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다소녀 > 청소년시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청소년시

  • HOME
  • 창작의 향기
  • 청소년시

(운영자 : 시엘06(박원근)

☞ 舊. 청소년시   ♨ 맞춤법검사기

 

청소년 문우들의 전용공간이며, 1일 2편 이내에서 올려주시기 바랍니다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게시물은 따로 보관해두시기 바랍니다

  타인에 대한 비방,욕설, 시가 아닌 개인의 의견, 특정종교에 편향된 글은 삼가바랍니다  

바다소녀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아스라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0건 조회 226회 작성일 20-01-06 02:25

본문

하얀 달빛이 푸른빛을 머금고 간 자리는
발간 태양이 스물스물 들어찼다
그 아래 깊고 깊은 파란 물을 간직하던 바다도
이내 발간 물이 그 자리를 꿰차려 들었다
저 멀리 노란 모래 위에 그 모습을 멍하니 쳐다보는 한 소녀
눈물 자욱에 바래버린 볼 위를
파란 바람이 붉게 물들이고 있다

고요한 새벽에 파란 물웅덩이가 흩어졌다
소녀는 어디에 있나
파랗다가도 붉어져 버린 바다 소녀는
그렇게 사라져버렸다
소녀는 사라진 마음 속에서
이따금 물웅덩이를 건드릴 뿐이다

어딘가의 끝자락에서 매번 푸르고 붉던 세상이
저 바다 소녀의 생이 되어
소녀의 마음속 푸른 멍도
소녀의 바랜 희망도
소녀의 마지막도
붉게 물들이길 빌어볼 뿐이다
추천1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1,518건 1 페이지
청소년시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공지 운영위원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494 1 07-07
1517 아스라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 0 04-06
1516 아스라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 0 04-06
1515 수명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1 0 02-24
열람중 아스라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7 1 01-06
1513 재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7 0 12-26
1512 오늘은국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8 0 12-26
1511 매생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0 0 12-26
1510 정윤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1 0 12-26
1509 찐빵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1 0 12-25
1508 바계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0 1 12-23
1507 Yulia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0 0 12-23
1506 s9euns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7 0 12-22
1505 S소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9 0 12-20
1504 박영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 1 12-17
1503
쭉정이 댓글+ 2
매생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2 1 12-06
1502 매생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9 0 12-02
1501 매생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 0 11-27
1500 매생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4 0 11-25
1499 유혜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0 0 11-17
1498 초록보리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0 0 10-28
1497 상크크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8 0 10-28
1496 초록보리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 0 10-24
1495 상크크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2 0 10-24
1494 상크크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8 0 10-24
1493 아스라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6 0 10-18
1492 바보시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5 0 10-03
1491 바보시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9 0 09-27
1490 바보시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1 1 09-27
1489 개암나무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4 0 08-23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