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목련 > 우수창작시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우수창작시

  • HOME
  • 창작의 향기
  • 우수창작시

     (관리자 전용)

☞ 舊. 우수창작시  ♨ 맞춤법검사기


창작의향기 게시판에 올라온 미등단작가의 작품중에서 선정되며,

 월단위 우수작 및 연말 시마을문학상 선정대상이 됩니다

우수 창작시 등록을 원하지 않는 경우 '창작의 향기' 운영자에게 쪽지를 주세요^^

(우수 창작시에 옮겨진 작품도 퇴고 및 수정이 가능합니다)


자목련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코렐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7건 조회 334회 작성일 20-11-14 08:08

본문


살을 다 발라낸 생선 가시처럼 

더 발라낼 것 없는 

아이가 여기 누워있다. 

나는 그 아이의 병을 이해할 수도 있을 것 같아

화단 옆을 떠나지 못한다. 

그 아이의 병은 나로부터 온 것이다. 

그렇다면 이 흙 위에 누운 것은 그 아이를 잡아먹고 

얇은 껍질 바르르

봄하늘에 녹아드는 씨앗인 걸까. 그것은 개화하려고 

눈 감고 태중에 은어떼 키우는 

하구인 걸까. 뜨거운 탯줄이 전설인듯

내 목에 감겨, 

나는 싱싱한 물결 속 깊이

가라앉아있는 그 아이의 뼈를 

건져올렸다. 내 손 바깥으로 뛰쳐나가려 

몸부림치는 그 아이의 내장을 붙잡았다. 

나는 그 아이의 병을

사랑하고 있는 것 같아 

화단을 떠나지 못한다. 그 아이의 병은 연보랏빛이나 

빛깔이 아예 없었어도 좋았을 것이다. 그 아이의 병은 곱게

접힌 것이 점점 더 하늘 향해 펴지더니 

종국에는 접힌 자국조차 

말끔히 펴지게 되었다.

모든 빛깔 너머 투명한 유리컵 

밑바닥 세계에는 

누가 잠들어 있나.      



[이 게시물은 창작시운영자님에 의해 2020-11-19 18:40:11 창작시의 향기에서 복사 됨]
추천0

댓글목록

tang님의 댓글

profile_image tang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부정형으로의 길에 자아가 덜 이입되었습니다
자기의 힘이 맹목적이기도 합니다
순수의 힘을 칭송함이 좋습니다

코렐리님의 댓글의 댓글

profile_image 코렐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좋은 말씀 감사합니다.
예리하시네요.
지금 몸이 아파서 자아 이입이 참 힘드네요. 제가 봐도
힘이 없는 시가 된 것 같습니다.
그래도 시를 써보고 싶어 끄적거리고 있습니다. 그래도 좋게 보아주셔서 감사합니다.

레떼님의 댓글

profile_image 레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모든 빛깔 너머 투명한 유리컵
 밑바닥 세계에는
 누가 잠들어 있나."

시인님, 글은 언제 봐도 참 정갈합니다요, 그래서 청초한 순백의 백목련의 느낌이랄까요?
자목련을 읽으면서 흰목련을 떠 올리는 아니러니...
이런 것을 시적으로 뭐라고 정의하나요? 정말 궁굼해서 여쭙니다요,
그리고 제 퇴고 시 한 번 읽어 보셔요 시인님
조언 고려하여 1차 퇴고로 대치하였습니다요

즐거운 주말 지으세요

코렐리님의 댓글의 댓글

profile_image 코렐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좋은 말씀 감사합니다. 좋게 보아주시는 거겠죠.

이 시의 아이디어는
자목련이 피어나는 것 - 자목련의 빛깔을 병으로 정의하는 것에 있습니다.
그런데 병은 우리 주변에 만연해있죠. 그러니까 자목련의 빛깔은 우리 주변의 현상으로 확장될 수 있는 것입니다.
자목련의 빛깔을 보다가 내 안의 병을 생각하게 됩니다.
그리고 역으로 생각해서 내 병이 자목련의 빛깔이 된 것이 아닐까 생각도 하게 됩니다.
내가 자목련의 빛깔을 사랑하는 것이 사실은 내 안의 병을 내가 사랑하는 것이 아닐까 생각하게 됩니다.
자목련은 점점 더 펴지면서 빛깔같은 것은 투명하게 바뀌어갑니다.
어쩌면 저 개화라는 것이, 내 병을 초월하여 무언가 초월적인 것이 되어가는 것이 아닐까 궁금해합니다.
저 투명한 것 밑바닥에는 내 병의 흔적이 조금이나마 남아있을까 궁금해합니다.

그러니까 저 시는, 아이디어 하나를 끈질기게 붙잡고 변주하고 발전해가면서
내 병에 대해 쓴 것입니다. 아주 작게 시를 쓰는 방법이지요.

이 시의 단점은 힘이 없는 시가 되기 쉽고, 시가 단조로워질 수 있습니다. 그래서 컬러풀한 문장력이 있어야 합니다.
시에 힘을 주기 위해 중간에 제가 의도적으로 삽입한
싱싱한 물결, 뼈를 줍기, 내장을 붙잡기가 있습니다.

