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총새 / 함동진 > 아동문학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아동문학

  • HOME
  • 창작의 향기
  • 아동문학

(운영자 : 이승민, 빈삼각)

☞ 舊. 아동문학    ♨ 맞춤법검사기

 

아동문학은 어린이를 대상으로 한 문학(동시, 동화 등)을 의미함

모든 저작권은 해당작가에게 있습니다. 무단인용이나 표절을 금합니다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게시물은 따로 보관해두시기 바랍니다

12편 이내에서 올려주시기 바라며, 초중고생 등 청소년은 청소년방을 이용해 주세요

타인에 대한 비방, 시가 아닌 개인의 의견, 특정종교에 편향된 글은 삼가바랍니다  

물총새 / 함동진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함동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0건 조회 91회 작성일 18-10-10 09:35

본문

(2)  물총새


  물총새

 

               

 

가위눌리며

후즐근 땀에 젖어요

 

 “내 눈 내어놓아라”

밤이면 꿈마다

딱딱한 긴 부리로

내 눈을 쪼아대는

눈 먼 새가 있어요

 

개천가 말뚝 위에서

고개를 갸웃갸웃 하던 예쁜 물총새

내가 던진 돌팔매에 맞아

눈이 멀었다 해요.

 

밤마다 귀신새로 나타나

괴로움 주는 앙가픔

하느님, 어떻게 하면 좋아요?

 

저의 죄를 용서하여 주셔요.


16-08-19  시마을 이미지방 물가에아이 

추천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3,285건 1 페이지
아동문학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공지 운영위원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601 2 07-07
3284 베르사유의장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 0 13:38
3283 베르사유의장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 0 09:34
3282 손계 차영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 0 08:09
3281 손계 차영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 0 07:01
3280 베르사유의장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 0 07-16
3279 베르사유의장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 0 07-15
3278 베르사유의장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 0 07-15
3277 베르사유의장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 0 07-14
3276 손계 차영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 0 07-14
3275 손계 차영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 0 07-14
3274 베르사유의장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 0 07-14
3273 책벌레정민기09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 0 07-13
3272 베르사유의장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 0 07-13
3271 손계 차영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 0 07-13
3270 베르사유의장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 0 07-13
3269 베르사유의장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 0 07-12
3268 베르사유의장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 0 07-12
3267 베르사유의장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 0 07-11
3266 베르사유의장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 0 07-11
3265 손계 차영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 0 07-11
3264 베르사유의장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 0 07-10
3263 베르사유의장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 0 07-10
3262 손계 차영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 0 07-10
3261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 0 07-10
3260 베르사유의장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 0 07-09
3259 베르사유의장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 0 07-09
3258 손계 차영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 0 07-09
3257 베르사유의장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 0 07-08
3256 베르사유의장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 0 07-08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