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1964년 겨울 수기5 - 김승옥, 서울 1964년 겨울 오마주 > 소설·수필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소설·수필

  • HOME
  • 창작의 향기
  • 소설·수필

☞ 舊. 소설/수필   ♨ 맞춤법검사기

 

 

모든 저작권은 해당작가에게 있습니다.무단인용이나 표절을 금합니다

서울 1964년 겨울 수기5 - 김승옥, 서울 1964년 겨울 오마주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교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0건 조회 27회 작성일 19-02-24 12:03

본문

아닙니다. 종삼으로 가자는 얘기였습니다.라고 안 형이 그렇게 말을 했습니다. 저는 안 형이라는 그 사람에게 미소에 경멸을 섞어 보냈습니다. 그리고 바로 고개를 돌렸습니다. 우리는 어딘가 갈 곳을 잃은 채 거리를 헤매다 화재가 난 곳에 도달했습니다. 우리는 갈 곳도 없고 화재가 난 곳에 페인트 든 통을 하나씩 깔고 앉아서 불구경을 했습니다. 저는 불이 빨리 꺼지지 않고 좀 더, 길게 하루 종일 타기를 바랐습니다.

 

그때 안 형이 말했습니다. 화재는 자신의 것도 아니며, 김 형의 것도 아니며, 나를 보며 아저씨의 것도 아니라 우리 모두의 것이라고 말입니다. 그러더니 다시 고쳐서 말을 했습니다. 안 형은 잘 못 말했다며 화재는 화재 자신의 것이라고 했습니다. 저는 그때 갑자기 일어나서, 내 아냅니다. 라고 소리를 질렀습니다. 그 날름거리는 불줄기는 저의 아내였습니다. 불줄기가 바람에 이리저리 막 흔들리는 것이 제 아내의 모습이었습니다. 아내가 머리가 아파서, 골치가 깨질 것 같은 고통에 머리를 이리저리 마구 흔드는 모습이었습니다.

 

그들은 나를 앉히며 진정시켰습니다. 내가 실성한 사람으로 보였을 것입니다. 저는 아내를 만나기 전에 교류를 하던 몇몇의 동무가 있었습니다. 하지만 그 동무들에게 저의 본 모습을 보이기 싫어했던 것 같습니다. 나와 나의 동무들 사이에는 위트가 숨어 있어서 나의 모습을 교묘하게 가려 주었습니다. 결혼을 하고 변변찮은 집에 동무들이 찾아온 적이 있었습니다. 아내는 잘 웃기에 동무들에게도 잘 웃어 주었습니다. 그 웃음을 보는 동무들의 눈빛에 그들처럼 여자들의 특징만 중점적으로 내보이는 여자들을 찾는 깊은 어둠의 음란한 웃음을 보았습니다. 어쩌면 동무들 역시 나를 위트로 자신을 숨기고 대했을지도 모릅니다.

 

동무들 중 한 놈은 귀가 곪아서 고름이 곧 터지기 일보 직전임에도 아내가 앉아 있는 나의 집 방에서 마다하지 않고 술잔에 술을 부어 마셔댔습니다. 그럴수록 아내는 더욱 웃음을 지었습니다. 그것이 아내의 특징이었습니다. 언제나 잘 웃는다는 것 말입니다. 저는 그때 아마도 몹쓸 마음을 먹었드랬습니다. 동무들이 내일 죽었으면 좋겠다, 집으로 돌아가다가 서울의 전동차에 끼여 죽었으면 좋겠다,라고 말입니다. 저는 죄악의 인간입니다. 후에 전보를 받았습니다. 곪은 귀를 가진 그 동무는 부산에서 뱃일을 하다가 곪은 귀를 치료하지 않아서 후유증으로 비참히 죽었다고 했습니다. 하지만 저는 가지 않았습니다. 동무와 저 사이의 위트가 사라진 것입니다.

 

화재는 점점 거세져 불기둥은 미. 용. 학. 원 간판의 학에 옮겨붙고 있었습니다. 사람들은 불이 번지는 걸 구경하고 있었습니다. 불구경을 하는 사람들의 마음은 순수합니다. 사람이 사람을 괴롭힐 때 호기심이라는 순수한 감정으로 괴롭히는 경우가 있는데 바로 그것이었습니다. 불이 누군가의 삶을 망가트린다는 생각은 없습니다. 그저 불을 구경하는 것입니다. 저는 그 불속으로 집어던졌습니다. 전부 집어던졌습니다.

[내일계속]


추천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1,121건 1 페이지
소설·수필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1121 부엌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 0 03-18
1120 요세미티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 0 03-18
1119 세잎송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0 0 03-10
1118 요세미티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5 0 03-06
1117 교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 0 03-06
1116 부엌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 0 03-06
1115 교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 0 03-03
1114 장자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 0 03-01
1113 부엌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3 0 02-28
1112 교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 0 02-28
1111 교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 0 02-26
1110 교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 0 02-25
열람중 교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 0 02-24
1108 교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 0 02-23
1107 교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 0 02-22
1106 조연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 0 02-22
1105 교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 0 02-21
1104 이혜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5 0 02-20
1103 교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 0 02-20
1102 교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 0 02-19
1101 소영사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7 0 02-10
1100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3 0 02-09
1099 소영사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6 0 02-08
1098 서문인감독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6 0 02-06
1097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7 0 02-03
1096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 0 02-03
1095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5 0 01-30
1094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0 0 01-30
1093 시엘유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1 1 01-21
1092 향기지천명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9 0 01-17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