레떼님의 댓글의 댓글

profile_image 레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아, 그렇군요!
그러니까 , 시작법이 시 영역의 점층적 확장도 있지만, 시 영역을 추상성에서 정황진술로 점점
그 범위를 축소하여 표현하고자 하는 결론으로 집중하도록 하는 시작 법,

맞는지요?
제 생각에는 시적 영역의 확장보다 시적 영역이 주제를 향하여 점점 축소시키는 것이 더 어려울 것 같습니다.
저는 주로 시적 영역의 확대 쪽이 아닌가 싶습니다. 물론 생각해 보니 축소쪽도 있는 것 같습니다
다만, 글을 쓸 땐 그것을 몰랐지만요

또 한 수 배우고 갑니다
역쉬~~~!!

즐겁고 아름다운 추억 많이 지으십시요

피플멘66님의 댓글

profile_image 피플멘66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선생님  길위의 방향을 인지 해 봅니다
선생님이 내려 주신 흰눈 때문에
발을 동동 구르며 운전을 걱정 했지요

모두  옛일 이지만요 ~~

코렐리님의 댓글의 댓글

profile_image 코렐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저는 별로 선생님 소리를 들을 만한 사람이 아닙니다.
그냥 편하게 이야기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오히려 이 게시판에 계신 모든 분들이 제 선생님이십니다.

Total 5,765건 1 페이지
우수창작시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5765 라라리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85 1 03-20
5764 웃는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0 0 03-20
5763
보말죽 댓글+ 1
코렐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1 0 03-18
5762
홀림길 댓글+ 4
한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8 0 03-17
5761 인디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6 0 03-15
5760
탐라 댓글+ 2
코렐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1 0 03-15
5759 붉은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2 0 03-14
5758
모네의 정원* 댓글+ 5
라라리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0 1 03-13
5757 레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9 0 03-13
5756 창가에핀석류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0 0 03-13
5755 이옥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7 0 03-12
5754 한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5 0 03-11
5753 뻐꾸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6 0 03-10
5752
호박 댓글+ 1
어느청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3 0 03-09
5751 뻐꾸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9 0 03-09
5750 종이비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2 0 03-08
5749
겨울 운동장 댓글+ 4
희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5 0 03-07
5748
하얀 나그네 댓글+ 10
최현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0 0 03-07
5747 끼요오오오옷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0 0 03-06
5746
피아彼我 댓글+ 11
라라리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3 1 03-06
5745
반짇고리 댓글+ 2
나싱그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3 0 03-06
5744 레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8 0 03-06
5743
엔딩 크레딧2 댓글+ 2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5 0 03-04
5742
과부 댓글+ 1
종이비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2 0 03-03
5741 희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5 0 03-03
5740
삼월에는 댓글+ 11
라라리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9 1 03-01
5739 창가에핀석류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2 0 03-01
5738
해거름 댓글+ 7
레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6 0 03-01
5737 날건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4 0 02-28
5736 호롤롤로웽엥엥뎅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6 0 02-26
5735 이옥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8 0 02-25
5734 泉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0 0 02-25
5733 라라리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9 1 02-22
5732
타인의 정원 댓글+ 2
이기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5 0 02-22
5731 싣딤나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9 0 02-21
5730
블럭의 독백 댓글+ 2
한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8 0 02-18
5729
별의 순간 댓글+ 2
한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4 0 02-17
5728 날건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0 0 02-16
5727
소노시트 댓글+ 5
레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6 0 02-15
5726
마른 수건 댓글+ 4
작은미늘barb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9 0 02-15
5725
비가悲歌 댓글+ 2
순례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9 0 02-15
5724
어떤 귀로 댓글+ 1
소녀시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2 0 02-14
5723 신수심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4 0 02-14
5722
발진 댓글+ 1
홍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6 0 02-13
5721 싣딤나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9 0 02-13
5720 라라리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3 1 02-12
5719
라르고 댓글+ 6
순례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7 0 02-11
5718 라라리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9 1 02-10
5717
씨앗의 일 댓글+ 3
레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3 0 02-09
5716
봄, 타다 댓글+ 4
이옥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8 0 02-08
5715
어머니 댓글+ 2
날건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1 0 02-08
5714
손편지 댓글+ 2
홍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7 0 02-07
5713 라라리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1 0 02-07
5712
전망대 댓글+ 2
순례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0 0 02-07
5711
숲으로 댓글+ 2
코렐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1 0 02-06
5710
나목裸木 댓글+ 6
라라리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9 1 02-05
5709 그리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0 0 02-05
5708
장이 서는 날 댓글+ 2
레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6 0 02-04
5707 레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5 0 02-03
5706 라라리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3 1 02-02
5705 작은미늘barb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9 0 02-02
5704
겨울 나그네 댓글+ 2
순례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0 0 02-01
5703
커피 벌레 댓글+ 2
코렐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0 0 02-01
5702 소녀시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9 0 02-01
5701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5 0 01-30
5700
눈 내리다 댓글+ 7
자운영꽃부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7 0 01-30
5699
신, 발 댓글+ 2
그리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8 0 01-29
5698 싣딤나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8 0 01-28
5697
관계 댓글+ 3
날건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7 0 01-28
5696 창가에핀석류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4 0 01-27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