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느새 벌써 > 시조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조

  • HOME
  • 창작의 향기
  • 시조

(운영자 : 정담, 무의)

 ☞ 舊. 시조    ♨ 맞춤법검사기

 

모든 저작권은 해당작가에게 있습니다. 무단인용이나 표절을 금합니다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게시물은 따로 보관해두시기 바랍니다

어느새 벌써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소슬바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1건 조회 152회 작성일 18-10-06 21:02

본문

 

                                           

 

                                                   어느새 벌써/松岩 李周燦

 

                         새카만 고무신을 아부지가 사다주면

                         닳을까 손에들고 십리길 걸어가던

                         유 소년 학창시절이 옛 추억돼 그립다

 

                         이 몸은 언제문득 백발이 되었는지

                         무심히 흘러가는 저 세월 품에안겨

                         이제는 세상에 끌려 살아감이 서러워

 

 

 

                 


 

 



 




 
 
추천0

댓글목록

TazzaKr님의 댓글

profile_image TazzaKr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

예 급속히 변해가는 세상에 끌려 다니기는
남녀노소를 막론하고 많이 그러하겠지요.

어쨌든 멋진 시조에
잠시 쉬었다 갑니다.

Total 2,497건 1 페이지
시조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2497 鴻光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 0 05:52
2496 최마하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 0 01:10
2495 최마하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 0 01:05
2494 베르사유의장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 0 00:48
2493 몽진2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 0 02-16
2492 주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 0 02-16
2491 鴻光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 0 02-16
2490 최마하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 0 02-16
2489
연꽃 댓글+ 1
최마하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 0 02-16
2488 베르사유의장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 0 02-16
2487 소슬바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 0 02-15
2486 주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 0 02-15
2485 鴻光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 0 02-15
2484 베르사유의장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 0 02-15
2483
봄향기 속에 댓글+ 2
꿈길따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 0 02-14
2482 주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 0 02-14
2481 鴻光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 0 02-14
2480 베르사유의장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 0 02-14
2479 소슬바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 0 02-13
2478 주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2 0 02-13
2477 鴻光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8 0 02-13
2476 베르사유의장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5 0 02-13
2475 주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2 0 02-12
2474 베르사유의장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 0 02-12
2473 소슬바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3 0 02-11
2472 주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0 0 02-11
2471 鴻光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 0 02-11
2470 베르사유의장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 0 02-11
2469 주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 0 02-10
2468 鴻光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 0 02-10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