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설]최마하연22 > 소설·수필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소설·수필

  • HOME
  • 창작의 향기
  • 소설·수필

☞ 舊. 소설/수필   ♨ 맞춤법검사기

 

 

모든 저작권은 해당작가에게 있습니다.무단인용이나 표절을 금합니다

[소설]최마하연22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최마하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0건 조회 125회 작성일 18-08-29 23:54

본문

그래요. 그럼 대리는 좀 있다가 부를게요

그 사람은 내가 남긴 백세주 조차 다 따라 마신다. 나에게 많은 얘기들을 들려주느라 음식은 제대로 들지도 못한듯하다. 남아 있는 요리접시에서 생선을 한 점 집어 먹으라 한다. 내가 입을 가까이하고 벌리니 입안에 넣어준다.

어느 순간 그가 내 손을 잡는다. 어떤 의도한 바가 있었던 것도 아니고 마음이 그냥.. 그저 끌리는 그런 거다.

그의 두 손이 너무나 따스하다. 그 사람과 악수를 해본 적도 없었다. 그런 그의 손이 지금 내 손을 붙잡고 있다. 내 두 손을 꼭 감싸 쥐고 있다.

죄송한데요, 저희가 영업이 끝나서요

시간을 보니 1038분이다.

그 사람이 뭐라 한마디 하려 하나 내가 한발 앞선다.

, 알겠습니다. 죄송해요

요 옆에 공원이 하나 있던데 거기 가서 잠깐 바람 좀 쏘이다 가요

그래요, 그럼

대린데요

입구에서 대리기사가 우리를 기다리고 있었다 한다.

대리? 조금 기다려요

그의 손을 붙잡고 차들을 피해 공원쪽으로 걸어갔다. 밤인데도 아파트 주변이라 사람들이 적지 않다.

저기 벤치 있네. 저기 가서 좀 앉아요

그와 난 그때까지도 손을 꼭 잡은 채로다.

발 아픈 거 그거 연습실에 있는 거꾸로 매달리기 운동 하면 되는데

어떻게 사용하는 건지 잘 몰라요

다음에 내가 가르쳐 줄게요. 그게 좋은데

어디가 아프다구요?”

발바닥요. 여기

그 사람이 내 오른쪽 다리를 끌어다 허벅지 위에 길게 올려놓는다. 그리곤 양말을 벗기고 세게 주무른다.

아야, ~~ 아파요

이렇게 주물러야 해요

아야, 아픈데.. 정말 아파요

그래야 효과가 있어요

한참을 그렇게 주무르고서야 다리를 다시 내려놓는다.

한번 안아 봐도 되요?”

날 안아준다고?”

아뇨. , 말을 잘못했다. 한번 안아달

말이 채 끝나기도 전이다. 가슴이 따스하다. 숨결이 따스하다. 내 등을 감싼 그 사람의 손이 따스하다.

사람들이 많긴 많다

그러게요

내가 그를 안은 채 바라다 보이는 방향에서 누군가 걸어오고 있듯이 그가 나를 안고 바라다 보이는 그 쪽에서도 둘이서 걸어오는 것이 보인다. 순간, 자리에서 일어나 그가 내 손을 이끌고 다른 곳으로 옮겨간다. 십여 발자국 남짓 걸어간 그가 되돌아서서 나를 다시 꼭 끌어안는다.

느껴져요. 마음이

이제 가요

차가 몇 번이라구요?”

저기, 저기 있네

전 그냥 걸어갈게요

아아니, 타요. 데려다 주고 갈 테니

송파시죠?”

맞는데, 바로 갈 게 아니고 이 분 모셔다 드리고 그리고 가요

, 백밀러를 어떻게 펴죠?”

그 왼쪽에 있는 거 눌러봐요

음악 좀 꺼줘요

어디를 꺼야하는 지 잘"

그 사람이 일어나 전원을 끄고 만다.

추천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1,099건 1 페이지
소설·수필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1099 향기지천명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 0 12:49
1098 향기지천명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 0 01-14
1097 향기지천명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5 0 01-09
1096 장자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 0 01-08
1095 향기지천명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8 0 01-04
1094 향기지천명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 0 01-04
1093 향기지천명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6 0 01-04
1092 장자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3 0 01-02
1091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 0 01-02
1090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 0 01-02
1089 김영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2 0 01-01
1088
나라 댓글+ 1
향기지천명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 0 12-31
1087 꿈길따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5 0 12-27
1086 꿈길따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4 0 12-27
1085
살면서 댓글+ 1
향기지천명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1 0 12-27
1084 꿈길따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2 1 12-24
1083 윤서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7 0 12-21
1082 존재관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2 0 12-16
1081 존재관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6 0 12-15
1080 향기지천명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3 0 12-15
1079 꿈길따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4 1 12-13
1078 윤서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2 0 12-06
1077 함동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9 0 12-05
1076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6 0 11-22
1075 도일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2 0 11-12
1074 꿈길따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9 1 11-08
1073 김영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4 0 11-07
1072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2 0 10-18
1071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4 0 10-18
1070 혀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2 0 10-17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