11-06
5625 목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7 0 11-06
5624
가을달 댓글+ 4
코렐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6 0 11-05
5623 창가에핀석류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2 0 11-05
5622
자명종 시간 댓글+ 2
초보운전대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8 0 11-04
5621
3번을 키우다 댓글+ 2
레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6 0 11-02
5620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7 0 11-02
5619
평서문 댓글+ 4
레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3 0 11-01
5618
커튼 콜 댓글+ 2
레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5 0 10-31
5617 초보운전대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1 0 10-30
5616
Adagio in G Minor 댓글+ 10
라라리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3 0 10-30
5615
방부제 댓글+ 4
레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4 0 10-28
5614
댓글+ 4
코렐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5 0 10-26
5613
기타 구루 댓글+ 3
젯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7 0 10-25
5612 레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4 0 10-24
5611 대최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0 0 10-23
5610
겨울 간이역 댓글+ 2
코렐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7 0 10-23
5609 그믐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2 0 10-22
5608 슬픈고양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3 0 10-21
5607 성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3 0 10-21
5606
달고기 댓글+ 4
작은미늘barb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5 0 10-20
5605 코렐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6 0 10-20
5604
여린 시옷ㅿ 댓글+ 3
붉은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9 0 10-19
5603
골목의 시간 댓글+ 4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2 0 10-18
5602
폐가 31 댓글+ 1
이화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9 0 10-17
5601
손톱을 깍다 댓글+ 4
레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3 0 10-17
5600
카프카 댓글+ 4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8 0 10-15
5599 코렐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1 0 10-14
5598 작은미늘barb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3 0 10-12
5597
댓글+ 2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3 0 10-11
5596
랜선 감포 댓글+ 2
대최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5 0 10-11
5595
예리한 커피 댓글+ 2
이장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4 0 10-10
5594 붉은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2 1 10-10
5593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6 0 10-09
5592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6 0 10-08
5591 이장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4 1 10-08
5590 붉은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6 0 10-08
5589 코렐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4 0 10-08
5588 젯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2 0 10-07
5587
지게의 시간 댓글+ 4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5 0 10-07
5586 초보운전대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8 0 10-07
5585 싣딤나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6 0 09-24
5584
해방촌 연가 댓글+ 2
소녀시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6 0 10-05
5583
골목의 기억 댓글+ 2
목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5 0 10-05
5582
달빛 댓글+ 5
젯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2 0 10-05
5581 시화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7 0 10-05
5580
괄호 밖 시간 댓글+ 1
붉은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3 0 10-04
5579
하얀 나비 댓글+ 3
작은미늘barb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5 0 10-04
5578 싣딤나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1 0 10-01
5577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8 0 09-30
5576 애옹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4 0 09-29
5575 작은미늘barb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8 0 09-29
5574
불충(不忠) 댓글+ 2
주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4 1 09-28
5573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5 0 09-28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