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시령에서 > 시마을동인의 시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시마을동인의 시

  • HOME
  • 창작의 향기
  • 시마을동인의 시

    (시마을 동인 전용)

  ☞ 舊. 시마을동인의 시

 

미시령에서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6건 조회 347회 작성일 18-11-07 09:10

본문

미시령에서           /          이 종원


 

 

 

 

설악 안쪽에 담근 발

동해로 건너가지 말았어야 했다

하늬바람 단근질한 황태에 고추장 바르고

웃음 널어 말린 금잔디 조금 지나

설익은 단풍에 걸어놓았어야 했다

이 길로 들어선 건

해풍에 무너지지 않으려는 뒷걸음질

그의 헤아림을 알지 못했다

파도에 끌려간 길 닦고 또 지우고

다시 돌아온 걸음

피우지 못한 불씨에 녹일 수 있을까

산 아랫녘 바람 소리 길고

바다는 자꾸만 살을 에는데

바람에 떠밀려 들어온 너와 나

어디서 누구와 사랑하고 헤어질 것인가

옛길로 들어선 후 그리움이 되살아난다

기억에서 떨어져 나간 산맥 귀퉁이를 수습하면

바람은 길을 묶고자 눈을 뿌리고

나 또한 성급한 걸음에 속죄하고자

산문을 닫는다


추천1

댓글목록

서피랑님의 댓글

profile_image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격이 느껴지는 서술입니다.
저도 시인님처럼
미시령에 서 보고 싶습니다.
운이 좋다면,
바람의 언어들이 저의 뺨도
스치고 지나갈 것 같아서...

이종원님의 댓글의 댓글

profile_image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미시령 터널을 통과하여 속초로 건너다니다가 옛길 표지판을 보았습니다. 아련한 추억을 살려보려 꼬부랑 허리를 돌아 정상에 있는 휴게소에 올랐을 때
빈 고개만 바람을 맞고 서 있더군요... 멀리 바라보이는 영랑호와 해수욕장을 껴안은 바다도 달리 보이고요. 어쩌면 이곳에 갇혔으면 하는 마음도 들고
누군가를 기다리다 어그러진 만남의 아픈 소리도 들리는 듯해서 오랫동안 머물렀습니다. 시인님의 서술과 감성이라면 더 맛깔나는 빛을 냈을 텐데..그저 냄새만 풍긴 것 같습니다. 더 다듬어 제 스스로의 마음에 맞는 글로 만들어보고 싶은 글입니다. 나중에 도움 주시면 고맙겠습니다 서피랑 시인님!!!

임기정님의 댓글

profile_image 임기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미시령 중턱에 앉아 이 시를 읽고 싶어집니다
언제나 마음이 넉넉하신 시인님의 얼굴도 떠 올리며
잘 읽었습니다
언제나 고마운 이종원 시인님
감사합니다

이종원님의 댓글의 댓글

profile_image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언제 기회가 된다면 미시령 옛길에 들려 발길을 세우고 단풍 한 점 나누시지요  감사합니다. 저기님!!!

허영숙님의 댓글

profile_image 허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작년 겨울
미시령 옛길이 보고 싶어 일부러 둘러 간 적 있었지요
그 길로 그 만 가을을 보고 오신 듯 합니다
곡선이 없어지고 직선의 길이 늘어나는 만큼
여유도 없어지는 듯 싶어
때론 일부러 돌아가보기도 합니다.

이종원님의 댓글의 댓글

profile_image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대로에 밀려 편하다는 이유로 그냥 지나치기 쉬운 길이지요...그러나 험로로 들어서서 추억을 밟았을 때  '여기가 좋사오니...' 라는
무언의 서성거림을 느꼈습니다.  /직선의 길이가 늘어나는 만큼  여유도 없어지는 듯/ 시인님의 댓글이 눈부십니다.

Total 460건 1 페이지
시마을동인의 시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460
댓글+ 6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2 1 06-19
459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4 1 06-18
458
나의 일몰 댓글+ 8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5 2 06-16
457
죽음의 질문 댓글+ 4
강태승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3 1 06-14
456 장남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7 1 06-12
455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0 1 06-10
454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7 1 06-09
453
꽃 진다 댓글+ 9
최정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1 1 06-05
452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8 1 06-04
451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4 1 06-03
450
새우들 댓글+ 6
오영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1 0 06-03
449 강태승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9 1 06-01
448
먼 배웅 댓글+ 7
장남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3 3 06-01
447
그 집 앞 댓글+ 6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1 2 05-29
446 윤석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7 1 05-28
445 활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0 1 05-24
444 활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6 1 05-24
443
저녁볕 댓글+ 6
장남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8 1 05-22
442
할미꽃 댓글+ 6
허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6 1 05-20
441
햇살 햇 팩 댓글+ 6
성영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3 1 05-16
440 최정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8 1 05-16
439 배월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0 0 05-12
438 배월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4 0 05-12
437 강태승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3 0 05-12
436 활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5 0 05-01
435 활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5 0 04-28
434 김용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1 0 04-27
433 오영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7 0 04-23
432
봄날이 간다 댓글+ 4
최정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49 1 04-19
431
물숨 댓글+ 1
활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5 0 04-16
430 활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6 0 04-14
429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1 0 04-12
428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6 0 04-10
427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2 0 04-08
426 무의(無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8 0 04-08
425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7 0 04-08
424
숟가락들 댓글+ 4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3 0 04-06
423
꽃방귀 댓글+ 7
이시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3 0 04-06
422 윤석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6 0 04-06
421 김용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7 0 04-05
420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0 0 04-04
419
비행운 댓글+ 6
활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1 0 04-03
418
손가락 지휘 댓글+ 6
성영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2 0 04-02
417 허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9 1 04-02
416
꿈나라 댓글+ 6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4 1 04-02
415 최정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3 1 04-01
414
좋아요 댓글+ 5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3 0 04-01
413
따듯한 샘 댓글+ 4
활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3 0 03-30
412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6 0 03-28
411
홍어 댓글+ 12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3 0 03-27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