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구나무 > 우수창작시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우수창작시

  • HOME
  • 창작의 향기
  • 우수창작시

     (관리자 전용)

☞ 舊. 우수창작시  ♨ 맞춤법검사기


창작의향기 게시판에 올라온 미등단작가의 작품중에서 선정되며,

 월단위 우수작 및 연말 시마을문학상 선정대상이 됩니다

우수 창작시 등록을 원하지 않는 경우 '창작의 향기' 운영자에게 쪽지를 주세요^^

(우수 창작시에 옮겨진 작품도 퇴고 및 수정이 가능합니다)


살구나무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4건 조회 96회 작성일 22-06-20 10:37

본문

살구나무

 


통은 넓고 키는 작습니다 아니 두 길은 족히 돼 보이나 끝을 아예 잘라놓은 살구나무 살구나무는 살구가 없습니다 사실, 이파리도 없는 비통한 일입니다 하늘만 바라보는 머구리였습니다 올곧은 저 통 하나가 세상을 말합니다 무수한 시간을 엮은 점, 점들 어느 것은 짙고 어느 것은 옅지만 선명한 나무 하나가 맨망떨지 않습니다 삶을 담은 물동이와 그것을 바라보는 사람 마치 거울처럼 걷고 있습니다 어둡습니다 살구나무 밑동 그 옆은 새싹일까요 뭉툭한 숟가락처럼 하늘만 담습니다 자세히 보면 말몫의 속긋처럼 되처 오릅니다 더욱 헐벗은 나무였기에 피는 쏟고 피가 마릅니다 낙엽은 없지만 낙엽으로 그린 그림 같은 쓸쓸합니다 눈 빼닮은 옹이라든가 손 겪을 일 없는 졸가리 두 낱 산 지팡이로 누가 부러뜨려 짚을까요 자꾸 멀어지는 술지에, 점점 가까워 오는 살구나무 가장 낮고 초라한 모습은 어디에 있습니까? 알구지처럼 횃대에 오른 저 점묘 눈에 흙을 뿌리고 입과 귀에 흙으로 채울 것입니다 죽어서 돌아가는 이 없고 죽어서 죽은 것이 아닌 이 점묘의 바다에서 살구라는 이름으로 말입니다 십자가처럼 땅을 짚고 전염병처럼 땅을 가르는 저 헐벗은 나무, 사시가 선명한 계절에 사시처럼 봄은 다시 찾을 것입니다

 

-----------------

박수근 화백의 고목과 여인을 보고

 




.





 

[이 게시물은 창작시운영자님에 의해 2022-06-21 10:57:24 창작시의 향기에서 복사 됨]
추천0

댓글목록

tang님의 댓글

profile_image tang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생명으로 입경한 생명수 통찰로 된 성찰 가난 행로에서 일어섰습니다
수행 환희로움 차지 향해 열반의 경지에 의지 강심으로 입성하려 했습니다
축복 세상 세례의 큼으로 인해 염세적 관습 수행이 되어 차치했습니다
남겨진 축복의 큼이 환희 熱과 대면하며 나지막한 환장이 성립되었습니다
열반을 가늠하는 거멈의 축이 환장 촉의 환성과 조우했습니다
만물의 성찰이 道의 큼 때문에 통함이 늦춰졌습니다
축심이 열반의 아수라와 겨루면서 명경지수의 환희경에 입경했습니다
부끄러움을 잊었습니다

콩트님의 댓글

profile_image 콩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시를 감상할수록 두려움을 느낍니다.
제 마음 깊은 곳에 홀씨처럼 천공으로 퍼져나가는 파문들
제 자신이 한없이 부끄럽고 초라해서 몸둘바를 모르겠습니다.
평안하시길 바랍니다.

崇烏님의 댓글

profile_image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신문을 보다가 '그림 그 사람' 새책이 나왔기에
한 권 사서 보게되었습니다. 괜히 영감이 떠올라
써본다는게 많이 부족한 글입니다.
콩트 시인님.....
댓글에 도로 감동입니다요...^~
꿈 가득 안으시길 바랍니다.

Total 5,931건 1 페이지
우수창작시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5931
화분 있는 방 댓글+ 2
김재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2 0 06-20
5930 코렐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7 0 06-20
열람중
살구나무 댓글+ 4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7 0 06-20
5928 선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3 0 06-20
5927 콩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2 0 06-20
5926
깔딱고개 댓글+ 6
콩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8 0 06-19
5925 개도령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0 0 06-18
5924 피플멘66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7 0 06-18
5923
꽃의 두멍 댓글+ 4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7 0 06-18
5922
당부 댓글+ 2
김재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8 0 06-18
5921 콩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9 0 06-18
5920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3 0 06-17
5919
팔천 원 댓글+ 2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7 0 06-17
5918 코렐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1 0 06-17
5917
늪가의 울음 댓글+ 5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9 0 06-16
5916 선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0 0 06-16
5915 나싱그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 0 06-16
5914
하안거 댓글+ 6
콩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7 0 06-16
5913 grail200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2 0 06-15
5912
시의 경지 댓글+ 2
grail200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8 0 06-13
5911
고니 댓글+ 4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4 0 06-15
5910
에피소드 댓글+ 1
느지막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4 0 06-15
5909
자리끼 댓글+ 2
콩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7 0 06-15
5908 목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7 0 06-14
5907 목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2 0 06-14
5906
시간의 문 댓글+ 4
콩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7 0 06-13
5905
꿈 없는 단잠 댓글+ 2
맛살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8 0 06-13
5904
설 밭 댓글+ 6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4 0 06-13
5903
빈자리 댓글+ 2
최현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9 0 06-13
5902 코렐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2 0 06-11
5901
얼룩진 이불 댓글+ 4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6 0 06-11
5900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4 0 06-10
5899 코렐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8 0 06-10
5898
마들가리 댓글+ 4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0 0 06-09
5897 코렐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5 0 06-09
5896
눈 감으면 댓글+ 4
콩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3 0 06-09
5895 노을피아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 0 06-08
5894
꽃의 탈출기 댓글+ 2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3 0 06-08
5893 코렐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2 0 06-08
5892 피플멘66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3 0 06-08
5891
호접란 댓글+ 2
grail200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5 0 06-08
5890 목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 0 06-07
5889 코렐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0 0 06-07
5888
아귀 댓글+ 2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6 0 06-06
5887
물망초 댓글+ 2
콩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9 0 06-06
5886 선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6 0 06-06
5885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8 0 06-05
5884 泉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7 0 06-05
5883
우중 산사 댓글+ 1
목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2 0 06-05
5882
레몬 댓글+ 2
코렐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4 0 06-05
5881 콩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1 0 06-03
5880
가죽나무 댓글+ 4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8 0 06-02
5879 노을피아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1 0 06-02
5878 최현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2 0 06-02
5877 맛살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1 0 06-02
5876 유상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9 0 06-02
5875
꽃비 댓글+ 2
코렐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1 0 06-02
5874 泉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 0 06-01
5873
들풀 댓글+ 4
느지막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6 0 06-01
5872 하늘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3 0 05-29
5871 목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4 0 05-26
5870 어진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8 0 05-26
5869 노을피아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3 0 05-31
5868 베르사유의장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6 0 05-31
5867
종달새 노래 댓글+ 1
어진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8 0 05-31
5866 콩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4 0 05-31
5865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6 0 05-30
5864
비행운 댓글+ 2
콩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5 0 05-30
5863 노을피아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4 0 05-30
5862
삽화를 보며 댓글+ 2
콩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1 0 05-29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