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미줄 위의 삶 > 청소년시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청소년시

  • HOME
  • 창작의 향기
  • 청소년시

(운영자 : 시엘06(박원근)

☞ 舊. 청소년시   ♨ 맞춤법검사기

 

청소년 문우들의 전용공간이며, 1일 2편 이내에서 올려주시기 바랍니다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게시물은 따로 보관해두시기 바랍니다

  타인에 대한 비방,욕설, 시가 아닌 개인의 의견, 특정종교에 편향된 글은 삼가바랍니다  

거미줄 위의 삶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백은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5건 조회 2,196회 작성일 15-07-07 20:01

본문

거미줄 위의 삶

 

                               백은서

 

 

 

 

 

나는 날고 있다

하지만 앉아 있다

 

매일 매일이 뱅뱅 도는 팽이 닮은 파리 고자리만 맴도는 노친

바쁘게 팔랑거릴 수 있게 달린 두 다리는 화장품

수많은 노래가사들을 남겨둔 채

아직 스쳐가지도 않은 언덕 너머에 신기루를 짓는다.

 

나는 알고 있다

하지만 모르는 듯 보이기도 했다

 

아무리 날아 보아도

이래저래 발자국은 남지 않고

힘껏 팔을 내 휘둘러도 뒤틀려도

무엇 하나 지휘하지 못하고 내 귀에도 변변치 않게 들리던 소리

 

올빼미 부릅뜬 두 눈에 팽팽 돌아가는 눈

내 영혼 너머로 넘어가는 해는

무더운 여름 운동장 한복판의 자리도 내게 주려하지 않는다.

 

매일 매일이 쿵쾅거리는 디스코 팡팡

위태위태 비틀 거리지만 눈길이 가는 걸

떠오르는 악상에 오선지를 걸고

동산 안에 발자국을 남기며 즐거워하는 이들, 그들의 웃음소리

나는 본다, 본다, 그리고 또 본다. 그들의 노래를.

추천5

댓글목록

백은서님의 댓글

profile_image 백은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좋아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앞으로도 열심히 쓸게요
아참 저는 중3이랍니다^^ 많이 미숙하니 어리게 봐주세요

Total 1,548건 51 페이지
청소년시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48
어머니 댓글+ 4
백은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34 0 08-31
47 백은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58 0 08-31
46 서커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87 0 08-30
45 숲동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96 0 08-30
44 반쪽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69 1 08-25
43 백은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60 2 08-25
42
얼음사탕 댓글+ 1
권성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91 2 08-25
41 숲동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45 0 08-25
40 독서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42 0 08-25
39 신시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77 0 08-24
38
사랑눈 댓글+ 1
류재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50 0 08-23
37
네 이름 댓글+ 3
오래전그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02 1 08-22
36
붉은 강 댓글+ 4
야생시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25 0 08-22
35 실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44 0 08-17
34 같은시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35 0 08-15
33
땡감 댓글+ 1
실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51 0 08-14
32
시비월에 댓글+ 3
백은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55 0 08-13
31 水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29 0 08-13
30 다락방피아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95 2 08-11
29 신시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16 0 08-10
28 신시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44 0 08-10
27 水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35 0 08-09
26 가족바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08 0 08-07
25 가족바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41 0 08-05
24 LLLLLLL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92 0 08-04
23 구요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19 0 07-29
22
남이 준 봄날 댓글+ 1
구요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16 1 07-29
21 숲동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84 1 07-28
20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52 0 07-26
19 백은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31 1 07-24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