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 > 우수창작시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우수창작시

  • HOME
  • 창작의 향기
  • 우수창작시

     (관리자 전용)

☞ 舊. 우수창작시  ♨ 맞춤법검사기


창작의향기 게시판에 올라온 미등단작가의 작품중에서 선정되며,

 월단위 우수작 및 연말 시마을문학상 선정대상이 됩니다

우수 창작시 등록을 원하지 않는 경우 '창작의 향기' 운영자에게 쪽지를 주세요^^

(우수 창작시에 옮겨진 작품도 퇴고 및 수정이 가능합니다)


아침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코렐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2건 조회 124회 작성일 22-05-09 05:07

본문

아침


 


우리 주인집 아저씨는 아침햇빛이 선선한 공기를 예리하게 가르는 멘로파크 청공으로부터 걸어 나온다. 


한쪽 다리를 절뚝이는 아저씨는 하늘끝까지 솟은 우람한 야자나무 껍질을 열고 나와 콧수염을 흔드는 바닷바람에 안경을 고쳐 쓰면서 무수히 많은 유리창과 유리창 사이를 걸어 다닌다.


엄청나게 큰 푸른색 쓰레기통을 한 손으로 쉽게 들고서 콧노래 휘파람 소리 즐겁게 장미꽃밭 속으로 사라진다. 

쓰레기통은 세개인데 그 위에 뭉게구름이 서서히 피어오르는 일이 있었다. 

갈매기가 먼 해안으로부터 여기까지 새하얀 연이 이리저리 바람에 불려가듯 고즈넉하게 무한한 허공 몸을 내맡긴 밤색

곤두세운 청설모가 까마득한 하늘로부터 곧장 내려진 그네줄 위로 올라간다.


지푸라기처럼 가는 샐러맨더가 쏟아지는 하늘의 파란색에 압사해 시멘트 바닥 위에 놓여 있다. 


주인집 아저씨는 송아지만한 골든리트리버 메이지를 데리고 다니는데 메이지는 아직 칠개월밖에 안 된 숙녀라고 한다. 순한 눈을 꿈벅꿈벅하면서 날 바라보다가 나와 눈이 마주치기라도 하면 도도한 표정으로 흥! 하면서 고개를 홱 돌린다. 놀릴 생각으로 메이지 하며 달려가면 귀찮다는 듯이 느릿느릿 몸을 돌려 유리창 속 저 깊숙이로 들어가 버린다. 

         

             

[이 게시물은 창작시운영자님에 의해 2022-05-11 09:01:34 창작시의 향기에서 복사 됨]
추천0

댓글목록

콩트님의 댓글

profile_image 콩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소크라테스와 오후를 함께 할 수 있다면
애플 전체를 걸겠다고
스티브 잡스가 말했던가요

저는 오늘 아침 출근길에
이 시를 읽으며

비약일지는 모르겠으나
제가 시인의 망막과 핏줄 속으로 빨려 들어가

제 머리 위로 푸른 하늘이
시퍼렇게 쉘부르의 우산처럼 쏟아져 내리더니
헤밍웨이와 제가
오늘 아침을 나란히 함께 하는
환상을 경험했습니다
저 유리창 깊숙이 스며들어가 버렸습니다.
간이역 같은 푸른 하늘을 밟으며.....ㅎ

시인님의 시를 읽을 때마다 제가 환상특급열차에 무임승차하는 기분이 들곤 합니다.
그래서 시인님의 시가 늘 기다려집니다. ^^

좋은 시, 잘 감상했습니다.

Total 5,841건 1 페이지
우수창작시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5841
견고한 사람 댓글+ 1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1 0 05-20
5840
사건 무효 댓글+ 4
어진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0 0 05-20
5839 느지막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9 0 05-20
5838
댓글+ 4
코렐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5 0 05-20
5837
표변을 읽다 댓글+ 2
콩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8 0 05-19
5836 대최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 0 05-18
5835 泉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 0 05-18
5834
직소퍼즐 댓글+ 2
콩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9 0 05-18
5833 코렐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2 0 05-16
5832
어떤 승리 댓글+ 2
이옥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2 0 05-16
5831 하늘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 0 05-15
5830
시크릿 가든 댓글+ 2
콩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6 0 05-15
5829 코렐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2 0 05-15
5828
서영이네 집 댓글+ 10
라라리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2 0 05-14
5827 콩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4 0 05-14
5826
못 박힌 남자 댓글+ 2
코렐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2 0 05-14
5825
어버이날 댓글+ 1
종이비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9 0 05-13
5824 와리가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3 0 05-12
5823
백야(白夜) 댓글+ 2
콩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0 0 05-12
5822 코렐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4 0 05-11
5821
黃昏 댓글+ 2
선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7 0 05-11
5820 대최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2 0 05-10
5819
한낮 댓글+ 2
코렐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9 0 05-10
5818 콩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1 0 05-09
열람중
아침 댓글+ 2
코렐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5 0 05-09
5816 청솔가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3 0 05-08
5815 하늘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5 0 05-08
5814 하늘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9 0 05-07
5813
정물화 댓글+ 6
코렐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9 0 05-06
5812 노을피아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5 0 05-05
5811 피플멘66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6 0 05-05
5810
사과 댓글+ 4
grail200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9 0 05-05
5809 하늘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8 0 05-03
5808 코렐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7 0 05-02
5807 하늘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4 0 05-01
5806
시간의 오해 댓글+ 2
느지막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7 0 05-01
5805 싣딤나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0 0 05-01
5804 콩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2 0 04-30
5803 나싱그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3 0 04-30
5802 맛살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2 0 04-30
5801 코렐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6 0 04-29
5800 하늘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8 0 04-29
5799 콩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7 0 04-29
5798 노을피아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1 0 04-28
5797 하늘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6 0 04-27
5796 안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7 0 04-27
5795 하늘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1 0 04-25
5794
사막 댓글+ 2
코렐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9 0 04-24
5793 노을피아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2 0 04-23
5792 하늘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8 0 04-23
5791
사월의 강 댓글+ 3
유상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3 0 04-23
5790 콩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1 0 04-23
5789 泉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8 0 04-22
5788 종이비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0 0 04-22
5787 콩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5 0 04-22
5786 코렐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7 0 04-21
5785 釣人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1 0 04-20
5784 나싱그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6 0 04-20
5783 콩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6 0 04-20
5782 하늘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3 0 04-19
5781 콩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6 0 04-19
5780 한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7 0 04-17
5779 泉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7 0 04-17
5778
4월의 개나리 댓글+ 2
하늘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8 0 04-17
5777
한 잎의 약속 댓글+ 2
유상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6 0 04-17
5776 코렐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8 0 04-16
5775 노을피아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9 0 04-16
5774
대낮의 범죄 댓글+ 2
종이비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2 0 04-16
5773 하늘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5 0 04-16
5772 콩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0 0 04-16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