뻐꾸기 > 시마을동인의 시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동인의 시

  • HOME
  • 창작의 향기
  • 시마을동인의 시

    (시마을 동인 전용)

  ☞ 舊. 시마을동인의 시

 

뻐꾸기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김선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6건 조회 334회 작성일 18-06-20 10:30

본문


뻐꾸기 
  
 

세발자전거를 타고 다니는
50에야 장가들었다는 만수씨
딸 같은 베트남아내는 딸 하나 낳아놓고 둥지를 떠났다

떠나지 않았다고
윤노리나무 가지 끝 휘청휘청 뻐꾸기
먼발치 육아기생을 바라보기만 하는
딸의 목소리만 듣고 전화를 끊는다

신경통 같은 어머니는 맹금류가 된다
강화장날 흐리멍텅한 뱁새는 되지 않을 거라며 열무 댓 단 이고
염색약과 꽃무늬 원피스 사러 나간다

쨍쨍한 유월
한쪽 바람 빠진 바퀴 몰고 간다

tv 모니터 속 같은,  아욱 밭엔 아욱 닮은 풀이 들깨 밭엔 들깨 닮은 풀들이
진짜는 가짜처럼 가짜는 진짜처럼
늘어진 어깨를 서로가 받치고 있다

도둑처럼 뿌리라고
뻐꾹뻐꾹

추천0

댓글목록

서피랑님의 댓글

profile_image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이제는 낯설지 않은 세상 풍경 같습니다

염색약과 꽃무늬 원피스..
정겹고도 아련한 눈빛을 가진 시어들이네요~

모처럼 시를 만나니 반갑습니다.
더운 여름 건강 유의하시길 바랍니다.

근데 요즘 우리 동인들은 다들 휴가 가신 듯,,
동인방이 한산하네요.`

김선근님의 댓글의 댓글

profile_image 김선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이 시인님 참 반갑습니다
요즘 제가 시와 멀어져 오랜만에 뵙습니다
그러나 시인님의 사유 깊은 시는 탐독을 한답니다
텃밭에서 잡초를 뽑을 때 뻐꾸기 울음소리 요란했지요
요즘 한참 산란기가 아닌가 합니다
남의 둥지에 도둑처럼 알을 낳는 뻐꾸기는 탁란을 하는 새지요
자기 새끼를 구별 못하는 뱁새
여러 가지로 생각하게 하는 뻐꾸기
그러게요 모두 하안거에 들어가셨나요 ㅎ
부끄러운 시에 걸음주시니 감사드립니다 
좋은시 많이 보여주시기 바랍니다

활연님의 댓글

profile_image 활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올만에 뵙습니다. 이쁜 녀자들 쫓아다니시느라
동인은 잊은 줄.
회장님 각하, 이곳에도 성은이 망극하옵시기를.

김선근님의 댓글의 댓글

profile_image 김선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아쿠 천재 시인 활연님이시닷
맞아요 요즘 한참 이쁜 것들에 쏘옥 빠져 지낸답니다 
시간만 나면 김포 텃밭에 간답니다
금요일만 되면 두근두근,,,,
상추 아욱 고추등 새악시보다 더 예쁘기만 합니다
오늘은 아기 배 봉지 씌워주고 왔지요
요즘 시가 점점 무섭고 겁이나 주춤거리고 있습니다
죄송하고요,,,응원에 힘입어 노력해 보겠습니다
감사합니다

허영숙님의 댓글

profile_image 허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아욱이나 상추 농사도 잘 지으시지만
시 농사도 열심히 짓고 계시네요
저는 가끔 이렇게 다른 사람이 지은 것만 읽고 갑니다^^

김선근님의 댓글

profile_image 김선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아이고 올해 시 농사는 폐농입니다요
부끄럽습니다
텃밭 농사는 풍년인데,,,,,ㅎ
추수 끝나고 가을에는 열심히 노력해 보려 합니다
더위에 수고 많습니다
오랜만이지요 허영숙 시인님
고운 걸음 주시어 감사드립니다
화이팅!!

Total 383건 1 페이지
시마을동인의 시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383 최정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 0 13:58
382
달달이 댓글+ 1
무의(無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5 0 02-16
381
인생 댓글+ 4
장남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7 0 02-14
380 성영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1 1 02-13
379
소롯길 댓글+ 8
최정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0 1 01-31
378
침묵의 소리 댓글+ 4
활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2 1 01-31
377 성영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8 1 01-29
376
국화꽃 향기 댓글+ 10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2 1 01-29
375
고래를 낚다 댓글+ 8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8 1 01-21
374
나비의 무게 댓글+ 6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8 2 01-14
373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4 1 01-10
372 강태승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4 1 01-09
371
정점 댓글+ 5
성영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8 1 01-09
370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4 1 01-08
369
오발탄 댓글+ 10
김선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2 2 01-07
368
문병 댓글+ 7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6 1 01-04
367
기다린다 댓글+ 4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9 1 01-01
366
좁교 댓글+ 5
성영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8 1 12-29
365
석양증후군 댓글+ 4
성영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7 1 12-29
364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2 1 12-29
363
단풍 구경 댓글+ 3
김용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6 1 12-23
362
근황 댓글+ 5
허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9 1 12-20
361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3 2 12-18
360
귀신이 산다 댓글+ 5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6 1 12-17
359
허물벗기 댓글+ 3
강태승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2 1 12-07
358
꽃무릇 댓글+ 6
성영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1 1 12-05
357
유령 댓글+ 3
오영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2 1 12-05
356
겨울 숲 댓글+ 10
성영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7 1 12-03
355 김용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1 1 12-01
354
춘추화 댓글+ 9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7 1 11-29
353 허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3 1 11-24
352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0 1 11-22
351 허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7 1 11-21
350
명륜(明倫) 댓글+ 7
성영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2 1 11-16
349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6 1 11-14
348
조화 댓글+ 6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6 1 11-09
347
미시령에서 댓글+ 6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2 1 11-07
346
금요일엔 댓글+ 6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2 1 10-26
345 오영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8 1 10-22
344 김용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1 1 10-20
343
대추 댓글+ 6
성영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1 1 10-19
342
댓글+ 5
활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4 1 10-17
341 허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35 1 10-13
340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4 1 10-12
339 강태승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3 0 10-10
338 최정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1 0 09-21
337 최정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65 1 09-21
336
물고기좌 댓글+ 15
문정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26 0 09-13
335 한인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7 0 09-07
334
딱정벌레들 댓글+ 10
성영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5 0 09-06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