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를 위한 서시/은파 > 시조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시조

  • HOME
  • 창작의 향기
  • 시조

(운영자 : 정담, 무의)

 ☞ 舊. 시조    ♨ 맞춤법검사기

 

모든 저작권은 해당작가에게 있습니다. 무단인용이나 표절을 금합니다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게시물은 따로 보관해두시기 바랍니다

새를 위한 서시/은파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꿈길따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1건 조회 35회 작성일 21-01-09 21:26

본문

새를 위한 서시/은파

한없는 욕망의 꽃 가슴에 품고 살아
오늘도 욕망이란 전차 위 올라 탄다
독수리 날갯깃 잡고 더 높은 곳 오르려

용솟음 가슴에서 펼치는 욕망의 꽃
불꽃이 이글거려 창공의 별 따고자
날개 펴 나에게 미소 하고 있던 그 욕망

욕망의 끝 어딘가 생각할 겨를 없이
부러진 날개 잡고 창공을 향해 날며
가슴에 용광로 품고 여기까기 왔노라

당당히 고백하며 승리의 깃발 올려
푸른꿈 온누리에 펼치며 행복하다
나팔꽃 입에 입고서 승전고를 부를 때

미지의 세계 향해 끝없이 질주하며
낮 밤을 가려들지 않아서 문제인 걸
죽음의 문앞 당도해 알게 될 줄 몰랐네
추천2

댓글목록

꿈길따라님의 댓글

profile_image 꿈길따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댓글에 올린 자유시
1연 2연을  재 구성해
상단에  올려 드립니다
=================

새를 위한 서시/은파 오애숙

나는 한 없는 욕망을
가슴에 품고 살고 있다

이글거리는 끝없는 욕망
가슴에서 용솟음 칠 때면
창공의 별 따고자 날개 펴
더 좋은 낙원 찾아나서려고
미지의 세계를 향해 끝없이
낮이건 밤이건 길을 떠난다

대양도 그저 호수에 불과
태산도 하늘 아래 뫼인 것
일찍부터 알아서 두렴없다
대체 욕망의 끝은 어디런가
부러진 날개는 추락하건만
높이 더 높이 날아가고있다

오늘도 내일도 모래도 모두
생명 있는 한  멈출도 모르고
욕망의 날개 펼져 날고 있다
나도 날개 펴 새가 되어 난다
하늘빛 향그럼 들이 마시며
위 보며 날개 펼쳐 날아간다

갑자기 한없이 추락한다
이생에서 한 일이 없기에

Total 5,719건 1 페이지
시조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5719 鴻光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 0 04:18
5718 소슬바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 0 01-23
5717 鴻光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 0 01-23
5716 꿈길따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 0 01-23
5715 소슬바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 0 01-22
5714 鴻光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 0 01-22
5713 소슬바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 0 01-21
5712 鴻光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 0 01-21
5711 소슬바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 0 01-20
5710 꿈길따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 0 01-20
5709 鴻光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 0 01-20
5708 소슬바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 0 01-19
5707 鴻光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 0 01-19
5706 소슬바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 0 01-18
5705 鴻光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 0 01-18
5704 소슬바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 0 01-17
5703 鴻光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 0 01-17
5702 소슬바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 0 01-16
5701 鴻光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 0 01-16
5700 소슬바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 0 01-15
5699 鴻光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 0 01-15
5698 소슬바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 0 01-14
5697 鴻光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 0 01-14
5696 소슬바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 0 01-13
5695 鴻光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 0 01-13
5694 소슬바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 0 01-12
5693 鴻光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 0 01-12
5692 꿈길따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2 0 01-11
5691 소슬바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 0 01-11
5690 鴻光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 0 01-11
5689 소슬바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 0 01-10
5688 鴻光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 1 01-10
5687 소슬바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 1 01-09
열람중 꿈길따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 2 01-09
5685 鴻光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 0 01-09
5684 소슬바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 0 01-08
5683 鴻光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 0 01-08
5682 소슬바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 0 01-07
5681 鴻光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 0 01-07
5680 소슬바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 0 01-06
5679 鴻光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 0 01-06
5678 소슬바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 0 01-05
5677 鴻光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 0 01-05
5676 소슬바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 0 01-04
5675 鴻光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 0 01-04
5674 소슬바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 0 01-03
5673 鴻光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 0 01-03
5672 만은김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 0 01-02
5671 소슬바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 0 01-02
5670 鴻光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 0 01-02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