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설]최마하연19 > 소설·수필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소설·수필

  • HOME
  • 창작의 향기
  • 소설·수필

☞ 舊. 소설/수필   ♨ 맞춤법검사기

 

 

모든 저작권은 해당작가에게 있습니다.무단인용이나 표절을 금합니다

[소설]최마하연19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최마하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0건 조회 138회 작성일 18-08-29 23:48

본문

2009910일 목요일

 

오후 130.

아직까지 전화가 없는 걸 보면 오늘도 못 오시나 보다.

 

"익기가 바빴었지

노란색이 조금 들기만 하면 ~"

 

같은 노래를 쉬지 않고 반복해서 소리소리 질렀더니 땀이 좀 난다.

 

똑똑

그 사람이다.

일찍 오셨네요?”

, 연습 계속 하세요

나는 이따 서울에서 4시에 녹음이 있어요. 가기 전에 노래하는 것 좀 들어봐 줄게요

녹음요?”

“<뽕짝나라> 출연 때 부를 노랜데 오늘 녹음해서 들어봐야 해요. 박선생님도 오신다고 했어요

노래 불러 봐요. 내가 들어봐 줄 테니

아니에요, 안 해도 되요

커피 마실래요? 아님, 어떤 거?”

박카스요

앉아요

마주 앉아 바라보는 그 사람의 모습이 참으로 오랜만이다.

마셔요. 내가 따줄까요?”

아니, 땄어요^^ 전 좀 천천히 먹네요

전에 커피 잔뜩 사다 넣어놨어요?”

커피 좋아하시는 거 같아서요, 가수님 드시라구요

저는 커피 잘 안 마셔요

연습은 어떻게 많이 했어요?”

근데, 별로 늘진 않았네요

그렇게 금방 늘면 다 가수하게요?”

뭐 불편한 건 없구요?”

전혀

가수님 덕분에 매일 매일이, .. 뭐라고 해야 하나?”

왜요? 뭐 문제라도 있어요?”

아뇨, .. 뭐라고 해야 될지

왜요?”

고맙다구요

난 또 무슨 불편한 일이라도 생긴 줄 알고 잠시 걱정했는데 고맙다니 오히려 내가 고맙네요

그리고 실은요, 너무 오래 안 봤더니요.. 보고 싶어서 노래 좀 들어봐 달라고 한 거네요

보고는 싶은데 전화를 할 핑계거린 없고 그래서요^^”

나도 연습은 하라고 했는데 잘 하고 있나 어쩌나 궁금하긴 하더라구요

오늘은 가수님이 부르세요. 제가 들어봐 드릴 게요

노래제목이 뭔가요?”

“<남한산성>. 들어봤죠?”

E사 반주기 옆에 놓인 책자를 뒤적인다.

이게 본래 킨데 너무 낮아요. 한 키만 올리면 좋은데 샵이 6개나 붙으니까 반주자들이 연주를 안 해줄 거고, 그럼 두 키를 올려야하는데 그건 좀 높은 거 같고

둘 다 불러보세요

 

"나도야 남한산성에 집 하나 있었으면

비까번쩍한 빌딩이 아니어도 나는 좋아라 ~"



소파 팔걸이에 걸터앉아 그 소파 등걸에 팔을 베고 엎드려 듣는 그 사람의 노래,


 

추천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1,129건 1 페이지
소설·수필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1129 박종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 1 07-22
1128 김상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 0 07-21
1127 부엌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6 0 07-16
1126 세잎송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8 0 07-12
1125 부엌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8 0 07-10
1124 박종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8 0 07-09
1123 김상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5 0 07-06
1122 싣딤나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9 0 07-03
1121 싣딤나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 0 07-03
1120 8오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7 0 06-29
1119 박종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0 0 06-25
1118 오마이갓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9 0 06-22
1117 오마이갓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5 0 06-21
1116 김명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7 0 06-10
1115 이혜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5 0 05-24
1114 세잎송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6 0 05-15
1113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5 0 05-13
1112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8 0 05-02
1111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4 0 05-02
1110 도일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8 0 04-25
1109 세잎송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1 0 04-14
1108 향기지천명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1 0 04-06
1107 세잎송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5 0 03-22
1106
봄날은 온다 댓글+ 1
부엌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0 1 03-21
1105
흙에 관하여 댓글+ 1
부엌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9 1 03-20
1104
있는 그대로 댓글+ 1
김상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 1 03-19
1103 부엌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5 0 03-18
1102 세잎송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6 0 03-10
1101 교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2 0 03-06
1100
소장가는 날 댓글+ 1
부엌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2 1 03-06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