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은 서글프다 > 시조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조

  • HOME
  • 창작의 향기
  • 시조

(운영자 : 정담, 무의)

 ☞ 舊. 시조    ♨ 맞춤법검사기

 

모든 저작권은 해당작가에게 있습니다. 무단인용이나 표절을 금합니다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게시물은 따로 보관해두시기 바랍니다

가을은 서글프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소슬바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0건 조회 97회 작성일 18-10-21 20:47

본문


      


                                    가을은 서글프다/松岩 李周燦


                                행길가 코스모스 바람따라 춤을추고

                                꽃 대궐 절정이뤄 한해살이 결실맺는

                                새카만 씨앗송이가 내년맞을 채비를

 

                                나뭇잎 이슬먹고 단풍이 들어갈때

                                북서풍 부는대로 늦가을 해는 짧아

                                상현달 외로운밤에 찬 바람만 높구나   



  
 
추천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2,409건 1 페이지
시조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2409 OK옷수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 0 13:14
2408 주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 1 08:07
2407 베르사유의장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 0 00:18
2406 주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 0 01-21
2405 베르사유의장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 0 01-21
2404
고사목 댓글+ 1
꿈길따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 0 01-20
2403
인연 댓글+ 2
꿈길따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 0 01-20
2402 OK옷수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 0 01-20
2401 주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 1 01-20
2400 鴻光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 0 01-20
2399 베르사유의장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 0 01-20
2398 주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 0 01-19
2397 鴻光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 0 01-19
2396 베르사유의장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 0 01-19
2395 OK옷수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 0 01-18
2394 주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 0 01-18
2393 鴻光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 0 01-18
2392 베르사유의장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 0 01-18
2391 주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 0 01-17
2390 鴻光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 0 01-17
2389 베르사유의장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 0 01-17
2388 주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 0 01-16
2387 鴻光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 0 01-16
2386 베르사유의장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 0 01-16
2385 소슬바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 0 01-15
2384 꿈길따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 0 01-15
2383 꿈길따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 0 01-15
2382 꿈길따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 0 01-15
2381 꿈길따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 0 01-15
2380 주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 0 01-15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