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요일엔 > 시마을동인의 시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시마을동인의 시

  • HOME
  • 창작의 향기
  • 시마을동인의 시

    (시마을 동인 전용)

  ☞ 舊. 시마을동인의 시

 

금요일엔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6건 조회 412회 작성일 18-10-26 08:17

본문

금요일엔      /     이 종원

 

 

 

 

걸음이 바빠진다

퇴근 시간이 숫자를 세고

주말 티저 영상이 현란하게 불을 댕기는 오후 여섯 시

기적소리와 함께 2호선 걸음도 빨라진다

병목에서 벗어나려는 사람들

환승역마다 싣고 가야 할 사연들이

개장 전부터 플랫폼에 흥을 쏟아붓고 있다

집으로 가는 길은 헐렁해지고 반대편

도심을 뚫는 객차는 무거워진다

홍대 입구에서 떨어져 나간 꼬리

버스킹이 간헐적 음계를 휘몰아

연남동 철길에 흐른다

점점 뜨거워지는 행로에서 벗어난 곳

길을 털어 넣은 맥주 한 잔 적시고 나면

열차는 동력 대신 환호성으로 떠밀려 간다

하늘에 짖어대는 함성이

별을 쏘아 떨어뜨리는 장관을 보라

알코올 섞인 객차가 흥건한 별빛 섬을 빠져나가는

금요일 늦은 밤엔 걸음이 느려진다

 


추천1

댓글목록

김용두님의 댓글

profile_image 김용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시인님의 시에는 늘 삶의 생생함과 도시민의 애환 같은 것이 묻어 있습니다.^^

예전에 신도림역(?)이라는 시도 인상깊에 읽었습니다.

저도 지하철에 관한 시를 한 편 써야 할 텐데요^^

알콜에 젖은 객차가 도심을 벗어나는 장면 생각만 해도 아름답습니다.

늘 건안하시고 행복하십시오. 이종원 시인님^^

이종원님의 댓글의 댓글

profile_image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김용두 시인님!!
반갑습니다. 시인님의 따듯한 마음이야 잘 알고 있지요.
"신도림역"을 기억해 주시니 감사드리고요... 쓰다보니까 비슷한 포맷으로 쓰게 되었군요..
일하시는 곳이 집중력이 필요하다보니까  詩作이 쉽지는 않으리라 봅니다.
그래도 간결하게 담으시는 시는 가슴을 콕 찔러주십니다. 고맙습니다.

허영숙님의 댓글

profile_image 허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직장인에게 금요일은 설레는 날일 것 같기도 하네요
활기가 있고 살아 움직이는 듯한 금요일이
이 글에서 느껴지기도 합니다
금요일이 기다려지는 삶을 산 적이 언제였던가 하는 생각이 드네요^^

이종원님의 댓글의 댓글

profile_image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불금이라는 말이 실로 절감할만한 날입니다. 모두 들떠서 떠나가고 찾아가고 머무는 곳, 그곳에 따로 어둠이 없고 밤이 없는 것 같습니다.
물론 제게는 전혀 다른 곳에서 찬송을 부르지만... 그래도 그것은 제게 불금이기도 합니다. 토요일이 주는 전야제, 주말이 주는 이브!!!
젊음이 갖는 행복한 비명이라고 생각합니다.  함 즐겨보세요...

임기정님의 댓글

profile_image 임기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불금이라 하였지요
그렇지만 한 잔의 술을마시고 우리는 버지니아 앗,,,
참 저 술 끊었지요
시를 읽으며 예전 얼큰하게 취가가 오른 거처럼 시 또한 취합니다
잘 읽었습니다
아 취해 딸꾹
휘청~
새롭게 시작하는 한 주 아자자 입니다
이종원 시인님

이종원님의 댓글의 댓글

profile_image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버지니아 울프는 아니고 버지니아울프가 나오는 박인환님의 목마와 숙녀릉 많이 읽고 외웠지요..ㅎ
즐거운 일이 주말에 있어 흥과 우정과 정에 많이 취하셨지요? 나중에 조금 나눠주시면 고맙고요.
또 한주가 한달이 일년이 행복하게 시작되기를 바랍니다.

Total 460건 1 페이지
시마을동인의 시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460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 0 08:48
459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 1 06-18
458
나의 일몰 댓글+ 3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9 2 06-16
457
죽음의 질문 댓글+ 4
강태승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7 0 06-14
456 장남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9 1 06-12
455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8 1 06-10
454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4 1 06-09
453
꽃 진다 댓글+ 9
최정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0 1 06-05
452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2 1 06-04
451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8 1 06-03
450
새우들 댓글+ 6
오영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6 0 06-03
449 강태승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0 1 06-01
448
먼 배웅 댓글+ 7
장남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5 3 06-01
447
그 집 앞 댓글+ 6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3 2 05-29
446 윤석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5 1 05-28
445 활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8 1 05-24
444 활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7 1 05-24
443
저녁볕 댓글+ 6
장남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0 1 05-22
442
할미꽃 댓글+ 6
허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1 1 05-20
441
햇살 햇 팩 댓글+ 6
성영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1 1 05-16
440 최정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0 1 05-16
439 배월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9 0 05-12
438 배월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4 0 05-12
437 강태승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6 0 05-12
436 활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8 0 05-01
435 활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6 0 04-28
434 김용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9 0 04-27
433 오영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3 0 04-23
432
봄날이 간다 댓글+ 4
최정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43 1 04-19
431
물숨 댓글+ 1
활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1 0 04-16
430 활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8 0 04-14
429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5 0 04-12
428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4 0 04-10
427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7 0 04-08
426 무의(無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5 0 04-08
425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4 0 04-08
424
숟가락들 댓글+ 4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7 0 04-06
423
꽃방귀 댓글+ 7
이시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6 0 04-06
422 윤석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 0 04-06
421 김용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4 0 04-05
420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6 0 04-04
419
비행운 댓글+ 6
활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7 0 04-03
418
손가락 지휘 댓글+ 6
성영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7 0 04-02
417 허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6 1 04-02
416
꿈나라 댓글+ 6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3 1 04-02
415 최정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7 1 04-01
414
좋아요 댓글+ 5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1 0 04-01
413
따듯한 샘 댓글+ 4
활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9 0 03-30
412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5 0 03-28
411
홍어 댓글+ 12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9 0 03-27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