뼈있는 말 > 시조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조

  • HOME
  • 창작의 향기
  • 시조

(운영자 : 정담, 무의)

 ☞ 舊. 시조    ♨ 맞춤법검사기

 

모든 저작권은 해당작가에게 있습니다. 무단인용이나 표절을 금합니다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게시물은 따로 보관해두시기 바랍니다

뼈있는 말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鴻光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0건 조회 75회 작성일 18-09-24 06:09

본문

[뼈있는 말]
                鴻光


세월이 흘러가는 사이에 한마디 말한 것이
상처에 독이 되고 썩은 후
천지개벽에 역사의 이야기가 있습니다

시간이 말을 하였나 봅니다

말 속에
뼈 있다는 말
대충 분석 어딨소

추천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2,497건 1 페이지
시조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2497 鴻光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 0 05:52
2496 최마하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 0 01:10
2495 최마하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 0 01:05
2494 베르사유의장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 0 00:48
2493 몽진2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 0 02-16
2492 주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 0 02-16
2491 鴻光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 0 02-16
2490 최마하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 0 02-16
2489
연꽃 댓글+ 1
최마하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 0 02-16
2488 베르사유의장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 0 02-16
2487 소슬바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 0 02-15
2486 주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 0 02-15
2485 鴻光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 0 02-15
2484 베르사유의장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 0 02-15
2483
봄향기 속에 댓글+ 2
꿈길따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 0 02-14
2482 주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 0 02-14
2481 鴻光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 0 02-14
2480 베르사유의장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 0 02-14
2479 소슬바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 0 02-13
2478 주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2 0 02-13
2477 鴻光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8 0 02-13
2476 베르사유의장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5 0 02-13
2475 주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2 0 02-12
2474 베르사유의장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 0 02-12
2473 소슬바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3 0 02-11
2472 주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0 0 02-11
2471 鴻光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 0 02-11
2470 베르사유의장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 0 02-11
2469 주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 0 02-10
2468 鴻光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 0 02-10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