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명한 사람은 마음을 다스린다 > 소설·수필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소설·수필

  • HOME
  • 창작의 향기
  • 소설·수필

☞ 舊. 소설/수필   ♨ 맞춤법검사기

 

 

모든 저작권은 해당작가에게 있습니다.무단인용이나 표절을 금합니다

현명한 사람은 마음을 다스린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김상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0건 조회 358회 작성일 18-09-10 15:04

본문

현명한 사람은 마음을 다스린다  

 

마음의 건강이 몸의 건강이며

마음이 건강하지 못하면

몸 또한 건강할 수 없다

 

우리는 세상을 살면서

너무 많은 일에 집착하며

다 이루어 지기를 기대한다

이루어지지 않으면 불만스럽고

불안해지며 평정심이 흔들려

세상이 두려워 진다

 

몸과 마음을 건강하게 하는 방법은

늘 마음을 편하게 갖는 것이며

적당한 운동과 영양을 섭취하는 일이고

섭생攝生, 양생養生으로

건강한 몸과 정신을 조성하는 것이다

 

마음이 편하려면 쓸데 없는 욕심을 버리고

"미워하고 사랑하는 마음만 버린다면"

항상 편한 마음을 갖는다는데...

그 욕심과 너 보다 잘나고 싶은 마음 때문에

시기와 비교와 미워하는 마음으로

마음 편할 날이 없다

 

몸과 마음이 편하려면

지금까지 형성된 편견과

쓸데 없는 욕심과

내 생각만 옳다는 생각을 놓으면

마음을 다스리는 현명한 사람이다

 

平常心是道 ! (늘 편안한 마음이 道다 !)

추천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1,129건 1 페이지
소설·수필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1129 박종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 1 07-22
1128 김상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 0 07-21
1127 부엌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6 0 07-16
1126 세잎송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8 0 07-12
1125 부엌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8 0 07-10
1124 박종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8 0 07-09
1123 김상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5 0 07-06
1122 싣딤나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9 0 07-03
1121 싣딤나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 0 07-03
1120 8오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7 0 06-29
1119 박종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0 0 06-25
1118 오마이갓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9 0 06-22
1117 오마이갓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5 0 06-21
1116 김명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7 0 06-10
1115 이혜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5 0 05-24
1114 세잎송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6 0 05-15
1113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5 0 05-13
1112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8 0 05-02
1111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4 0 05-02
1110 도일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8 0 04-25
1109 세잎송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1 0 04-14
1108 향기지천명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1 0 04-06
1107 세잎송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5 0 03-22
1106
봄날은 온다 댓글+ 1
부엌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0 1 03-21
1105
흙에 관하여 댓글+ 1
부엌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9 1 03-20
1104
있는 그대로 댓글+ 1
김상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 1 03-19
1103 부엌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5 0 03-18
1102 세잎송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6 0 03-10
1101 교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2 0 03-06
1100
소장가는 날 댓글+ 1
부엌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2 1 03-06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