홀림길 > 우수창작시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우수창작시

  • HOME
  • 창작의 향기
  • 우수창작시

     (관리자 전용)

☞ 舊. 우수창작시  ♨ 맞춤법검사기


창작의향기 게시판에 올라온 미등단작가의 작품중에서 선정되며,

 월단위 우수작 및 연말 시마을문학상 선정대상이 됩니다

우수 창작시 등록을 원하지 않는 경우 '창작의 향기' 운영자에게 쪽지를 주세요^^

(우수 창작시에 옮겨진 작품도 퇴고 및 수정이 가능합니다)


홀림길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한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4건 조회 781회 작성일 21-03-17 00:22

본문

홀림길


누에의 고치가 단단해지면
골짜기를 벗어나 비행이 쉬울 거라고
손을 놀리지 않던 어린 시절부터
평평한 지구 위 그의 손은
꿈이 아닌 그림자를 만지고 있었어
그때부터 였을까 길을 잃기 시작한 것이
악수이거나 헛수이기 일수였던
흩어지며 깊어진 내부의 멀미에
얇아진 중력을 보고 싶어
심장에서 멀어진 쇠락한 골목은 잊고
어느 날 눈을 뜨니 벌레가 되었다는
카프카의 소설 같은 물음표는 싫다는
혼잣말이 늘어나는 순간마다
본분인 건물 황동 계단 난간이
그의 손끝에서 찬란히 빛났다
무작정 다정해져야만 하는
홀림길에서 방향을 잃는 무성의 하루
빛나는 황동 난간 얼음 바닥을
한겨울 온기의 햇살이 되어
산책할 수 있게
등 뒤 시선이 따뜻한 표정이면 좋겠어
꺼지지 않는 불을 밝힌
좀처럼 잠들지 않는 미간을
섬세하게 다듬는 그의 작업을
사람들은 면벽수행 중이라 했다.

[이 게시물은 창작시운영자님에 의해 2021-03-22 16:23:11 창작시의 향기에서 복사 됨]
추천1

댓글목록

한뉘님의 댓글

profile_image 한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무한한 격려
감사히 받습니다^^
좀 더 수행이 있어야 길을 찾을것도
같습니다ㅎ
활연님 태울님
짜릿한 상상력이 공백의 하루 빈 틈을
꽉 채우는 날 되시길요
매일 매일ㅎ

라라리베님의 댓글

profile_image 라라리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좀 멀리 계서서 글 남기면 번거롭게 해드릴 것 같아
그냥 가려다가 시가 너무 좋아 걸음 남깁니다
한달음에 써내려 간 듯 유장하고 유려한
사유와 필력
더 단단해지고 식지 않으셨네요
화사한 날들 이어가시기 바랍니다^^

Total 5,704건 1 페이지
우수창작시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5704 라라리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76 3 03-20
5703 웃는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59 0 03-20
5702
보말죽 댓글+ 1
코렐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51 0 03-18
열람중
홀림길 댓글+ 4
한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82 1 03-17
5700 인디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62 0 03-15
5699
탐라 댓글+ 2
코렐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8 0 03-15
5698 붉은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42 1 03-14
5697
모네의 정원* 댓글+ 5
라라리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31 2 03-13
5696 레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08 1 03-13
5695 창가에핀석류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8 0 03-13
5694 이옥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51 0 03-12
5693 한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4 0 03-11
5692 뻐꾸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2 0 03-10
5691
호박 댓글+ 1
어느청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2 0 03-09
5690 뻐꾸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2 1 03-09
5689 종이비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2 0 03-08
5688
겨울 운동장 댓글+ 4
희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1 0 03-07
5687
하얀 나그네 댓글+ 10
최현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01 0 03-07
5686 끼요오오오옷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55 0 03-06
5685
피아彼我 댓글+ 11
라라리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59 2 03-06
5684
반짇고리 댓글+ 2
나싱그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8 0 03-06
5683 레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6 0 03-06
5682
엔딩 크레딧2 댓글+ 2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4 0 03-04
5681
과부 댓글+ 1
종이비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72 0 03-03
5680 희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48 0 03-03
5679
삼월에는 댓글+ 12
라라리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42 1 03-01
5678 창가에핀석류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4 0 03-01
5677
해거름 댓글+ 7
레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2 0 03-01
5676
비상구 댓글+ 1
날건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5 1 02-28
5675 호롤롤로웽엥엥뎅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3 1 02-26
5674 이옥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3 0 02-25
5673 泉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2 0 02-25
5672 라라리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6 1 02-22
5671
타인의 정원 댓글+ 2
이기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6 0 02-22
5670 싣딤나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53 0 02-21
5669
블럭의 독백 댓글+ 2
한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5 0 02-18
5668
별의 순간 댓글+ 2
한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65 0 02-17
5667 날건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2 1 02-16
5666
소노시트 댓글+ 5
레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2 0 02-15
5665
마른 수건 댓글+ 4
작은미늘barb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5 0 02-15
5664
비가悲歌 댓글+ 2
순례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6 0 02-15
5663
어떤 귀로 댓글+ 1
소녀시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11 0 02-14
5662 신수심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1 0 02-14
5661
발진 댓글+ 1
홍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2 0 02-13
5660 싣딤나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27 0 02-13
5659 라라리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0 1 02-12
5658
라르고 댓글+ 6
순례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1 0 02-11
5657 라라리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63 1 02-10
5656
씨앗의 일 댓글+ 3
레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0 0 02-09
5655
봄, 타다 댓글+ 4
이옥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7 0 02-08
5654
어머니 댓글+ 2
날건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2 0 02-08
5653
손편지 댓글+ 2
홍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2 1 02-07
5652 라라리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1 0 02-07
5651
전망대 댓글+ 2
순례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4 0 02-07
5650
숲으로 댓글+ 2
코렐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9 0 02-06
5649
나목裸木 댓글+ 6
라라리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2 1 02-05
5648 그리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4 0 02-05
5647
장이 서는 날 댓글+ 2
레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3 0 02-04
5646 레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4 0 02-03
5645 라라리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71 1 02-02
5644 작은미늘barb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1 1 02-02
5643
겨울 나그네 댓글+ 2
순례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71 0 02-01
5642
커피 벌레 댓글+ 2
코렐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73 0 02-01
5641 소녀시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5 0 02-01
5640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06 0 01-30
5639
눈 내리다 댓글+ 7
자운영꽃부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03 0 01-30
5638
신, 발 댓글+ 2
그리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6 0 01-29
5637 싣딤나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6 0 01-28
5636
관계 댓글+ 3
날건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5 1 01-28
5635 창가에핀석류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2 0 01-27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