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얀 선물 > 아동문학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아동문학

  • HOME
  • 창작의 향기
  • 아동문학

(운영자 : 이승민, 빈삼각)

☞ 舊. 아동문학    ♨ 맞춤법검사기

 

아동문학은 어린이를 대상으로 한 문학(동시, 동화 등)을 의미함

모든 저작권은 해당작가에게 있습니다. 무단인용이나 표절을 금합니다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게시물은 따로 보관해두시기 바랍니다

12편 이내에서 올려주시기 바라며, 초중고생 등 청소년은 청소년방을 이용해 주세요

타인에 대한 비방, 시가 아닌 개인의 의견, 특정종교에 편향된 글은 삼가바랍니다  

하얀 선물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털빠진붓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3건 조회 520회 작성일 17-01-09 18:54

본문

하얀 선물

 

 

 

밤새 하늘이

새하얀 포장지로

곱게 포장한 우리 마을

 

포장지 귀퉁이에

빨간 리본 대신

하얀 눈사람

 

언덕이며 마을 길들

나뭇가지며 땅 속 씨앗들

모두 귀한 선물이라고

 

손 호호 불며

포장지를 열심히 벗기는

동네 아이들

추천0

댓글목록

고나plm님의 댓글

profile_image 고나plm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동화의 한 장면을 동시로 풀어낸
멋진 시,
또 한 번 저를 동심으로 몰았네요
감사 드리며 좋은 밤 되시길...

이임영님의 댓글

profile_image 이임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잘 감상했습니다^^

아이들이 달려나와서
포장지를 한겹 벗겨
리본대신
눈사람 마스코트를
꽂아놓았다

털빠진붓님의 댓글

profile_image 털빠진붓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올 겨울엔 눈이 흔하지 않네요.

흰 머리칼이 조금씩 늘어서인지
하얀 눈이 더 좋습니다.^^
철이 덜 들었는지 동시가 더 정이 가네요.

고나님, 이임영님.
동시 쓰시며 행복한 시간 가지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Total 45건 1 페이지
아동문학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45 털빠진붓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8 0 10-30
44 털빠진붓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4 0 10-10
43 털빠진붓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3 0 09-23
42 털빠진붓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 0 09-20
41 털빠진붓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1 0 09-07
40 털빠진붓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8 0 08-26
39 털빠진붓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8 0 08-24
38 털빠진붓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3 0 08-11
37 털빠진붓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4 0 07-16
36 털빠진붓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5 0 07-05
35 털빠진붓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2 0 06-28
34 털빠진붓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7 0 06-22
33 털빠진붓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0 0 06-16
32 털빠진붓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5 0 06-15
31 털빠진붓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7 0 06-03
30 털빠진붓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5 0 05-25
29 털빠진붓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6 0 05-16
28 털빠진붓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7 0 05-06
27 털빠진붓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4 0 03-28
26 털빠진붓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6 0 03-13
25 털빠진붓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9 0 01-11
24 털빠진붓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2 0 01-01
23 털빠진붓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88 0 12-21
22 털빠진붓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59 0 10-18
21 털빠진붓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10 0 05-26
20 털빠진붓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52 0 02-10
19 털빠진붓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89 0 02-07
18
오해 댓글+ 1
털빠진붓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30 0 01-24
17
멸치 댓글+ 1
털빠진붓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59 0 01-23
열람중
하얀 선물 댓글+ 3
털빠진붓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21 0 01-09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