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가 진하다는 거짓말 > 시조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조

  • HOME
  • 창작의 향기
  • 시조

(운영자 : 정담, 무의)

 ☞ 舊. 시조    ♨ 맞춤법검사기

 

모든 저작권은 해당작가에게 있습니다. 무단인용이나 표절을 금합니다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게시물은 따로 보관해두시기 바랍니다

피가 진하다는 거짓말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鴻光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2건 조회 74회 작성일 18-10-07 05:26

본문

[피가 진하다는 거짓말]
                                鴻光


흔히들 피가 진하다고 하는
거짓말이 들려오고 있습니다
조직의 핵심자는 진짜 피의 돌연변이라고


사상이라는 원초적 정신의 소유자는 피가 아닙니다


피보다
마음의 정신
바로 그것 피입니다



추천0

댓글목록

TazzaKr님의 댓글

profile_image TazzaKr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

기존 시조의 형식을 과감하게 깨뜨리시는
용기를 보이시는 홍광 시인님

오랜만에 들어와 보니
시마을 분위기가 완전 새로와 졌네요.

꾀꼬리 일기 번역이 더딘 점 양해 부탁 드립니다.

건안하시구요. ^^

鴻光님의 댓글

profile_image 鴻光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
세월이
변화의 장
어찌 할 수  없네요

지구촌
곳곳 마다
생활의 현대 물결

본뜻은
지켜 가면서
과음 한번 합니다.


*시간 있습니다. (카톡으로 보냄니다)

Total 2,505건 1 페이지
시조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2505 베르사유의장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 0 00:08
2504 주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 0 02-18
2503 鴻光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 0 02-18
2502 최마하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 0 02-18
2501 최마하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 0 02-18
2500 베르사유의장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 0 02-18
2499 소슬바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 0 02-17
2498 주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 0 02-17
2497 鴻光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 0 02-17
2496 최마하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 0 02-17
2495 최마하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 0 02-17
2494 베르사유의장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 0 02-17
2493 몽진2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 0 02-16
2492 주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 0 02-16
2491 鴻光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 0 02-16
2490 최마하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 0 02-16
2489
연꽃 댓글+ 1
최마하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 0 02-16
2488 베르사유의장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 0 02-16
2487 소슬바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 0 02-15
2486 주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 0 02-15
2485 鴻光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 0 02-15
2484 베르사유의장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 0 02-15
2483
봄향기 속에 댓글+ 2
꿈길따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 0 02-14
2482 주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 0 02-14
2481 鴻光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 0 02-14
2480 베르사유의장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 0 02-14
2479 소슬바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 0 02-13
2478 주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3 0 02-13
2477 鴻光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9 0 02-13
2476 베르사유의장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7 0 02-13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