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란 싹수 > 청소년시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청소년시

  • HOME
  • 창작의 향기
  • 청소년시

(운영자 : 시엘06(박원근)

☞ 舊. 청소년시   ♨ 맞춤법검사기

 

청소년 문우들의 전용공간이며, 1일 2편 이내에서 올려주시기 바랍니다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게시물은 따로 보관해두시기 바랍니다

  타인에 대한 비방,욕설, 시가 아닌 개인의 의견, 특정종교에 편향된 글은 삼가바랍니다  

노란 싹수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백은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1건 조회 1,975회 작성일 15-07-17 18:51

본문

노란 싹수

                                              백은서




누군가의 실수인지
거르고 거른 콩깍지
거르고 거른 쭉정이 한바가지가
어느 외진 밭에 버려졌다.

많은 싹들이 돋아나고
서로가 서로를 짓밟으며
싹을 토대로 싹을 틔운다.

이리 봐도 저리 봐도
한없이 불행할 것 같은 미래
식물인 싹이 속이 얹힐 수도 있는지는 모르겠지만
싹에 싹을 피우는 것이 체한 듯 노오랗다.

다시
이리 한번 저리 한번
내가 두 번씩 살피지 못해 아닐 수도 있지만, 다시 봐도
싹수는 노랗다
하늘도 노오랗다
햇빛이 제일 노오랗다.
추천1

댓글목록

Total 1,549건 51 페이지
청소년시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49
이산가족 댓글+ 2
bettini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03 0 09-01
48
어머니 댓글+ 4
백은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34 0 08-31
47 백은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58 0 08-31
46 서커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87 0 08-30
45 숲동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96 0 08-30
44 반쪽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69 1 08-25
43 백은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60 2 08-25
42
얼음사탕 댓글+ 1
권성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91 2 08-25
41 숲동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45 0 08-25
40 독서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42 0 08-25
39 신시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77 0 08-24
38
사랑눈 댓글+ 1
류재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50 0 08-23
37
네 이름 댓글+ 3
오래전그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02 1 08-22
36
붉은 강 댓글+ 4
야생시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25 0 08-22
35 실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44 0 08-17
34 같은시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35 0 08-15
33
땡감 댓글+ 1
실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51 0 08-14
32
시비월에 댓글+ 3
백은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55 0 08-13
31 水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29 0 08-13
30 다락방피아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95 2 08-11
29 신시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16 0 08-10
28 신시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44 0 08-10
27 水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35 0 08-09
26 가족바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08 0 08-07
25 가족바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41 0 08-05
24 LLLLLLL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92 0 08-04
23 구요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19 0 07-29
22
남이 준 봄날 댓글+ 1
구요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16 1 07-29
21 숲동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84 1 07-28
20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52 0 07-26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